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치솟는 영화 표값 타당한가

  • 조재휘 영화평론가
  •  |   입력 : 2022-09-28 18:34:38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공장 문을 나서는 노동자들’(1895)로 영화의 역사가 시작되었지만(널리 알려진 바와 달리 ‘열차의 도착’(1896)이 뤼미에르 형제의 첫 영화는 아니었다), 영화관이라는 공간이 생기는 건 좀 더 나중의 일이었다. 1905년 피츠버그에서 어렵게 극장을 운영하던 해리 데이비스는 전통적인 보드빌 공연 대신 영화 필름을 들여와 상영하는 걸로 경영난을 타개하려 했다. 6월 19일 스미스필드가에 문을 연 새로운 극장은 오로지 영화만을 보여주기 위해 존재하는 최초의 전용상영관이었다. 해리 데이비스는 이 극장을 니켈로디언(Nickelodeon)이라 이름 붙였는데 입장료로 5센트 동전(Nickel)을 받았기 때문이었다.

영화관이 우후죽순처럼 미국 전체에 퍼지는 데는 5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 1만 개에 달하는 니켈로디언 극장이 미국 전역에서 성업했고 일주일에 2600만 명의 관객이 찾았다. 초창기 영화관이 대중적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가장 큰 요인은 저렴한 표 값이었다. 오페라 공연이나 음악회 같은 건 상류층의 전유물이었고, 보드빌 공연만 하더라도 주말 기준 1달러 안팎을 지불해야 했다. 그런 와중에 등장한 니켈로디언 극장은 주머니가 빈곤한 도시 소시민에게 싼 값으로 신문물에 접근할 수 있는 경이로 다가왔을 것이다. 그렇게 영화는 대중예술의 시대를 연 20세기의 첨병이 되었다.

‘외계+인 1부’와 ‘비상선언’, ‘한산 : 용의 출현’과 ‘헌트’가 받아든 성적표는 예전의 극장가를 떠올리면 아쉬운 것이었다. 작품의 품위만으로 흥행의 부진을 설명하기엔 어딘가 석연치 않다. CGV는 2020년 10월과 2021년 4월, 그리고 2022년 4월에 이르기까지 세 번에 걸쳐 영화관 요금을 인상했고, 일반상영관이 관람료로 1만5000원을 받는다. 극장에 지불해야하는 기회비용, 경제적 부담의 문턱이 높아진 것이다. 가벼운 마음으로 극장 나들이를 가는 건 옛 시절의 이야기가 되었다. 영화 한 편을 고르는데도 신중을 기하지 않을 수 없고, 영화의 흠결은 용서받지 못할 죄가 되어 인터넷상에서 조리돌림을 당한다.

수년 전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세 번째 살인’(2017)을 보러 오사카 난바의 도호 시네마에 갔다가 당황했었다. 한국에서는 8000원이었던 시절이었고, 일본 현지의 물가를 고려하면 1800엔(약 1만8000원)은 감당하지 못할 선까진 아니지만 비싼 가격이라고 느꼈다. 소득은 정체되고 물가는 오르는 가운데, 어느새 한국 극장의 표 값은 일본과 동등한 수준으로 치고 올라왔다. 생활이 어려워지면 가게 지출에서 먼저 줄이게 되는 씀씀이가 바로 여가생활, 문화 쪽의 소비이다. 과연 한국의 극장 환경은 지불한 대가 만큼의 가치를 관객에게 제공하고 있는 것인지. 그리고 지금의 표 값이 과연 일반 대중 관객의 경제적 상황을 고려하고 매긴 적정한 수준인지를 묻지 않을 수 없다.

