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황] 부산 먼바다 갈치 풍년에 전국서 원정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1-27 19:05:09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민물

만추의 정취와 함께 겨울을 준비하는 붕어 입질도 환상적이었다. 창녕 장척지는 간간이 월척 붕어가 입질했다. 의령 수부소류지도 7~8치급 붕어가 왕성한 입질을 보였다. 갖골늪을 찾은 꾼들도 7~9치급 붕어로 재미를 봤다. 골절지에서는 25㎝ 전후의 붕어를 두세 마리씩 잡았고, 화영수로·모곡수로에서도 20~30㎝급 붕어를 1~3마리씩은 잡았다. 의성권 신제지 벽수지 새람지 기지에서는 20~30㎝급 붕어를 1~5마리씩 잡았다.
경남 거제시 안경섬 인근에서 부시리 지깅 낚시를 하고 있다.
■바다

어디를 가나 늦가을의 풍요로움이 바다에도 가득했다. 경주 양남권 전어 낚시는 누구나 10여 마리씩은 잡았다. 울산 동방파제에서는 삼치 부시리 전갱이 문어 등이 예상외로 호조황을 보였다. 부산권 오륙도 방파제에서는 2~3지급 갈치를 10여 마리씩 잡았다. 부산 먼바다 갈치 낚시가 전국 최고의 조황을 보였다. 여수 통영 쪽으로 몰렸던 꾼들이 대거 부산권으로 향했다.

마산 구산면 전마선 낚시에서는 30~40㎝급 감성돔을 1~3마리씩 잡았다. 호래기도 10~20마리씩 잡았다. 거제 구조라 참돔 지깅 낚시에서는 50~60㎝급 참돔이 마릿수로 올라왔다. 통영 국도 갈도 좌사리제도에서는 500g~1㎏ 무늬오징어를 1~3마리씩 잡았다. 사량도와 욕지권 섬 낚시터에서도 500g 정도의 갑오징어를 5~10마리씩은 잡았다. 곤리도와 두미도, 오곡도에서도 30~40㎝급 감성돔을 1~3마리씩 잡았다.

