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진새우 넣어 튀긴 식빵 멘보샤, 폭신매콤한 가지 튀김의 신세계

부산 동래구 온천동 ‘아강춘’

  • 국제신문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18-01-17 19:07:17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영화 ‘신세계’ 속 화국반점 거친
- 화교출신 베테랑 요리사가 운영
- 짭조름한 닭고기에 고소한 땅콩
- 칭다오 맥주 생각나는 '궁보기정'

- 향긋한 파·알싸한 마늘·고추소스
- 바삭함 살린 화끈한 '유린기' 인기

중국 요리점을 선택할 때 요리사가 화교라는 점은 기대감을 높여준다. 제대로 된 중국 요리를 먹을 수 있겠구나 하는 마음에서다. 부산 동구초량까지 가지 않고도 화상이 하는 중국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집을 찾아냈다.
   
겉은 바삭한데 속은 촉촉해 가지의 향이 잘 살아 있는 가지튀김은 매콤짭짤한 소스를 곁들이면 더욱 고소하다.
동래구 온천동 ‘아강춘(051-556-4007)’의 가게 이름은 한시의 한 구절에서 따왔다. 혜숭이라는 화가가 그린 ‘춘강효경’이라는 그림에 소동파가 붙인 시에 나오는 내용이다. ‘춘강수난압선지(春江水暖鴨先知)’라고 ‘봄 강물 따뜻해진 걸 오리가 먼저 안다’는 구절에서 압강춘을 따 왔다. 손덕공 대표는 “그래서 한자 그대로 읽으면 압강춘이지만 발음이 더 부드러워지라고 아강춘이라 부른다”고 설명했다. 한시에서 온 가게 이름이라니 운치가 있었다.

손 대표는 “내 세대는 중국 본토에서 먹던 오래된 요리를 배운 사실상 마지막 세대다. 요즘 중국집에 가면 찜 요리나 훈제 요리는 거의 없다. 한국 사람들은 잘 몰라서 안 먹기도 하고 워낙 손이 많아 가서 줄어든 것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말 아쉬운 것은 중국 요리도 제철 요리가 참 맛있는데, 그게 사라져 간다는 것”이라고 했다. 대하가 나오는 철에는 대하와 면을 같이 먹는 대하면, 어린 완두콩이 나올 때 콩꼬투리까지 같이 잘라서 삼겹살과 볶아먹는 요리, 부추가 나올 때 개불도 제철이라 그때는 부추와 개불을 넣은 면을 해 먹는 식이다. 손 대표는 “이런 요리는 중국 가정식이자 전통적인 제철요리인데 이제는 거의 다 사라졌다”며 아쉬워했다. 그는 영화 ‘신세계’에 나왔던 화국반점에서 요리를 배워서 코모도호텔, 대아호텔 등을 거친 베테랑 요리사다.

아강춘의 대표 메뉴 중 하나인 가지 튀김은 손 대표가 어릴 때 어머니가 해주시던 음식이라고 했다. 밀가루 반죽에 기름을 약간 넣어서 튀김옷으로 쓰고 가지를 반으로 갈라 그 속에 다진 고기가 들어간다. 가지 튀김 자체는 간이 별로 세지 않다. 그 대신 함께 나오는 소스에 매콤한 맛과 감칠맛을 갖춘 굴 소스를 넣었다. 한국 요리 중 가지는 쪄서 나물로 해 먹는 것이 가장 보편적이다. 지중해식이나 서양식으로는 가지를 잘라 그릴에 직화로 구워 샐러드로 먹는 게 대부분이다.

