2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연기는 참 좋은데…조진웅, 굳어진 이미지에 갇혀 흥행 고전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4-02-14 18:08:02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설 연휴 동안 극장가는 처참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특히 설 시즌을 겨냥해 개봉한 한국 영화 ‘도그데이즈’, ‘데드맨’은 20만 관객을 가까스로 넘기거나 못 미치며 1년 중 최고 성수기라는 설 연휴 시장을 그냥 흘려보냈다. 이들 영화가 관객의 선택을 받지 못한 이유야 여러 가지를 들 수 있겠지만 그보다 마음이 쓰이는 것은 ‘데드맨’의 조진웅 배우다. 연기를 잘하고, 열정도 많은 모범적인 배우인데 뭔가 막혀 있는 듯한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무엇이 그런 느낌을 갖게 만드는 것일까?

조진웅은 최근 ‘독전2’, ‘데드맨’ 등의 영화에서 주연을 맡았다. 넷플릭스 제공
부산 출신인 조진웅은 1996년 극단 동녘에서 활동하며 배우 생활을 시작했고, 영화는 2004년 ‘말죽거리 잔혹사’로 데뷔했다. 10년에 가까운 인상 깊은 조연 시절을 거쳐 주연으로 발돋움했다. 그리고 최근 5년을 돌아보면 2019년 ‘광대들: 풍문조작단’, ‘퍼펙트맨’, ‘블랙머니’, 2020년 ‘사라진 시간’, 2021년 ‘경관의 피’, 2023년 ‘대외비’, ‘독전2’, 2024년 ‘데드맨’까지 8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이들 영화 중 ‘블랙머니’ 248만 명, ‘퍼펙트맨’ 124만 명의 관객을 모았을 뿐 나머지 영화는 100만 이하였고,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독전2’는 전작에 비해 기대에 못 미친다는 평을 받았다. 작품성이나 영화가 지닌 의미를 떠나 흥행을 거뒀다고 보기엔 어려운 성적이다. 보통 주연이라고 하면 대외적으로 감독과 함께 한 작품의 흥행을 책임지는 위치에 서게 마련인데 뭔가 위태해 보인다.

그 위태로움의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관객 입장에서 조진웅의 최근 영화들을 보면 비슷비슷해 보인다. 물론 각 영화마다 소재도 다르고, 인물도 다르지만 범죄 미스터리 장르라는 공통점 속에서 캐릭터의 성격이나 분위기가 겹쳐 보이는 것이다. 예를 들어 ‘퍼펙트맨’의 한탕을 꿈꾸는 영기와 ‘대외비’의 밑바닥 정치 인생을 끝내고 싶은 해웅, ‘데드맨’의 바지사장계의 에이스 이만재는 무언가에서 벗어나고 싶은 위기에 빠진 인물이라는 점이 비슷하다. ‘사라진 시간’의 삶이 뒤바뀐 형사 박형구, ‘경관의 피’의 럭셔리 광역수사대 반장 박강윤, ‘독전2’의 집념의 형사 조원호는 역할 자체가 형사라는 공통점을 가진다. ‘블랙머니’도 누명을 벗기 위해 노력하다 금융 비리를 파헤치는 검사 역할이다. 배우는 선택을 받는 입장이고, 계획을 세워 작품에 출연하는 것이 힘들다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조진웅의 작품 선택은 소모적이어서 아쉬움이 있다.

연기적 변화도 필요하다. 작품마다 새로운 역할을 하지만 과거 캐릭터를 변주한다는 느낌이 드는 이유를 연기적인 면에서 생각해 봐야 할 때다. 믿음직스럽고, 정의로운 배우 ‘조진웅’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는 점은 배우로서 장점이자 단점이 될 수 있겠다.

