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출조 길라잡이] 추울수록 진가 발휘하는 학꽁치

큰 씨알 낚으려면 약간 깊게 공략을

  •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  |   입력 : 2021-01-13 19:35:48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날씨가 추워지면 대부분 바다낚시나 어업은 어한기에 들어간다. 날씨가 너무 추워 바다에 나가는 것 자체가 힘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추울수록 진가를 발휘하는 어종이 있으니 다름 아닌 학꽁치다.
   
부산 영도 방파제에서 학꽁치 낚시에 열중하는 꾼들.
학꽁치 시즌은 보통 초겨울부터 이듬해 3월까지다. 갯바위는 물론 방파제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다. 맛이 일품인 데다 방법만 알면 누구나 쉽게 잡을 수 있다. 학꽁치는 횟집에서 먹을 수 없는 어종이다. 전문적으로 잡는 어선도 없을뿐더러 어쩌다 어선에서 잡아도 전량 일본으로 수출된다.

학꽁치는 일본에서 스시를 만들 때 고급 식자재로 사용된다. 우리나라와는 조금 다른 부분이다. 겨울에 맛있는 횟감으로 방어나 감성돔이 유명하지만 학꽁치도 맛있다. 쫄깃한 식감은 물론이고 비린내 없이 담백한 맛은 어디에 내놓아도 뒤떨어지지 않는다. 맛있는 학꽁치가 우리나라에서 제대로 대접받지 못하는 이유는 개체 수가 너무 많아서 아닐까 싶다.

학꽁치는 누구나 쉽게 낚을 수 있다. 주로 민장대나 릴 찌낚시를 사용한다. 미끼는 작은 새우 종류인 곤쟁이를 주로 사용한다. 크릴을 사용하려면 잘라서 쓰는 게 좋다. 학꽁치는 떼로 몰려다니는 군집성이 강한 어종이다. 미끼만 있으면 입질하기도 하지만 이리저리 옮겨 다니기 때문에 마릿수 조과를 올리려면 밑밥의 품질이 필수적이다. 낚시 도중 입질이 시원찮을 때는 채비를 살살 끌어주면 쉽게 입질을 받을 수 있다.

학꽁치 낚시를 하다 보면 유독 큰 씨알의 학꽁치를 낚는 사람들이 있다. 유심히 살펴보면 낚시하는 요령이 다르다. 잔씨알 학꽁치는 수면 가까이서 유영층을 형성해 다닌다. 씨알이 굵은 학꽁치는 잔씨알 학꽁치 유영층 밑으로 다닌다. 그래서 생각하는 수심층보다 약간 깊게 공략해야 한다. 또 학꽁치 낚시는 물때보다는 바다 날씨가 중요하다. 파도가 높게 치는 날이면 어군이 분산되고, 갯바위나 방파제 가장자리로 접근하지 않는다.