포드주의로 대표되는 자동화의 흐름은 생산성의 향상과 동시에 노동시간을 감축시켰고, 도시 소시민들은 주머니가 허락하는 한도에서 여가를 누리고자 영화관을 찾았다. 영화의 20세기는 그래서 가능했다. 관객은 차츰 문화생활에 들일 시간적, 경제적 여유를 잃어가고 양질의 콘텐츠 다수를 저렴하게 제공하는 OTT가 나타난 지금, 과연 극장은 관객을 불러올 견인력을 되찾을 수 있는 것일까? 고민해야 할 지점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2번째 통폐합大 나오나…부경대-해양대 논의 물꼬
  2. 2산은 부산이전에 몽니…민주당 도 넘었다
  3. 3예비후보 등록 D-6…부산 與 주자들 속속 출마 가시화
  4. 4‘감자바이러스’ 토마토 덮칠라…부산 강서구 재배농 공포 확산
  5. 5다대 옛 한진중 터 개발 ‘부산시 심의’ 관문 넘었다
  6. 6부산 초교 저출산·인구 유출 직격탄…내년 신입생 2000명 이상 감소 전망
  7. 7빅리그 데뷔 전에 대박 친 19세 야구선수
  8. 8[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3일의 휴가’ 김해숙과 신민아
  9. 9“4년 후 지역병원 병상 남아돈다” 부산시 신·증설 제한 예고
  10. 104만5000여 신선식품 집결…1000대 로봇이 찾아 포장까지
  1. 1산은 부산이전에 몽니…민주당 도 넘었다
  2. 2예비후보 등록 D-6…부산 與 주자들 속속 출마 가시화
  3. 3에어부산 분리매각, 與지도부 힘 싣는다
  4. 4野 “총선용 개각” 송곳검증 예고…與 “발목잡기용 정부 공세 안돼”
  5. 5“이념 편향 해소” vs “압수수색 남발”…대법원장 후보 자질 놓고 여야 공방
  6. 6[4·10총선 해설맛집] 매번 금배지 바뀐 ‘온천천 벨트’ 연제, 치열한 쟁탈전 예고
  7. 7[속보]선거구획정위 "부산 북구갑·을·강서 3곳으로 분구, 남구 합구"
  8. 8선거구획정위 "부산 북강서갑.을. 강서 분구, 남구 합구"안 제출 (종합)
  9. 9與 원내부대표 저출생 문제에 “나 혼자 산다·불륜 드라마가 기여”
  10. 10신임 장관 후보 절반이 여성…정치인 대신 전문가 중용(종합)
  1. 1다대 옛 한진중 터 개발 ‘부산시 심의’ 관문 넘었다
  2. 24만5000여 신선식품 집결…1000대 로봇이 찾아 포장까지
  3. 3창립 70주년 삼진어묵, 세계 K-푸드 열풍 이끈다
  4. 4부산 농산물값 14.2% 급등…밥상물가 부담 커졌다(종합)
  5. 5부산시, 해양·금융 등 9개 전략산업 집중 육성
  6. 6“안티에이징 화장품 전문…K-뷰티 중심이 목표”
  7. 7中企공제기금 부·울 기업에 ‘단비’
  8. 8韓 3분기 성장률 0.6%…세 분기 연속 플러스
  9. 9주가지수- 2023년 12월 5일
  10. 10한양프라자에 47층 주상복합…교대역 난개발 우려
  1. 1부산 2번째 통폐합大 나오나…부경대-해양대 논의 물꼬
  2. 2‘감자바이러스’ 토마토 덮칠라…부산 강서구 재배농 공포 확산
  3. 3부산 초교 저출산·인구 유출 직격탄…내년 신입생 2000명 이상 감소 전망
  4. 4“4년 후 지역병원 병상 남아돈다” 부산시 신·증설 제한 예고
  5. 5음주 사망사고 징역 10년…이례적 중형
  6. 6오늘의 날씨- 2023년 12월 6일
  7. 7강력범죄 출소자 정보수집, 2~3년서 3년씩 더 늘린다
  8. 8부산울산경남, 흐리고 낮엔 포근
  9. 9음주운전 걸릴까…BMW 버리고 달아난 30대 뺑소니범
  10. 10[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충무공을 밟고 다닌다고?” vs “해외손님에 오히려 홍보”
  1. 1빅리그 데뷔 전에 대박 친 19세 야구선수
  2. 2부산, 수원FC와 3년전 뒤바뀐 운명 되돌린다
  3. 3BNK 썸 안혜지 빛바랜 16득점
  4. 4조규성 덴마크서 첫 멀티골…리그 득점 3위
  5. 5이소미 LPGA 퀄리파잉 시리즈 수석합격 도전
  6. 6롯데 용병타자 5명 압축…신시내티 출신 외야수 센젤 유력
  7. 7천당과 지옥 넘나든 손흥민…최강 맨시티와 무승부
  8. 8"02년생 동기들의 활약에 큰 자극받아", 롯데 포수 유망주 손성빈을 만나다.[부산야구실록]
  9. 9한국, 대만 선발에 꽁꽁 묶여 타선 침묵
  10. 10우즈 “나흘간 녹을 제거했다”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축구는 기본기부터” 심판 형제가 만든 신생 클럽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부산 유일 초등부 여자클럽…창단 첫해부터 전국 최강 군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