이 두 가지 주문 사항은 배우에게 힘든 일이라는 것을 잘 안다. 자기 의지와 함께 주변의 도움이 필요하고, 상황이 맞아떨어져야 한다. 하지만 너무도 애정하는 배우 조진웅이기에 현재의 위기를 잘 헤쳐 나갈 것이라 믿는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2. 2부산 남 박수영, 상대 안방 용호1동서 승리…강서 김도읍 명지1·2동 압도
  3. 3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4. 4부산 전문건설 2곳 불황에 결국 부도
  5. 5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6. 6‘눈에는 눈’ 이스라엘 재보복 예고…유가 상승·인플레 세계경제 폭탄
  7. 7[부산 법조 경찰 24시] 그 배에 뭐 들었길래…부산항 억류 열흘, 궁금증 증폭
  8. 8[비즈카페] 자진 야근? BNK캐피탈 직원들 부글부글
  9. 9여도 야도 ‘PK 메신저’ 없다…‘수도권 국회’ 공고화 우려
  10. 10불법 수상레저 활개…카누훈련 안전 위협에 소음 피해까지
  1. 1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2. 2부산 남 박수영, 상대 안방 용호1동서 승리…강서 김도읍 명지1·2동 압도
  3. 3여도 야도 ‘PK 메신저’ 없다…‘수도권 국회’ 공고화 우려
  4. 4尹·與 ‘채상병 특검법’ 딜레마…野 “총선 민심 받들어 즉각 수용을”
  5. 5사전투표 빠진 출구조사…접전 부산 '엉터리 예측'
  6. 622대 총선, 부산 민주 후보들 "졌잘싸"? 득표율 대부분 선전
  7. 7“野 수도권발 악재 부산 나비효과, 중앙당 전략 부재가 참패 불렀다”
  8. 8[속보] 방북 中 자오러지, 김정은 만나
  9. 9부울경 더 짙어진 ‘빨간 물결’
  10. 10역전 재역전 사하갑 이성권 693표차 승…북을 박성훈도 출구조사 뒤집어
  1. 1부산 전문건설 2곳 불황에 결국 부도
  2. 2[비즈카페] 자진 야근? BNK캐피탈 직원들 부글부글
  3. 3소유권 조정 합의냐, 불발이냐…오시리아 쇼플렉스 ‘중대 고비’
  4. 4산은·글로벌허브법, 부산 與 당선인들 野와 협치 급하다
  5. 5대방건설 ‘디에트르 디 오션’…잡아라, 동부산 오션 주거벨트 혜택
  6. 6반도아이비플래닛 상업시설…누려라, 역대급 지식산업센터 수요
  7. 7해수부, “2030년까지 세계 4대 친환경 해운 강국 자리매김 위해 총력”
  8. 8해수부-부산대병원, 연안선박 원격 의료 지원 체계 24시간 가동
  9. 9해수부, 부산항 등에 항만하역장 근로자 재해 예방시설 구축 지원
  10. 10인구감소지역 내 4억 이하 주택 사도 '1주택자' 인정…부산 제외
  1. 1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2. 2[부산 법조 경찰 24시] 그 배에 뭐 들었길래…부산항 억류 열흘, 궁금증 증폭
  3. 3불법 수상레저 활개…카누훈련 안전 위협에 소음 피해까지
  4. 4경남 선거범죄 지난 총선의 2배(종합)
  5. 5“부산시민공원 내달 10돌…잔디밭 도서관 등 행사”
  6. 6오늘의 날씨- 2024년 4월 15일
  7. 7양산 한 대학교 건물서 화재…“쓰레기 수거함서 불길”
  8. 8부산 울산 경남 내일까지 비…강수량 20∼60㎜
  9. 9남해고속도로 승용차 3중 추돌…운전자 3명 경상
  10. 10남해서 생면부지 죽이려 든 ‘묻지 마 범행’ 50대 구속
  1. 1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2. 2남지성 고향서 펄펄…부산오픈 복식 처음 품었다
  3. 3원정불패 아이파크, 안방선 승리 ‘0’
  4. 4‘빅벤’ 안병훈, 마스터스 첫 톱10 성큼
  5. 5해외파 차출 불발, 주전 부상…황선홍호 파리행 ‘험난’
  6. 6태극마크 확정한 박지원…또 반칙 실격한 황대헌
  7. 7롯데 수호신된 고졸 루키…전미르 나홀로 ‘용’됐다
  8. 8홍성찬도 세계 211위 꺾고 8강 합류
  9. 9태권도 품새단 창단 한얼고에 지원금
  10. 10김주형 캐디로 ‘파3 콘테스트’ 참여한 류준열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 대신 기술로 전국 모래판 평정한 소년장사
부산 스포츠 유망주
스키 본격 입문 1년 만에 전국대회 제패
  • 2024시민건강교실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