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출조 길라잡이] 홍감펭 외줄낚시

미꾸라지 미끼에 봉돌 150호 사용해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5-12 18:56:54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육지의 봄이 우리 곁을 서서히 떠나려고 하건만 바다의 봄은 아직 요원하기만 하다. 벌써 5월의 절반이 지났으나 먼바다의 바람과 파도는 겨울처럼 매섭다. 그러나 바다에도 서서히 봄이 깃든다.

부산권 먼바다에서만 잡히는 홍감펭.
음력 2월이 지나면 부산에 있는 대부분의 외줄낚싯배는 심해외줄낚시를 나가기 시작한다. 작년부터는 법이 바뀌어 전국의 낚시 어선은 연안 22㎞(12마일) 이상 먼 거리 출조를 나가지 못한다. 법이 바뀌기 전 부산 외줄낚싯배들은 육지에서 50~60마일 떨어진 먼 거리로 심해외줄낚시 출조를 했었다. 당시에는 부산에서 40~60마일 거리에 있는 이른바 6광구 쪽이나 대마도권이라고 불리는 먼바다까지 출조가 가능했다. 희귀어인 참우럭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부산 먼바다에서만 낚였다. 그런데 법이 바뀌고 난 이후에는 그림의 떡이 돼버렸다. 그래서 부산의 외줄낚싯배들은 12마일 이내에서 잡을 수 있는 홍감펭 낚시를 나가게 됐다.

홍감펭은 3~6월 부산권 먼바다에서만 잡히는 심해 물고기다. 남해 동부 수심 수백 m의 깊은 바다에서 서식하다가 봄이 되면 산란을 위해 수심 100~150m로 올라온다. 3~6월이 지나면 흔적을 감춘다. 맛과 향이 무척 뛰어나 서울 등지에서는 차원이 다른 물고기로 설명되기도 한다. 희귀어인 홍감펭을 낚으려면 부산으로 와야만 한다. 낚시 어선들이 출조해서 잡은 고기로만 맛볼 수 있다 보니 많은 돈을 줘도 쉽게 사 먹을 수가 없다. 홍감펭의 맛과 향을 아는 사람들은 해마다 이맘때 전국에서 부산으로 외줄낚시 출조를 하러 올 수밖에 없다.

홍감펭 외줄낚시는 수심 100~150m에서 이뤄진다. 철저하게 바닥에 서식하는 물고기라 바닥 수심을 공략해야만 잡을 수 있다. 먼바다는 항상 바람이 불고 파도나 너울이 높기 때문에 꾼들의 채비가 바닥에 뜨는 경우가 많다. 채비가 바닥에 뜨면 홍감펭은 입질하지 않는다. 이들이 서식하는 곳은 편평한 암반 지대다. 전국에서 이같이 암반으로 해저지형이 형성된 곳은 부산 먼바다뿐이다. 예전부터 어부들은 이 바닥 지형을 ‘구들돌’이라고 불렀다. 한옥의 구들처럼 편평해서다. 이 지형에서 낚시하면 채비가 바닥에 걸리는 일이 거의 없다.

미끼는 주로 미꾸라지를 쓴다. 간혹 오징어채나 청갯지렁이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살아있는 미꾸라지가 가장 좋다. 수심이 깊은 만큼 봉돌은 150호 정도를 사용하면 좋다. 전동릴은 필수이며, 합사 6~8호를 200m 정도 감아서 사용한다. 부산권 외줄낚싯배들은 보통 아침 해가 뜨기 전 출항해서 오후 2~4시에 입항한다. 점심 식사와 물, 음료수, 봉돌, 미끼는 배에서 제공한다.

