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탑 건 : 매버릭(2022)’ 속편 제작까지 36년…그렇게 역사는 이어진다

  • 조재휘 영화평론가
  •  |   입력 : 2022-07-20 19:26:27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 ‘탑 건’(1986)은 ‘브랫 팩(Brat pack)’ 청춘 스타의 대표 주자였던 톰 크루즈를 오늘날의 위상으로 끌어올린 시발점이었다. ‘전장의 우정’(1979)이나 ‘사관과 신사’(1982) 같이 청년 군인의 로맨스를 다룬 당대 멜로드라마의 유행에 ‘최후의 카운트다운’(1980)의 항공촬영 테크닉을 결합한 이 영화는 반항아가 책임감 있는 성인이자 영웅으로 변모하는 성장 스토리, 로맨스, 미 해군 항공대의 지원에 힘입은 공중전의 스펙터클, 감각적인 영상과 사운드트랙으로 할리우드 액션 활극의 한 전형을 완성했다.

조셉 코신스키 감독의 ‘탑건 : 매버릭’ 영화 스틸컷. 롯데엔터테이먼트 제공
‘탑 건 : 매버릭’(2022)은 ‘탑 건‘의 정당한 계승작이다. 컴퓨터 그래픽의 범람으로 사라져가는 아날로그 항공전 액션의 실감이 주는 박력도 이 영화의 매력이겠지만, 진정 감동적인 건 토니 스콧 감독이 살아있었다면 만들었을 영화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는 점이다.

‘탑 건’의 오프닝 크레딧을 고스란히 재현하는데서 전조가 드러나듯, 조셉 코신스키는 토니 스콧이 선호한 촬영 기법, 필요 이상의 군더더기를 질질 끌지 않고 속도감 있게 밀어붙이는 스토리텔링을 꼭꼭 씹어 소화하고는, 마치 세상을 떠난 그의 유지를 이어받은 분신처럼 이 영화를 만든 듯하다.

한 편으로 완결성을 갖추어 더 이상 군더더기를 덧붙일 수 없는 이야기의 후일담을 만드는 건 난감한 일이었을 것이다. ‘탑 건 : 매버릭’은 전편의 서사에 역사성을 부여하며 이 과제를 훌륭히 해결한다. 여전히 현역 파일럿의 자리를 고집하지만 완연한 세월의 흔적을 지우지 못하는 매버릭, 제독까지 승진했지만 병마와 싸우고 있는 동료 아이스맨의 노쇠한 모습 등, 속편 제작이 성사되기까지 걸린 36년의 시간은 극에 고스란히 반영된다. 전편과 유사한 분위기와 상황, 대사로 구성되어 있지만 이건 더 이상 혈기 방장한 청춘의 흥분과 승리가 아닌, 생애의 황혼을 바라보며 다음 세대에게 일선을 내어주고 물러나야 하는 퇴역과 세대교체의 드라마인 것이다.

‘어 퓨 굿 맨’(1992) ‘컬러 오브 머니’(1986) 등에서 반복되었던 아버지 세대의 그늘을 벗어나고자 발버둥 치는 청년이라는 톰 크루즈 초기 경력의 드라마적 모티브는 이젠 세대가 바뀌면서 구도가 뒤집힌 채 재현된다. 이젠 매버릭 자신이 아버지 세대가 되었고, 전작에서 사고로 잃은 동료 구스의 아들인 루스터와의 관계가 극 중 첨예한 긴장을 이루며 한 축이 된다.

여기서 영화가 또 다른 레퍼런스로 삼고 참고한 건 ‘스타워즈 에피소드 4 : 새로운 희망’(1977)이다. 명중률이 낮은 표적을 목표로 한 소수 정예의 위험한 작전이라는 설정, 조준장치가 고장나자 감을 믿고 쏴버리는 게 명중하는 장면 등은 영락없는 데스스타 전투 시퀀스의 변주로 보인다. 결정적인 건 아버지의 전우가 멘토가 되어 가르침을 주는 인물 간의 관계구도이다. 달리 보면 ‘탑 건 : 매버릭’은 ‘철이 덜 든 오비완 케노비’ 매버릭이 ‘반항적인 루크 스카이워커’ 루스터를 이끌어주는 스승과 제자, 또는 유사부자 관계에 대한 영화이기도 한 것이다.

