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군주를 구속할 창살은 없다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3-13 19:29:40
  •  |  본지 2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찍이 마키아벨리는 '군주의 잘못을 물을 법정은 없다'고 ‘군주론’에 쓴 바 있다. ‘더 페이버릿-여왕의 여자’(2018)는 이 명제에 화답하는 듯한 영화이다. ‘킬링 디어’(2017)에서 파국을 맞아 속수무책으로 무너져 내리는 미국의 중산층 가정을 다룬 바 있던 요르고스 란티모스는 스페인 왕위계승 전쟁이 한창이던 18세기, 영국 왕실의 은밀한 밀실로 눈을 돌린다. 통제력을 잃어버린 가부장이 집안에서 벌이는 파시즘적 상황을 다루었던 감독은 아예 실존 인물인 앤 여왕(Queen Anne·1665~1714)의 사생활을 들추며 군주와 권력에 대한 또 한 편의 우화를 빚어내고자 한다.
   
앤 여왕(올리비아 콜맨)의 목줄을 쥐고 사실상 실권자로 행세하는 말버러 공작부인 사라(레이첼 와이즈)는 자신의 하녀로 들어왔지만 여왕의 총애를 얻어 새로운 측근으로 부상하는 애비게일(엠마 스톤)의 도전에 직면한다. 이 삼각관계의 치정극에 사랑 따위 낭만적 수사가 끼어들 틈은 없다. 두 사람이 진정으로 갈구하며 구애하는 건 여왕 개인이 아니라 그 몸에 함축된 권력이다. 왕정 국가에서 권력은 지도자의 자질과 능력, 사회적 필요나 역할에 따라 분배되지 않는다. 권력은 최고 지도자와의 관계가 얼마나 친밀한가에 따라서 부여될 따름이다. 사라는 전시(戰時)의 통치를 위해서, 애비게일은 신분 상승을 위해서, 저마다의 이유로 여왕의 총애를 필요로 하며 연극을 벌인다.

‘더 페이버릿’은 권력이 한 사람에게 사인화(私人化)된 상황에서 이를 둘러싼 인간 군상의 심리가 어떻게 뒤틀리고 분열되는가를 희극적으로 보여준다. 영화가 빚어내는 아이러니의 정점은 앤 여왕이다. 무소불위의 권력을 지닌 대영제국의 지배자가 목발 없이는 거동하지 못하는 반신불수에 자제심 없는 어린아이처럼 변덕스러운 성격의 소유자라는 것만큼이나 지독한 역설이 또 어디에 있으랴? 왕실은 모든 질서의 근원으로 자리 잡았고, 국회는 오로지 여왕의 재가 아래서 국정을 수행할 수 있지만, 정작 통치를 수행해야 할 여왕의 심신은 무너진 상태다. 사라와 애비게일은 여왕은 허수아비일 뿐 실세는 자신이라 여기며 쟁탈전을 벌인다. 그리고 결말에 다다를 즈음 일대 반전이 일어난다.

사라가 여왕의 고삐를 쥐고 있을 때 사육장에 가뒀던 애완용 토끼들이 애비게일이 여왕의 환심을 사면서부터 창살에서 풀려난다. 이는 여왕이 사라의 통제로부터 점차 벗어나게 되었음을 암시하며 토끼는 곧 여왕과 동일시된다. 토끼를 품에 안으며 여왕의 환심을 사려던 애비게일은 귀족 신분을 회복한 뒤엔 토끼의 목을 슬며시 짓밟는다. 그러나 온순해 보이는 토끼의 본성이 실은 흉포한 맹수이듯, 사라의 속박을 끊어낸 앤 여왕은 권력의 무자비한 본성을 드러내게 된다.
   
애비게일에게 성적 행위를 강제하며 오르가슴을 느끼는 여왕의 표정은 클로즈업된 애비게일의 고통스러워하는 얼굴과 토끼 무리에 포개진다. 이 다중 노출은 두 가지 의미를 동시에 전달한다. 권력을 쥐고 있다고 착각한 자야말로 실은 권력의 노예에 지나지 않는다는 역설, 그리고 제약받지 않는 권력은 사회구성원에게 고통과 희생, 굴종을 감수하도록 강요한다는 역사의 교훈이다. 통제받지 않는 권력은 반드시 괴물이 된다. 이것이 권력의 진실이라고 란티모스는 비꼰다.

