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민병욱의 남방불교 사찰 순례 <4> 스리랑카 캔디 불치사

붓다의 덕이 뿜어내는 향기 … 바람을 거슬러 불치 사리를 감싸다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3-06 19:43:37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깔링가 왕국 브라흐마닷따 왕
- 붓다 왼쪽 송곳니인 불치
- 불치사 지어 고귀하게 모셨다가
- 이교도 침입에 스리랑카로 옮겨

- 사원 둘러싼 삼림·캔디호수엔
- 수행 정진하는 스님들 곳곳에
- 붓다 머리칼 유물 모신 수도원도

스리랑카 캔디(Kandy)로 가는 버스 속에서 짐짝이 되어 짜증스러울 때 삼륜 화물차 툭툭이 택시의 뒷면에 쓰인 익숙한 글귀들은 낯설게 다가온다.

‘사랑은 기적과 같다’ ‘인생은 멋진 무지개이다’ ‘당신은 나의 천사’ ‘몸의 스타일과 함께하는 사랑의 평화’ 등이 쓰인 툭툭이 택시가 버스를 지나칠 때마다 마음은 짐짝과 같은 몸의 굴레에서 벗어난다.

숙소를 찾는 것마저 잊게 하는 캔디 호숫가를 산책하다가 한 자전거 대여점에서 만난 안내 문구가 발길을 멈추게 한다. ‘인생은 자전거를 타는 것과 같습니다. 사랑은 균형을 유지하기 위한 것입니다. 당신은 계속 움직여야 합니다’.

그렇지, 사원에도 공원에도 박물관에도 공연장에도 선술집에도 가야지 하면서 숙소를 찾아 배낭을 내려놓고 가장 먼저 불치사로 발걸음을 재촉한다.
   
스리랑카 우다와타클레 삼림 보호구역에서 본 캔디 호수 풍경. 호수 옆에 불치사가 있다
■붓다의 왼쪽 송곳니를 모시고

불치사(Sri Dalada Maligawa) 매표소에서 저녁 공양 시간이 오후 6시30분부터 8시까지라는 말을 듣자마자 안내 책자를 펴보지도 않고 발걸음은 사원 안으로 달려간다.

매일 아침, 점심, 저녁 세 차례로 이어지는 공양 의례(Thevava)를 보려는 참배객들은 서로를 짐짝으로 밀어낸다. 참배객들은 악대가 북 대나무 심벌즈 같은 악기를 연주하는 음악, 부처님과 불치를 찬탄하는 시와 노래 그리고 게송 등 카비카라 마두와(Kavikara Maduwa)의 화음을 사이좋게 나눈다.

공양의례를 뒤로 하고 출입구 매표소에서 받은 책자를 펼치면 사원의 역사가 먼저 자기소개를 한다. 사원은 그 의례의 대상인 불치, 석가모니 붓다의 왼쪽 송곳니를 모신 곳이다.

인도 깔링가 왕국(Kalingga) 브라흐마닷따(Brahmadatta) 왕은 불치 사리를 불치사라는 사원을 지어서 안치한다. 그 후 이교도의 침입으로 왕국이 위험에 처하자 구하시바 왕(Guhasiva)은 부마 단타(Dantha)와 공주 헤마말라(Hemamala)를 통하여 불치를 스리랑카 아누라다푸라 왕국 메가완나 왕(Kirthi Sri Meghavarna·통치 304~332년 혹은 352~379년)에게 전한다. 왕은 수도원 아바야기리 비하라(Abhayagiri Vihara·무외산사)의 법당에 불치를 모신다. 왕은 왕권의 정통성을 확보하고 백성들의 불심을 고취하기 위해 매년 도성을 순례하는 불치예경의례(Perahera)를 행한다. 그 의례는 오늘날까지 이어져 매년 7월 15일에 열리는 국가적 행사인 페라헤라 축제가 된다.
   
