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OTT와 경쟁 이길 수 있나…영화티켓 인하 논의할 시점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3-09-06 18:55:04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9월 들면서 한국 영화계가 일찌감치 추석 시즌을 바라보고 있다. 하지만 현재 극장가에 관객이 너무 없어 부정적인 시선이 조금 더 많은 것이 사실이다. 그만큼 지난여름 한국 영화 흥행 성적이 기대에 못 미쳤기 때문이다.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것으로 예상했던 ‘빅4’의 지난 5일까지 누적관객수는 ‘밀수’가 508만 명,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364만 명, ‘비공식작전’이 105만 명, ‘더 문’이 51만 명이다. 4편 영화 제작비를 합쳤을 때 손익분기점이 되려면 적어도 모두 합쳐 1500만 명은 넘어야 하는데 1028만 명에 그쳤다.
추석 시즌에 맞춰 개봉하는 영화 ‘거미집’. ‘거미집’을 비롯한 추석 영화들의 흥행 여부에 따라 영화관람료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바른손이앤에이 제공
이렇게 기대를 밑도는 성적을 받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대답은 간단하다. 이들 영화가 관객의 기대를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한 가지 더, 영화관람료의 기회비용이 따라온다. 관객은 영화 한 편을 보기 위해 영화관람료를 지불하고, 그 비용에 상응하는 재미를 원한다. 관객마다 재미의 기준은 다를 수 있지만, 넷플릭스로 대표되는 OTT 콘텐츠보다 재미있어야 한다는 것은 모두가 생각하는 바다.

현재 영화관람료와 OTT 한 달 구독료가 비슷하지만 영화관람은 2인 이상인 경우가 많고, 교통비 외식 등 부대 비용도 발생해 관람 영화 선택에 더욱 신중해질 수밖에 없다. 게다가 팬데믹 이후 영화관람료가 3차례 오르면서 체감 비용이 더욱 크게 느껴지고, 영화관에 쉽게 오지 못하는 장애물로 계속 언급된다.

영화계 일각에서는 영화관람료를 시한을 두고 인하해 보자는 의견이 나온다. 예를 들어 연말까지 현재의 영화관람료에서 일정 금액을 내리고, 이에 따른 관객 수 변화에 따라 다시 영화관람료를 책정하자는 것이다. 영화관 운영 비용 증가로 영화관람료를 인상한 것은 이해가 되지만 영화관에서 멀어진 관객을 다시 불러 모으는 것이 먼저라는 것이다.