영화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새벽잠 설쳐도 괜찮아…빅리거 진가를 보여줘
  2. 2다저스 ‘WS’ 31년 무관의 한 풀까
  3. 3부산 대학가 카페서 ‘묻지 마’ 흉기난동
  4. 4버스 타고 NC구장 가면 관람권 3000원 할인
  5. 5부산을 적정도시로 <5> 도시 현실 진단- 그린벨트
  6. 6고진영 2연승이냐, 지은희 2연패냐
  7. 7메시 빠졌다고…아르헨, 모로코전 대전료 반토막
  8. 8탁구대표, 세계선수권 모의고사 ‘카타르오픈’ 출전
  9. 9센텀2 뜨거운 감자…정부 심의서 GB해제 계속 보류
  10. 10남부발전, 정선에 32MW 규모 정암풍력단지 완공
  1. 1‘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구속영장 기각…구속수사 피했다
  2. 2“마음의 상처 준 부분에 깊은 사과…” 김연철 인사청문회서 막말 논란 사과
  3. 3“남북관계는 상호신뢰 유지 여부가 변수”
  4. 4정부,“독도 영유권 주장 日 교과서 강력규탄”…日 대사 초치해 항의
  5. 5문성혁, 장남 한국선급 특채 의혹에 “전혀 몰랐다”
  6. 6부산시 원자력안전팀장, 탈원전 활동 앞장 시민단체 출신 임명
  7. 7“지도부에 눈도장”…경남 보선 현장 달려가는 부산의원들
  8. 8“원전 안전관리 노동자 외주화도 중단해야”
  9. 9특검? 특임? 특수팀?…김학의 수사 누가 맡나
  10. 10민주당, 공수처 설치 드라이브 걸었지만 계속 진통
  1. 1버스 타고 NC구장 가면 관람권 3000원 할인
  2. 2남부발전, 정선에 32MW 규모(총 14기) 정암풍력단지 완공
  3. 3‘쓱(SSG)’ 들어온 제로페이…대기업도 서비스 참여
  4. 4금융·증시 동향
  5. 5메이커 활동 이어줄 부산메이커스협의회 출범
  6. 6북항 재개발지에 공공기관 대거 입주…원도심에 활력
  7. 7부산중기청, ‘수출바우처사업’ 135개사 선정
  8. 8정부, 내년 경제활력에 방점…500조 돌파 ‘슈퍼예산’ 전망
  9. 9르노삼성, 일반인용 LPG차 판매 첫 개시
  10. 10부산도 공유오피스 바람…경성리츠 본사도 입주 계획
  1. 1대학가 커피숍에서 묻지마 흉기 난동, 손님 공포에 떨어
  2. 21호선 지연, 영등포역 출입문 고장… “서울역에서 25분 기다렸다”
  3. 3영화 ‘버닝’ 스티븐 연, 개 매너 논란… SNS에 폭로글 일파만파
  4. 4이희진 부모 살해 혐의 김다운 신상 공개
  5. 5이다지 나이 만 34세… 이대 사학과 졸업·디아3, 와우 유저
  6. 6진해 벚꽃축제, 주말 무료셔틀 운행
  7. 7김다운 신상공개… “조두순 얼굴·신상이 공개되지 않은 이유는?”
  8. 8강릉 헌화로 승용차 추락, 대학생 등 10대 5명 사망
  9. 9강릉서 렌터카 바다로 추락…대학 신입생 남녀 5명 숨져
  10. 10결근 이유로 워킹맘 채용거부한 것은 무효 판결 눈길
  1. 1한국 콜롬비아 라인업…손흥민·황의조 투톱, 이강인·백승호 벤치·상암 월드컵경기장·8시
  2. 2코너 맥그리거 은퇴발표… “하빕 대패 영향?” “챔피언 방어전도 한번 않고”
  3. 3대한민국(한국) 콜롬비아 A매치 관전 포인트
  4. 4한국-콜롬비아, 콜롬비아 유니폼 '노란색'…지난 경기 ‘손흥민 멀티골’
  5. 5새벽잠 설쳐도 괜찮아…빅리거 진가를 보여줘
  6. 6다저스 ‘WS’ 31년 무관의 한 풀까
  7. 7고진영 2연승이냐, 지은희 2연패냐
  8. 8메시 빠졌다고…아르헨, 모로코전 대전료 반토막
  9. 9탁구대표, 세계선수권 모의고사 ‘카타르오픈’ 출전
  10. 10슈퍼스타 못지않네…유로2020에 뜬 샛별들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롯데 5선발’ 노리는 김건국, 첫 실전 7실점 쓰라린 경험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한 점 짜내기 야구…손아섭 ‘팀배팅’ 총대 메다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19부산하프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