불치사 앞 광장 모습.
■예경의례와 친견행사를…

14세기께 바라크라마바후 4세(Parakramabahu Ⅳ)는 불치사를 건립하고 불치 공양의례 테바바(Dalada Thevava)를 새롭게 행한다.

그 공경 의례는 불치사에 이르고 그 흔적은 사원 건물로 들어가기 직전에 있는 페뜨리푸와(Paththirippuwa)에 남아 있다. 그 건물은 팔각형의 지붕 모양으로 옥타곤(Octagon)이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타밀어로는 ‘앉아서 둘러보는 것’이라는 의미이다. 건물은 라자싱하 왕(Sri Vikrama Rajasinha·1780~1832)의 통치 시기인 1802년에 건립된 것으로 불치 사리를 모셔두고 친견행사를 한 곳이지만 현재는 불전과 경서류를 보관하고 있다. 붓다가 열반한 후 배분된 불치 사리를 친견했던 곳에 보관되어 있는 것이 대승불교의 열반경이 아니라 소승불교의 열반경일 것이라는 비종교적인 추측을 억제하지 못하고 발걸음은 박물관, 왕궁으로 향한다.

불치에 관한 역사적 기록과 역사적 유물, 캔디 왕국을 통치한 왕들의 초상화와 흉상을 전시한 불치박물관. 캔디 왕국의 역사적 연대기에 관련된 유물이 보관·전시돼 있는 국립박물관. 한국불교, 불상, 불화 등을 비롯해 17개 국가의 전시관으로 구성돼 있는 세계 불교 박물관. 그리고 캔디 왕들의 궁전 등을 둘러보고 사원 밖으로 나온다.

사원을 나오면 캔디 호수와 우다와타클레 삼림보호구역(Udawattakele Forest Reserve)이 손짓을 한다. 삼림보호구역으로 올라가면, 은둔하여 수행에 정진하고 있는 스님들의 수도원과 동굴 암자 등을 만난다. 붓다의 머리칼 유물을 모시고 있다는 수도원 세나나야크 아라마야(Senanayake Aramaya)에서는 새로운 예경의례, 붓다의 생일을 기념하는 베삭(Vesak)이 그 기념으로 세운 지혜의 탑(Sambuddha Jayanthi Stupa) 앞에서 날짜를 기다린다.

   
불치사를 둘러싸고 있는 산림보호구역처럼 붓다의 열반과 탄생이 죽음과 삶을 시작도 끝도 없이 서로 감싸고 있다. 대승열반경이든 소승열반경이든 붓다의 ‘덕이 뿜어내는 향기는 온갖 바람을 거슬러 세상 끝까지 퍼져 나간다’.(법구경에서)

