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착한 소비를 찾아서] 소비 과정에서 사람과 지구를 먼저 생각하는 영국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0-17 18:39:18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공정무역이 생산지에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다. 영국에는 대학생들로 구성된 NUS(National Union of Students)라는 조직이 있다. 미래사회의 주역이 될 대학생들이 도전정신을 기반으로 더 나은 세상을 창조하기 위한 다양한 학술, 운동, 참여 활동을 전개한다. 230만 명에 달하는 대학생에게 영향을 미치는 NUS는 1922년에 결성된 영국 최대의 대학생 조직이다.

NUS가 공정무역과 관련해 시행한 조사에 따르면 학생 중 90%는 생산하는 사람들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상품을 더 많이 사고 싶다고 답했으며, 84%는 공정무역 마크를 모든 상품 마크 중에서 가장 신뢰한다고 말한다. 학생들이 구매하는 상품이 공급되는 과정에서 사람과 지구에 미친 영향을 이해하고, 윤리적으로 조달된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더 가치 있는 일이라는 것에 동의하고 있다. 미래의 본격적인 소비자가 될 학생들이 인생에서 올바른 가치와 습관을 형성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와 파트너십을 통한 윤리적 소비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영국의 경우 공정무역을 가르치기 위한 다양한 교구와 프로그램을 개발해 유치원, 초등학교 때부터 정규 수업시간에 공정무역을 접하게 한다. 그 과정을 통해 세계 각국의 역사, 지리적 특성과 생산품, 사회·경제적 배경, 정치와 무역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지식을 가르치고 서로 토의하게 한다. 공정무역학교(Fairtrade School), 공정무역대학(Fairtrade University 또는 College)의 개념은 이렇게 탄생하게 되었다. 한 학교는 그 지역의 로터리클럽과 협력해 5학년 이하 학생들을 대상으로 ‘젊은 목소리(Young Voices)’라는 지역대회를 개최했다. 학생들은 공정무역을 연구하고 그 학습을 토대로 발표를 준비했다. 결선 진출 학생은 지역 시장과 지역 의회 의원을 포함한 청중 앞에서 공정무역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우승자는 전국단위의 ‘청소년 말하기 대회(Youth Speech)’에 출전했다.

이렇게 지역의 지지를 통해 탄생한 공정무역학교는 영국 내에서만 1000곳이 넘는다. 공정무역대학은 공정무역을 지지하고 그 상품을 사용하겠다는 약속을 한 대학교다. 대학 내에서 사용하는 음식, 음료, 의류를 포함해 가능한 한 많은 공정무역 상품이 대학 또는 그 주변에서 제공되도록 하고 있다.

옥스퍼드 브룩스대학이 세계 최초의 공정무역대학이 되었을 때 영국에서는 공정무역대학으로 인정된다는 것은 대규모 기관들이 글로벌 책임을 인식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단계이며, 이 학교의 문을 통과해 나가는 모든 사람은 공정무역에 동참함으로써 개발도상국의 생산자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주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졌다.