학꽁치는 손질하기도 쉽다. 먼저 칼로 비늘을 긁어내고 머리를 자른 다음 내장을 꺼내고 뱃속의 검은 막을 닦아낸다. 양쪽으로 포를 떠서 등뼈를 제거하고 겉껍질을 손이나 마른 수건으로 벗겨내면 된다. 학꽁치를 과메기와 함께 미역에 싸서 ‘학꽁치 삼합’으로 먹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학꽁치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구운 김 위에 학꽁치를 얹고 초장을 듬뿍 올린 후 땅콩과 생마늘을 넣고 먹으면 고소한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고 한다. 학꽁치 회는 어떻게 먹어도 일품인 셈이다. 이제 본격적인 학꽁치 낚시 시즌이 열렸다. 누구나 쉽게 낚을 수 있고 마릿수 조과가 가능하며, 맛도 좋은 학꽁치를 낚으러 나서보자.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여당 구청장 공천전쟁…현역 수성이냐, 시의원 반란이냐
  2. 2모처럼 만실인데…활짝 웃지 못하는 호텔가
  3. 3기장 장안 부산 첫 민영주택 사전청약 12월 실시
  4. 4내달 부산 입주물량 5763가구
  5. 5지역위원장 전직 5명 복귀 유력…여당 부산시당 인물 그렇게 없나
  6. 6일상회복 2단계 유보…18~49세도 백신 3차 접종
  7. 7숨겨둔 얘기를 터놓는 '인생현상소' <7> 유지훈의 ‘부자유친’
  8. 8[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불도저로 회귀한 이재명, 김종인과 선긋는 윤석열…당을 쥐락펴락
  9. 9동래구의원 수 늘 전망…총선 선거구도 연쇄 조정 불가피
  10. 10‘무용론’ 부산항 환적 인센티브 손 볼듯
  1. 1부산 여당 구청장 공천전쟁…현역 수성이냐, 시의원 반란이냐
  2. 2지역위원장 전직 5명 복귀 유력…여당 부산시당 인물 그렇게 없나
  3. 3[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불도저로 회귀한 이재명, 김종인과 선긋는 윤석열…당을 쥐락펴락
  4. 4동래구의원 수 늘 전망…총선 선거구도 연쇄 조정 불가피
  5. 5윤석열 비서실장에 초선 서일준…홍준표 측근 조경태도 선대위 합류
  6. 6“윤석열 50조(손실보상 공약), 하려면 당장 하자”
  7. 7“이재명 사당화 발상 독재 싹틔워”
  8. 8심상정 “내달 제3지대 청사진 낼 것”
  9. 9부산시·시의회 갈등 부른 기조실장
  10. 10부산 기초의원 선거구 14곳 수술…출마자도 유권자도 혼란
  1. 1모처럼 만실인데…활짝 웃지 못하는 호텔가
  2. 2기장 장안 부산 첫 민영주택 사전청약 12월 실시
  3. 3내달 부산 입주물량 5763가구
  4. 4‘무용론’ 부산항 환적 인센티브 손 볼듯
  5. 5코스피 2900선 턱걸이…백신·진단株 날고, 항공·여행株 추락
  6. 6공공기관 이전 효과 약발 끝? 부산 작년 순유출 2만7000명
  7. 7“동백전 캐시백, 코인으로 주자”
  8. 8요소수 거점주유소 10곳 더 늘려 121곳
  9. 9“어르신 식사 하셨어요?” AI가 전화로 안부 묻고 벗도 되고
  10. 10국내외 북극 전문가, 부산서 지속가능한 극지 미래 그린다
  1. 1일상회복 2단계 유보…18~49세도 백신 3차 접종
  2. 2숨겨둔 얘기를 터놓는 '인생현상소' <7> 유지훈의 ‘부자유친’
  3. 3부산 사하구 마을버스 가게로 돌진
  4. 4전국 위중증 661명 최다...10세 미만 사망자도 나와
  5. 5남해고속도로에서 빗길 사고... 화물차 운전자 사망
  6. 6양산 통도사 산문~문 대통령 사저 둘레길 만든다
  7. 7초등 입학 전 부모와 적응훈련을…예비 고1은 학점제 미리 알아둬야
  8. 8메가스터디, 내달 16일 정시 전략 랜선 설명회
  9. 9좋은교육감후보단일화 1차 탈락 함진홍 전 교사, 박종필 전 장학관 지지
  10. 1030일 부울경 흐리고 강한 비 … 최대 60mm
  1. 1아깝다 롯데 최준용…단 49점 차로 신인왕 놓쳐
  2. 2장우진·임종훈 결승행…“스웨덴 한 판 붙자”
  3. 3해결사 없는 BNK, 2R 전패 수모
  4. 4펄펄 나는 kt, SK와 선두 경쟁 가열
  5. 5전북 5연패냐 울산 뒤집기냐…최종일까지 예측불허
  6. 6롯데 마차도 빈자리, 내부 육성에 무게 실리나
  7. 7‘희소병 투병’ 이봉주 2년 만에 다시 달렸다
  8. 8김하성, 경쟁자 프레이저 내보내 출전 기회 희소식
  9. 9우성스포츠재단 올해도 체육장학생 후원
  10. 10장우진-임종훈 세계탁구선수권 동메달 확보
롯데 자이언츠 2021 결산
2군 선수 중용 서튼 리더십
롯데 자이언츠 2021 결산
세대교체 물꼬 튼 상동구장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