부산대 국어교육과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태풍 ‘다나스’ 주말 부울경 관통
  2. 2사상역에 ‘광역환승센터’, 지하연결통로도 생긴다
  3. 3‘낙동강변 살인사건’ 담당 경찰 “재심 청구인들 무죄 예상했다”
  4. 4가야롯데캐슬 60 :1(평균 경쟁률) 올 최고…부산진구 분양대전 막 내려
  5. 5쾌속 질주하던 일본 자동차…불매운동에 실적 급제동
  6. 6'일본 보복 대응' 비상협력기구 만든다
  7. 7북항 2단계 개발콘셉트 국제공모전, 상지건축사무소 컨소시엄 작품 당선
  8. 8오거돈, 네이버 ‘지역언론 패싱’ 전국 공론화 약속
  9. 9양산선 개통 3년 지연에 “피해 누가 책임지나” 주민 분통
  10. 10동남권 관문공항은 찬성하지만…부산시민 관심은 ‘별로’
  1. 1정두언 유서에 “가족에게 미안”…극단적 선택한 이유는?
  2. 2오거돈 부산시장 "네이버 지역 언론 배제 전국 공론화하겠다"
  3. 3청와대 “이게 진정 국민의 목소린가”… 조선·중앙일보 제목 보니
  4. 4文대통령·여야 5당대표 회동 후 靑서 공동발표문 내놓기로
  5. 5文대통령 "초당적 대응 시급"…黃 "한일 정상 마주 앉아야"
  6. 6김성원 의원 교통사고 당해 운전한 비서 음주운전 적발
  7. 7부산 중구 「인권으로 통하는 행정복지」 직원 교육 실시
  8. 8건협 부산검진센터, ‘무료 가훈써주기’ 행사 진행
  9. 9부산 중구 보수동 동화반점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한 나눔 릴레이 』 다섯번째 참여
  10. 10신평1동 단체장협의회, 경로당에 에어컨 기탁
  1. 1북항 2단계 개발콘셉트 국제공모전, 상지건축사무소 컨소시엄 작품 당선
  2. 2분단 이후 잊힌 북녘의 바다…희귀 사진 한곳에
  3. 3부산항 빈 컨테이너 44%가 상태 불량
  4. 4가야롯데캐슬 60 :1(평균 경쟁률) 올 최고…부산진구 분양대전 막 내려
  5. 5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의 표명
  6. 6쾌속 질주하던 일본 자동차…불매운동에 실적 급제동
  7. 7신항 서컨테이너 부두도 해외운영사 장악 우려
  8. 8금융·증시 동향
  9. 9정부, WTO 일반 이사회에 고위급 파견
  10. 10SKT 전국 10대 ‘5G클러스터’ 지정, 부산은 서면·남포동…해운대는 빠져
  1. 1태풍 ‘다나스’ 북상 중…전국 많은 비, 한반도 영향은?
  2. 2태풍 다나스, 일본기상청 이동 예상경로 보니… “대형태풍, 21일 한반도 진입”
  3. 3태풍 ‘다나스’ 토요일 남부 관통할 듯…지난밤 강도 세져 집중호우 예상
  4. 4‘강제추행 혐의’ 이민우 검찰송치… ‘작은 오해’ 해명했지만 CCTV에는
  5. 5“이것도 일본꺼야?” 모르고 썼던 일제, 노노재팬서 확인해 보니…
  6. 6최순실 구치소 목욕탕서 ‘꽈당’… 이마 30바늘 꿰매
  7. 7'나홀로 고양이' 인덕션 장난 반복하다가 '방화'
  8. 8한일 기상청 태풍 ‘다나스’예상 경로 엇갈려···과거에도 비슷한 일이?
  9. 95호 태풍 ‘다나스’ 북상 중…한반도 영향은?
  10. 10고양이가 인덕션 켜 화재, 10분만에 진화…주인 “이전에도 수차례 불낼 뻔”
  1. 1프로야구 FA 상한제 ‘4년 80억’… “해외 유출 우려” - “중소형 선수 위해”
  2. 2‘공연음란행위’혐의 정병국···취한 상태도 아니고, 처음도 아니다
  3. 3한국 경영 간판 김서영, 메달 시동
  4. 4걸음마 뗀 한국 오픈워터, 팀 릴레이 18위로 마무리
  5. 5부산시체육회-부산테니스협, 사직테니스장 관리권 공방
  6. 6'11승 예감' 류현진, 20일 리그 최약체 마이애미전 선발 등판
  7. 7단내나게 훈련했다…김서영 메달 사냥 스타트
  8. 8한국 오픈워터 대표팀, 첫 국제대회 ‘눈물의 완영’
  9. 9고진영·이민지, LPGA 팀매치 3언더 ‘굿 스타트’
  10. 10류현진 20일 말린스전 11승 도전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롯데 5선발’ 노리는 김건국, 첫 실전 7실점 쓰라린 경험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한 점 짜내기 야구…손아섭 ‘팀배팅’ 총대 메다
  • ATC 부산 성공 기원 달빛 걷기대회
  • 제5회 극지 해양 도서 독후감 공모전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