공정무역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 생활하는 개발도상국 생산자들만을 위한 소비국의 희생이 아니다. 대량생산 대량소비에 길들여져 있던 선진 소비국들이 긍정적으로 변화하는 데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박재범 부산공정무역연구회 고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심플리쿡 겨울 신상품 ‘소고기버섯전골’ 출시
  2. 2근교산&그너머 <1148> 치악산 둘레길 3코스
  3. 3춤에 AR(증강현실) 더하니 감만동이 예술 무대로
  4. 4고을 감싸 안은 성벽길 따라 과거와 현재 공존 ‘시간여행’
  5. 5둥둥둥~ 북소리 울리면 일사불란 노 저어 질주…수영강 ‘드래곤’ 떴다
  6. 6하루…삶의현장 동행취재 <3> 청년 푸드트럭
  7. 7[조황] 포항 신항만 가을 전어 낚는 재미 쏠쏠
  8. 8부산 연안여객터미널, 사람 찾는 역사관·해양교육 공간으로
  9. 9TXT·데이식스 더 짙어진 색깔…훌쩍 커서 돌아왔네
  10. 10[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온라인 탑골공원’ 아시나요…유튜브에도 복고 열풍
  1. 1北김정은, 금강산관광 추진 김정일 비판하며 南시설 철거 지시
  2. 2"전두환 사후에도 범죄수익 몰수해야"…'끝장 환수법' 발의
  3. 3정경심 영장실질심사 출석…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 밤
  4. 4"孫 당비대납 의혹…정치자금법 위반" vs "심부름 불과…헛발질"
  5. 5‘100분토론’ 홍준표 “유시민 안끼는데가 없다, 저러다 칼 맞는다” 거침없는 발언
  6. 6'개점휴업' 장기화하나…교류 상징 금강산관광에 또 '악재'
  7. 7韓美 방위비분담협상 대표 오늘 첫 대면…23∼24일 본협상
  8. 8한국당, 부산서 두 번째 '대입 불공정' 간담회
  9. 9울주군 두동^두서면에 공공타운하우스 조성한다
  10. 10김정은 “보기만 해도 기분 나쁜 금강산…” 父김정일 공개 비판?
  1. 1심플리쿡 겨울 신상품 ‘소고기버섯전골’ 출시
  2. 2부산 연안여객터미널, 사람 찾는 역사관·해양교육 공간으로
  3. 3르노삼성 신차 배정 무산설…노조 “구조조정 꼼수” 주장
  4. 4인터파크, 할로윈데이 전용제품 할인 판매
  5. 5부산시 첫 개방형 건축주택국장 “부산다운 도시경관에 방점”
  6. 6남부발전, 기존 보 활용 소수력발전 추진
  7. 7금융·증시 동향
  8. 8주가지수- 2019년 10월 23일
  9. 9저무는 롱패딩 시대…올 겨울엔 짧고 굵게 입어봐
  10. 10개도국 지위 포기여부 25일께 결정
  1. 1인헌고등학교 교사, 학생들에 “아베 망해라” 구호 외치게 강요?
  2. 2해운대구, 두산건설 곰팡이 아파트 보수하지 않으면 과태료 부과
  3. 3“사상주입교육 받았다”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페이스북 가 보니…
  4. 4“일상생활이 마비됐다” 두산건설 해운대 아파트 부실시공에 입주자들 원성
  5. 5정경심 구속심사…"지위 이용 범죄" vs "사실관계 오해"
  6. 64년제 대학 53% "정시 30% 미만이 적정"…교육부와 갈등 전망
  7. 715개 계모임 조직해 곗돈 돌려막고 11억9000만 원 빼돌려
  8. 8BJ 덕자, 결국 개인방송까지 중단... 턱형 ‘불공정계약’ 비난 폭주
  9. 9정경심 “영장실질심사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 출석”
  10. 10검찰, '조국 장관 지명 전부터 내사' 유시민 주장에 "허위"
  1. 1LG오지환 아내 김영은 “참는 게 능사는 아냐...자료 모아 소송 준비” 악플러 법적 대응 예고
  2. 2"너는 인성이 나갔냐" 키움 송성문 부상 조롱 막말에 두산 팬들 분노
  3. 3송성문 ‘인성 논란’ 휩싸이게 한 발언 내용 보니…“1500만원짜리 자동문”
  4. 4‘즈베즈다전’ 손흥민, 완벽한 플레이…평점 9.8 외신들도 ‘극찬’
  5. 5‘챔피언스리그’ 토트넘-즈베즈다, 손흥민 멀티골...3-0 전반종료
  6. 6챔피언스리그, 토트넘-즈베즈다 선발라인업 발표...은돔벨레, 손흥민 출격
  7. 7LPGA-KLPGA 최강자 1라운드 같은 조 격돌
  8. 8‘챔피언스리그’ 27세 손흥민, 30년째 깨지지 않던 차범근 기록 깼다
  9. 9음바페 '최연소 UCL 15골·조별리그 100호 해트트릭'…PSG 3연승
  10. 10또 만났네, 고진영·최혜진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