안경섬 지깅 낚시에서는 50~90㎝급 방어와 부시리를 척당 30여 마리씩 잡았다. 통영권 먼바다 갈치 낚시는 씨알과 마릿수 면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용초도와 죽도, 대덕도 갯바위에서는 37~48㎝ 감성돔이 포인트별로 1~3마리씩 잡혔다. 대덕도 갯바위에서는 15~20㎝급 볼락도 30~60마리씩 잡았다. 삼천포 앞바다 주꾸미 낚시는 1인당 20~40마리씩은 무난했다. 갑오징어도 5~15마리씩 잡았다.
여수 금오도 용머리, 굴등에서는 35~40㎝의 감성돔을 한두 마리씩 잡았다. 직포와 매봉산에서는 35~40㎝급 감성돔을 한두 마리씩 잡았다. 안도 이야포와 백금만을 찾은 꾼들도 35~40㎝급 감성돔을 한두 마리씩 잡았다. 완도 신지도, 불근도, 모도에서는 35~40㎝급 감성돔이 마릿수로 잡혔다. 소안도와 청산도에서도 40㎝급 감성돔이 꾸준히 올라왔다. 당사도에서는 벌써 대물급 감성돔이 어슬렁거렸다. 가을 감성돔 낚시의 메카 진도에서는 감성돔 낚시 도중 참돔, 돌돔까지 마릿수로 잡혔다.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이상헌의 부산 춤 이야기 <29> 전통춤판 ‘춤추는 남자들’
  2. 2詩語에 담은 예순 인생…늦깎이들 시집 잇단 출간
  3. 3“정 나눕시다” 정경진 전 행정부시장 생전 육성에 눈물 훔쳐
  4. 4부산시 청렴도 4등급…3계단 하락
  5. 5LG, 부산사이언스홀 폐관 후 IT·소프트웨어교육센터 전환
  6. 6월 20만 원 ‘부산형 아동수당’ 추진
  7. 7금곡산단 4년 표류 끝…내년 4월 첫삽
  8. 8일제가 멸종시킨 독도강치 기리는 전시 열린다
  9. 910일 예산안 처리…패스트트랙 상정은 보류
  10. 10골동품 된 백남준의 ‘덕수궁’…원형보전이냐 LED 교체냐 ‘딜레마’
  1. 1여야 3당 예산안 10일 처리…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보류
  2. 2트럼프, 김정은에 “적대행동하면 잃을게 너무 많아 … 사실상 모든것”(종합)
  3. 3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심재철 … 민주화 운동가부터 국회부의장까지
  4. 4추미애 첫 출근 “사법개혁·검찰개혁, 국민 안심시켜 드리는 것”
  5. 5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심재철 … 공수처법 등 재협의 의지
  6. 6「이대호와 팬클럽」따뜻한 겨울나기 연탄 나눔
  7. 7자유한국당 오늘(9일) 원내대표 경선 … 결선 투표 가능성도
  8. 8 美 트럼프 “김정은, 적대적 행동하면 잃을 것 너무 많다”
  9. 9 여야 3당 “오늘 본회의는 내일 오전 10시로 연기”
  10. 10전광훈 목사 “대한민국 중심은 나, 하나님 까불면 죽어” 발언으로 ‘신성모독’ 논란
  1. 1일제가 멸종시킨 독도강치 기리는 전시 열린다
  2. 2삼양, 밀양에 대규모 공장 세운다…부울경발 ‘라면대전’
  3. 3“부산 북극항로 물류 플랫폼·극지 산업화 절실”
  4. 4올 코스닥 개미 7조 매수…수익률은 마이너스 기록
  5. 5르노삼성 재파업 나서나…노조 찬반투표 관심
  6. 6마스터 블렌더 꿈 이루세요…골든블루 육성 장학생 모집
  7. 7장금·흥아, 컨사업 통합법인 출범
  8. 8한국, 11월까지 선박 수주 세계 1위 유지
  9. 9핫한 해·수·동…남천삼익비치 20억(43평형 한 채) 낙찰 해프닝도
  10. 10한국, 2040년까지 노동인구 감소율 세계 최고
  1. 1병무청 현역병 발표… 육군훈련소 32사단 28사단 15사단 등 위치는
  2. 2‘엑스원 11명 전원 조작?’… 실제 데뷔 순위권 밖 멤버는 2~3명
  3. 3창원시, 규제개혁 아이디어 공모 우수과제 16건 선정
  4. 4합천군, 관광 빅데이터 분석해보니 7~8월 20대 폭증, 외국인 63% 증가
  5. 5단국대학교, 오늘(9일) 오후 5시 수시 합격자 발표
  6. 6강용석 “김건모, 유흥업소 여성 성폭행 사실 인정하면…”
  7. 7서울대학교, 오늘(9일) 수시 합격자 발표…예비순위는 발표 안 해
  8. 8신구대학교, 오늘(9일) 오후 4시 수시 2차 합격자 발표
  9. 9경상대와 경남과기술대 대학통합을 위한 교내 절차 마무리에 이어 통합을 위한 협약 체결
  10. 10‘그리핀 사태’ 국회 토론회 생중계... 라이엇코리아 사과에도 싸늘한 반응
  1. 1기성용, 9경기 연속 명단제외…올 시즌 계약 종료되는 그의 행보는?
  2. 2신기록 갈아치운 ‘손흥민 원더골’ ... 토트넘, 번리 상대로 5:0 대승
  3. 3‘황의조 교체 출전’ 보르도, 마르세유에 1-3 역전패
  4. 4원더골 손흥민, 번리전 팬 선정 최우수 선수
  5. 5손흥민, BBC 베스트 11 올라… “손흥민 조지 웨아와 비견될 만하다”
  6. 6‘고수를 찾아서2’ 실전격술도 남기석 총사부
  7. 7MVP 린드블럼, 투수 황금장갑 2연패도 품었다
  8. 810일 부산서 동아시안컵 개막…한일전 넘어 男 3연패 노린다
  9. 9‘70m 원더골’ 손흥민, BBC 베스트 11 선정 “조지 웨아 같아”
  10. 10양키스, 콜에 7년 2914억 원 제시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