   
궁보기정
손 대표는 “중국에는 가지 요리가 아주 다양하다. 제철 가지를 사용한 가지 덮밥도 아주 맛있다”고 했다. 튀김옷 속의 가지는 물컹거리지 않고 수분이 촉촉하게 남아 있으면서 살캉거리며 씹혔다. 속의 고기는 고소하고 가지는 연하고 순한 맛이라 담백했다. 튀김 옷과 가지가 따로 놀지 않는 것도 신기했다. 여기에 매콤하고 짭짤한 소스를 얹어 먹으면 간도 맞고 부드럽게 넘어간다. 가지는 감자 깎는 칼(필러)로 껍질을 벗겨서 쓰는데 중간중간 조금씩 남겨두었다. 껍질을 좀 벗기지 않으면 표면이 너무 매끄러워서 튀김옷이 당최 달라붙지를 않는다는 거다. 가지의 향과 폭신한 맛이 잘 살아 있는 가지 튀김은 금방 접시 위에서 사라졌다.

이어 맛본 궁보기정은 밥반찬으로 딱 좋았다. 짭조름한 소스에 닭고기, 땅콩 등을 볶아내서 청량한 맛의 칭다오 맥주와도 궁합이 좋았다. 탄력 있는 닭고기에 고소하고 씹는 맛이 있는 땅콩이 더해지니 자꾸 젓가락이 갔다. 따뜻한 밥 위에 한 젓가락 얹어 먹거나 비벼서 먹어도 아주 잘 어울릴 듯했다. 손 대표는 “중국 사람은 사실 밥을 잘 먹지 않는다. 면, 죽, 빵 등으로 탄수화물을 섭취한다”며 아무것도 들지 않은 중국식 빵과도 잘 어울린다고 설명했다.

   
멘보샤
멘보샤는 고소함과 바삭함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요리다. 흔한 샌드위치용 식빵을 정사각형으로 4등분 해 새우를 다져서 빵 사이에 끼워 튀긴 음식이다. 새우는 달고, 바삭한 식빵은 또 얼마나 고소한지. 맥주 안주로는 정말 최고였다. 손 대표는 “멘보샤는 깨끗한 새 기름만으로 해야 색이 제대로 나온다. 그래서 혼자서 하는 주방이라 할까 말까 고민하다가 메뉴에 넣었더니 손님들이 아주 많이 찾는다”고 했다. 아강춘의 주방은 손 대표가 혼자 다 맡고 홀 서빙은 아내 전재현 씨가 맡고 있다.

   
유린기
마지막은 유린기였다. 닭 다리 살에 감자 전분을 묻혀 튀기고 그 위에 파채, 청홍고추 잘게 썬 것, 다진 마늘을 올려 간장과 식초가 들어간 소스를 위에서 부어 나온다. 접시 맨 밑에는 양상추가 깔렸는데 이 양상추에 닭고기를 하나 올리고 파채와 청홍고추, 다진 마늘을 얹어 먹으면 매콤하고 알싸하면서 시큼하고 고소하다. 간장소스에 식초가 들어가서 첫맛은 시큼하게 다가오지만 그런 만큼 튀긴 닭고기라는 느낌이 안 들게 깔끔하다. 닭의 튀김옷은 감자 전분을 사용해 바삭함을 살렸다. 손 대표는 “전분도 감자, 고구마, 옥수수 등 여러 가지가 있지만 감자 전분이 튀겨놓으면 가장 바삭하다. 하지만 감자 전분 튀김옷이 젖으면 금방 흐물거리므로 유린기는 바삭할 때 먹어야 맛있다”고 알려줬다. 향긋한 파채에 알싸한 마늘과 청홍고추가 더해지자 입 주변이 화끈한 느낌이 들었지만 딱 알맞게 맛있었다.