바다의 봄과 함께 시작된 홍감펭 낚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부산권 먼바다에서만 경험할 수 있다. 홍감펭은 맛과 향이 일품이기도 하지만, 잊지 못할 묵직한 손맛 또한 뒤따른다. 이 봄이 가기 전에 홍감펭을 만나볼 것을 권해드린다.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이재명, 대통령 4년 중임제 등 개헌 특위 구성 제안
  2. 2그린데이터센터(에코델타시티 내) 입주기업 줄섰다…수도권 포화 반사이익
  3. 3대우조선 다음 민영화는 누구?...최대 실적 HMM 될까?
  4. 4BIFF ‘예매 전쟁’ 첫날 시스템 오류…미리 준비한 관객 오히려 손해 ‘분통’
  5. 5르노 부산공장 XM3 20만대 생산 ‘재도약 가속페달’(종합)
  6. 6통영 장사도·욕지도, 거제 내도, 사천 월등도 ‘찾고싶은 가을 섬’ 선정
  7. 7“월드컵 우승 아르헨티나…한국은 조별 탈락”
  8. 8인류 구하라…지구 향하는 소행성 궤도 바꾸려 우주선 충돌
  9. 9이마트 사상점 19년 만에 대대적 리뉴얼 "서부산권 상권 변화 대응"
  10. 10한발 더 앞서간 이의리, 김진욱의 시간은 올까
  1. 1이재명, 대통령 4년 중임제 등 개헌 특위 구성 제안
  2. 2'물고기 다니는 길' 부산 어도 26%만 정상
  3. 3김혜경 씨 법카 유용 의혹 연루 배 씨 첫 재판 다음달 18일
  4. 4尹 '뉴욕 비전' 선포..."AI 세계 3위, 데이터시장 배 성장" 약속
  5. 5이재명 대표 "순방 참사 책임 묻겠다"
  6. 6한 총리, 기시다 총리와 면담 "징용문제 포함 관계 발전방안 논의"
  7. 7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8. 8이준석 "국힘, 나만 날리면 된다 주술적 생각" ... 국힘 "천동설 같은 주장, 당헌 개정 적법"
  9. 9윤 대통령 비속어 보도 '언론탄압 논란'으로 확전
  10. 10윤 대통령 "AI 경쟁력 세계 3위, 데이터 시장 규모 2배로"
  1. 1그린데이터센터(에코델타시티 내) 입주기업 줄섰다…수도권 포화 반사이익
  2. 2대우조선 다음 민영화는 누구?...최대 실적 HMM 될까?
  3. 3르노 부산공장 XM3 20만대 생산 ‘재도약 가속페달’(종합)
  4. 4이마트 사상점 19년 만에 대대적 리뉴얼 "서부산권 상권 변화 대응"
  5. 5부산 고용의 질, 전국 12위
  6. 6기아·포드 등 10만2169대 시정조치(리콜)
  7. 7올해 1~7월 부산인구 8000명 자연감소…전년比 2배↑
  8. 8수산강국으로 가는 길 <7> 일본 정책 모방 위기 부른다
  9. 9집주인 동의 없어도 미납세금 열람 가능해진다
  10. 10부산 주택매매가격 고점 대비 0.37% 하락...하방 리스크도
  1. 1통영 장사도·욕지도, 거제 내도, 사천 월등도 ‘찾고싶은 가을 섬’ 선정
  2. 2수영구 위탁 시설, 3년째 범죄 경력 조회 않고 채용
  3. 3롯데百 광복점 임시사용 기간 1년 연장
  4. 4부산판 여가부 폐지? 여성가족원 재편안에 시민사회 반발
  5. 52030부산엑스포 유치, 미국 마이애미도 힘 보탠다
  6. 6이화영 킨텍스 대표 뇌물 수수 혐의 구속...이재명 의혹도 수사
  7. 7작곡가 겸 사업가 필로폰 투약 혐의 강남 호텔서 구속
  8. 8청년 못잖은 신중년 구직열기… 부산 일자리 한마당 북적
  9. 9“한층 수준 높아진 동피랑 벽화 보러 통영 오세요”
  10. 102023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6회 지원제한 위반자 321명
  1. 1“월드컵 우승 아르헨티나…한국은 조별 탈락”
  2. 2한발 더 앞서간 이의리, 김진욱의 시간은 올까
  3. 3우승 2억7000만 원…KLPGA 상금왕 판도 가를 빅매치 온다
  4. 4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2> 사격 김장미
  5. 5LPGA 10개 대회 연속 무관…한국 선수들 우승가뭄 해소할까
  6. 6[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7. 7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1> 볼링 지근
  8. 8이강인 써볼 시간 90분 남았는데…벤투 “출전 예측 어렵다”
  9. 9한국 선수들 선전에도…미국, 프레지던츠컵 9연승
  10. 1069대145…여자 농구 대표팀 미국에 완패
우리은행
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사이클 이혜진
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사격 김장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