그런데 영화관람료를 내리는 것도 걸림돌이 많다. 영화관 측이 생각하는 금액과 관객이 생각하는 금액의 괴리감이 너무 크기 때문이다.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20~2021년 영화소비자 행태조사’에 따르면 관객은 8000원~1만 원을 원했다. 현재 1만5000원인 영화관람료와 상당한 차가 있다. 1000~2000원 내리면 인하 효과를 보지 못할 것이고, 그렇다고 4000~5000원을 내리면 영화관은 물론, 영화산업 자체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올 추석 시즌 영화로 21일 개봉하는 ‘가문의 영광: 리턴즈’와 27일 개봉하는 ‘거미집’ ‘1947 보스톤’ ‘천박사 퇴마연구소: 설경의 비밀’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이 영화들의 흥행 여부에 따라 영화관람료 논의가 구체적으로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심리지배가 부른 '거제 옥포항 변사사고', 가스라이팅 범죄 인정될까
  2. 2어머니 이름 도용해 빌린 돈 도박에 탕진한 아들… 징역 1년 선고
  3. 3양산시 물금읍 아파트 1층 화재…2명 화상, 20명 대피
  4. 4부산, 울산, 경남 동쪽 대기 매우 건조… 아침 기온 영하권
  5. 5국내 휘발유·경유 8주 연속 하락…OPEC+ 감산 영향 촉각
  6. 6中 지분 25% 넘는 기업, 美 전기차 보조금서 제외…K-배터리 촉각
  7. 7서면 NC백화점 9년 만에 문 닫는다…그 자리 46층 높이 4개 동 주상복합 추진
  8. 8엑스포 날개 꺾여도…가덕신공항 속도 낸다
  9. 9엑스포 유치전 뛴 부산인사들 향후 거취는…
  10. 10“사랑하는 엄마 아빠, 슬퍼말아요” 그림으로 되살린 故황예서 양
  1. 1엑스포 유치전 뛴 부산인사들 향후 거취는…
  2. 2인요한 최후통첩 “저를 공관위원장으로”…김기현 즉각 거절
  3. 3尹 노란봉투법 방송3법 거부권 행사…임기 중 세 번째
  4. 4당정 부산민심 달래기 “현안사업 차질없게 추진”(종합)
  5. 5이동관 방통위원장 탄핵안 처리 직전 전격 사의 표명
  6. 6野 주도 ‘손준성 이정섭 검사 탄핵안’ 국회 통과…헌정사상 두 번째
  7. 7노란봉투법, 방송3법 국무회의서 재의요구안 의결
  8. 8부산시선관위, 내년 4월 총선 선거비용제한액 발표
  9. 9민주, 울산시장 선거개입 ‘유죄’ 파장 촉각…김기현은 “文도 수사해 책임 물어야” 공세
  10. 10野, 1일 ‘이동관 탄핵안’ 표결 시도…與는 ‘강행처리 저지’ 철야 연좌농성
  1. 1국내 휘발유·경유 8주 연속 하락…OPEC+ 감산 영향 촉각
  2. 2中 지분 25% 넘는 기업, 美 전기차 보조금서 제외…K-배터리 촉각
  3. 3서면 NC백화점 9년 만에 문 닫는다…그 자리 46층 높이 4개 동 주상복합 추진
  4. 4소주 가격 낮춘다…정부, 국산 주류에 '기준판매비율' 도입
  5. 5정부 "주요 김장재료 가격, 지난해보다 평균 10% 하락"
  6. 6다리 길~어 보이는 숏패딩, 올 겨울엔 ‘푸퍼 스타일’
  7. 7식지 않는 글로벌 K-푸드 열풍…라면·김 수출 사상 최고 찍었다
  8. 8목발 투혼 최태원 “좋은 소식 못 전해 죄송”
  9. 9저성장 굳어지나…한은, 내년 성장률 전망 2.1%로 낮췄다(종합)
  10. 10국제여객터미널 임대료 1년 더 감면
  1. 1심리지배가 부른 '거제 옥포항 변사사고', 가스라이팅 범죄 인정될까
  2. 2어머니 이름 도용해 빌린 돈 도박에 탕진한 아들… 징역 1년 선고
  3. 3양산시 물금읍 아파트 1층 화재…2명 화상, 20명 대피
  4. 4부산, 울산, 경남 동쪽 대기 매우 건조… 아침 기온 영하권
  5. 5엑스포 날개 꺾여도…가덕신공항 속도 낸다
  6. 6“사랑하는 엄마 아빠, 슬퍼말아요” 그림으로 되살린 故황예서 양
  7. 7근속수당 1만 원 인상 요구에 직장폐쇄…의료기기 공장 노사 마찰
  8. 8[카드뉴스]똑똑한 사람은 다 챙기는 2024년 혜택
  9. 9부전도서관 개발 12년 표류…이번엔 활용법 결론 낼까
  10. 10부산행 KTX 고장으로 멈춰 서…승객 800여 명 발 묶여
  1. 1“건강수명 근육량이 결정…운동해 면역력 키워야”
  2. 2부산 아이파크 승강 PO 상대 2일 수원서 결정
  3. 3BNK도 극적 연패 탈출…서로를 응원하는 부산 농구남매
  4. 42030년·2034년 동계 올림픽 개최지, 프랑스 알프스·미국 솔트레이크 확정
  5. 5박효준 빅리거의 꿈 포기 않는다
  6. 6우즈 7개월 만에 공식경기…캐디 누가 맡나
  7. 7류현진 연봉 103억원에 캔자스행 유력
  8. 8정용환 장학회 올해도 축구 꿈나무 14명 후원
  9. 9울산, '파크골프장계 8학군' 변신 시도
  10. 10허재 두 아들 형제매치 & 신·구 연고구단 부산매치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축구는 기본기부터” 심판 형제가 만든 신생 클럽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부산 유일 초등부 여자클럽…창단 첫해부터 전국 최강 군림
  • 제25회 부산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