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쥬라기월드:도미니언’ 추억팔이·억지설정…흥행공식 매몰된 블록버스터

  • 조재휘 영화평론가
  •  |   입력 : 2022-06-08 18:53:18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쥬라기 월드 : 폴른 킹덤’(2018)’에서 우리는 갇혀있던 공룡들이 야생으로 뛰쳐나오는 결말을 보았다. ‘쥬라기 공원’(1993) 이래 지속되고 반복되어 왔던, 시리즈의 틀을 부수는 대담한 아이디어였을 것이다. 기업의 탐욕으로 통제불능의 사태가 터지고 공원 시설이나 공룡의 서식지라는 한정된 공간 안에 처한 인물들이 살아남기 위해 숨바꼭질을 거듭한다는 공식에서 벗어나, 아마도 다음 영화에서는 세상으로 풀려난 공룡들의 위협과 그로 인한 인간 사회의 혼란상이라는 훨씬 거대한 스케일을 보게 될 것이라는 기대를 품게 만드는 마무리였다.
영화 ‘쥬라기월드:도미니언’ 스틸컷.
콜린 트레보로우의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2022)은 이러한 가능성을 발현하지 못한 채 봉합한다. 결국 영화는 일종의 도돌이표이다. 바이오신이라는 악덕기업이 파국을 불러올 음모를 꾸미고 주인공 일행은 아수라장을 뚫고 탈출에 성공한다. 동일한 플롯의 영겁회귀. ‘쥬라기 공원 - 잃어버린 세계’(1997)부터 각본 수준이 좋았던 적은 없었던 이 시리즈가 지속될 수 있었던 건 어떤 식으로든 공룡이라는 어트랙션(attraction)을 붙잡고 그로부터 이야기의 출발점을 만들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이번 영화는 사건의 동인(動因)을 엉뚱한 유전자 조작 메뚜기로 바꾸면서 스스로 길을 잃고 만다.

제한구역을 벗어난 공룡들로 촉발된 세상의 변화, 그 안에서 벌어지는 주인공 일행의 활약상, 유사가족 관계에서 오는 균열과 긴장, 복제인간이라는 기원에서 오는 메이지의 정체성 혼란과 사춘기의 위기, 블루와의 관계 등 ‘쥬라기 월드 : 도미니언’은 전작으로부터 물려받은 이야기 흐름과 설정에 적절히 매듭을 지어줄 필요가 있는 영화였다. 그러나 모든 인물의 동기와 감정선, 갈등의 진행이 얄팍하고 피상적으로만 다루어져 이야기는 몰입감을 갖지 못한 채 겉돌고, 공룡이 사건의 원인이 아니니 관객의 눈길을 끌어야 할 공룡의 출현 비중마저 줄어들고 만다.

무엇보다 ‘쥬라기 월드 : 도미니언’이 재난인 건, 마케팅이 중시되는 상업영화라도 존중되어야 할 창작의 재량권이 완전히 실종되어 버렸다는 데 있다.

‘쥬라기 월드’(2015)에는 있었던 공룡이라는 소재에 대한 애정, 과거 시리즈에 대한 존중과 경의, 창작 주체인 감독과 작가 등의 역할이 이 영화에는 전혀 보이지 않는다. 단지 추억팔이가 필요하니 과거 주인공들을 불러오고, 끌어들일 명분이 필요하니 억지스러운 설정을 넣고, 구경거리를 만들어야 하니 필요 없는 배역과 액션을 덧대어 짜깁기할 따름이다. 충분한 밀도를 두고 다뤄야 할 플롯들을 날려버리거나 대충 훑고 소모한 뒤에 남는 건 흥행공식에 따라야 한다는 안일한 발상으로 마구 재단해버린, 어처구니가 없으리만치 유기성과 핍진성이 박살난 껍데기일 뿐이다.

이 영화의 진정한 의의는 차후 영화계가 경계로 삼아야 할 반면교사라는데 있을 것이다. 경영진의 상업적 판단이 작품의 품위에 우선하면 창작자는 의욕을 잃고, 결과물은 망가지며, 아울러 의도하던 흥행도 덩달아 망한다는 영화 산업의 아이러니. 창작자의 가슴과 손길이 아닌, 회계사의 계산이 영화의 주도권을 쥐고 흔든 결과는 아이러니하게도 ‘스타워즈 :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2019)에 이은 블록버스터의 또 다른 몰락이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3. 3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4. 4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5. 5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6. 6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8. 8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9. 9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10. 10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3. 3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6. 6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7. 7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8. 8[뭐라노]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짠다
  9. 9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10. 10北 이달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핵실험 계획 공개 가능"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5. 5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6. 6"화물연대 파업에 철강에서만 1조1000억 출하 차질"
  7. 7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8. 8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9. 9부산 물가 상승률 4.9%로 꺾였지만…외식 등은 고공행진
  10. 10연금복권 720 제 135회
  1. 1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2. 2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3. 3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4. 4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5. 5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6. 6어린이대공원서 크리스마스 기분 만끽하세요
  7. 7다행복학교 존폐기로…“수업 활기 넘쳐” vs “예산배정 차별”
  8. 8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기온 오르다가 모레 또 찬공기 남하
  9. 9본지 논객과 소통의 자리…“청년·노인 더 돌아봐달라” 당부도
  10. 10서훈 전 실장 구속 기로...검찰 "영장 나면 文까지 수사 확대"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3. 3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4. 4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5. 5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6. 6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7. 7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9. 9[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
  10. 10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