노병은 마지막 불꽃을 불사르고는 마침내 시대의 무대에서 퇴장한다. 다음 세대는 전임자의 바통을 이어받고 그렇게 역사는 이어진다. ‘탑 건 : 매버릭’은 블록버스터 영화 한 편을 넘어, 한 시대와 작별을 고하는 고별사처럼 다가온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마스크 벗고 몰려올텐데…” 호텔조차 일손 못 구해 발동동
  2. 2부산 국힘 ‘가덕신공항 건설공단法’ 발의
  3. 3난방비 지원 기초수급 6만 가구 누락…주고 욕먹은 부산시
  4. 4부산 북구청사 후보지 ①기존 자리 ②장미공원 ③덕천체육공원
  5. 5최인호 “박형준, 가덕신공항 내년 착공에 시장직 걸어라”
  6. 6나경원 낙마로 활짝 웃은 안철수, 유승민표도 흡수하나(종합)
  7. 7첼시 “1600억 줄게 엔조 다오”
  8. 8연봉 1/4 후배 위해 기부, 배성근 따뜻한 작별 인사
  9. 9분만·소아과 휴일·응급수술 수가 늘린다
  10. 10[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7> 메밀묵과 영주 태평초
  1. 1부산 국힘 ‘가덕신공항 건설공단法’ 발의
  2. 2최인호 “박형준, 가덕신공항 내년 착공에 시장직 걸어라”
  3. 3나경원 낙마로 활짝 웃은 안철수, 유승민표도 흡수하나(종합)
  4. 4지역갈등 땐 전국여론 악화 빌미…TK주도권 우려 반론도
  5. 5‘마지막 변수’ 유승민도 빠졌다, 더 뜨거워진 金-安 표싸움
  6. 6김성태 “이재명 방북 위해 북한에 300만 달러 추가 송금”
  7. 7이재명 ‘비명계’와 소통 확대…당 결속 다지기 안간힘
  8. 8미국 “F-22 등 전략자산 전개 잦아질 것” 내달 한국과 북핵 확장억제 군사훈련
  9. 9가덕신공항 공법 3월에 결론낸다
  10. 10‘TK신공항’ 놀란 부산 여권 “가덕신공항 조기개항 총력전”
  1. 1[엑스포…도시·삶의 질UP] <7> 엑스포를 빛낸 예술품
  2. 2“거래소 파생시장 8시45분 개장 추진”
  3. 32012년 상하이엑스포, 덴마크 인어공주상 등장…97년만의 나들이 화제
  4. 4주가지수- 2023년 1월 31일
  5. 5부산시, 610억에 부지 수용…해상케이블카 역사 속으로
  6. 6벡스코 제3전시장 건설 본격화…부산시 공심위 문턱 넘었다
  7. 73월 말부터 규제지 다주택자 LTV 최대 30% 허용..."효과는 글쎄..."
  8. 8국적선원 8년새 12% 줄어…산학관 해법 찾는다
  9. 9삼성전자 반도체 겨우 적자 면해 '어닝 쇼크', 주가도 약세
  10. 10지난해 12월 부산지역 주택매매 거래량, 전년 동기 비해 ‘반토막’
  1. 1“마스크 벗고 몰려올텐데…” 호텔조차 일손 못 구해 발동동
  2. 2난방비 지원 기초수급 6만 가구 누락…주고 욕먹은 부산시
  3. 3부산 북구청사 후보지 ①기존 자리 ②장미공원 ③덕천체육공원
  4. 4분만·소아과 휴일·응급수술 수가 늘린다
  5. 5창원 ‘성장 제한구역’된 GB 해제 총력
  6. 6노숙인 명의로 ‘깡통전세’ 사기…피해 임차인만 152명
  7. 7내달 북항 등서 연날리기·버스킹 ‘엑스포 붐업’
  8. 8“창원 방산·원자력 산단 유치에 의회 차원 돕겠다”
  9. 9구민 조례제안 문턱 낮췄다는데…1년간 발의건수 1개
  10. 10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비도 물가반영
  1. 1첼시 “1600억 줄게 엔조 다오”
  2. 2연봉 1/4 후배 위해 기부, 배성근 따뜻한 작별 인사
  3. 3‘달려라 거인’ 스프링캠프 키워드는 러닝
  4. 4이강철호 체인지업 장인들, 호주 타선 가라앉혀라
  5. 5‘새해 첫 출전 우승’ 매킬로이, 세계 1위 굳건히
  6. 6황성빈 140% 인상, 한동희 ‘옵션’ 계약
  7. 7김민석 “포지션 상관없이 1군 목표”…이태연 “누구도 못 칠 강속구 만들 것”
  8. 8쇼트트랙 안현수 국내 복귀 무산
  9. 9조코비치 호주오픈 10번째 우승…테니스 세계 1위 탈환
  10. 10“김민재 환상적” 적장 모리뉴도 엄지척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