글·사진=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투수진 든든…경기 끝날 때까지 절대 포기 안 할 것
  2. 2빅리거 2루수 아수아헤·국대급 외야…공 샐틈 없다
  3. 31~9번 모두 괴력…화끈한 불방망이 기대하시라
  4. 4합천교육지원청 지하에 혈세로 꾸민 ‘직원 골프연습장’
  5. 5야구인생 28년 송승준, 마지막 꿈은 챔프반지
  6. 6용병 원투펀치 굳건…5선발은 ‘변형 오프너’ 뜬다
  7. 7서병수가 쏜 김해신공항 고수론, 민주당 부산의원 반격 파상공세
  8. 8경찰특공대장 사격장 임의사용·막말 의혹
  9. 9오현택-진명호-구승민 트리오에 젊은 백업까지…막강불펜 구축
  10. 10국제신문·롯데 자이언츠 공동 경품 대축제
  1. 1홍문종 ‘박근혜 탄핵 부당’ 주장… 세간의 비판에도 꿋꿋
  2. 2서병수가 쏜 김해신공항 고수론, 민주당 부산의원 반격 파상공세
  3. 3“기선잡자”…야당 대표들 창원성산 총출동
  4. 4부산 중구, 환경정비 캠페인 펼쳐...
  5. 5반기문 미세먼지 문제해결 나선다… “사무총장 당시 ‘지속가능한 발전’ 매진”
  6. 6광복로·BIFF광장 거리공연-함께 즐겨요!
  7. 7조명균 “대북특사 필요…북측 입장 기다리는 중”
  8. 8반기문 “미세먼지 해결엔 정파 없어야”
  9. 9“원전해체센터, 지역상생 모델 돼야”
  10. 10부산, 전국 첫 e스포츠 조례 만든다
  1. 1삼강엠앤티, STX조선 방산 인수…특수선 분야 새 강자로
  2. 2‘스카이’가 만든 보조배터리…폰·노트북 동시 충전 가능
  3. 3부산월드엑스포 국가사업 조속 촉구, 범시민운동 전개
  4. 4금융·증시 동향
  5. 5전두환 연희동 자택 51억3700만 원에 낙찰
  6. 6아시아나항공 ‘감사의견 비적정설’ 22일 주식거래 정지
  7. 7“항만 미세먼지 3년내 50% 감축” 해수부·환경부 맞손
  8. 8KIOST, 미국 운항 선박 평형수처리설비 인증기관에
  9. 9신항 부두 간 울타리 헐어 물류 단축
  10. 10동원산업 2200t급 대형 선망선 ‘주빌리호’ 진수
  1. 1삼성 이재용 부회장 출소 1달… ‘라이벌’ 이부진 사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2. 2'유시민 조카'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구속…독립영화 감독으로 활동 중
  3. 3“왜 마음 바꿔”…모텔 입구서 여성이 가지 않겠다 말하자 때린 50대
  4. 4부산 한 특급호텔 카지노서 불…직원·고객 50명 대피
  5. 5정준영 영장심사 종료…포승줄 묶인 채 유치장으로
  6. 6이재용 출소 한달여 만에 터진 이부진 프로포폴 스캔들… 삼성가 주도권 안갯속으로
  7. 7조두순, ‘소아성애 불안정’ 재범 가능성 높은데… 1년 9개월 뒤 출소 예정
  8. 8'추징금 미납' 전두환 연희동 자택 51억3700만 원에 낙찰
  9. 9"다 같이 죽자" 60대 벌집 고시텔에 불 질러
  10. 102019 알바브랜드 선호도 1위 ‘투썸플레이스’
  1. 1“금광산 상대로는 이길 수 있을까”… 김재훈은 자신했지만 팬들은 ‘글쎄’
  2. 2임은수, 美 머라이어 벨 스케이트에 근육 손상… 사과·해명은커녕 “거짓말”
  3. 3임은수 고의 가격 의혹 머라이어 벨은 누구? 이번 대회 점수 보니
  4. 4A매치 2연전 앞둔 벤투호, 수비수 줄부상 낙마 악재
  5. 5“금광산! 일반인과 파이터는 근력이 다르다!”… 김재훈 ‘파이터부심’ 하지만
  6. 6롯데, 올해 울산 문수야구장서 총 7경기
  7. 7투수진 든든…경기 끝날 때까지 절대 포기 안 할 것
  8. 8빅리거 2루수 아수아헤·국대급 외야…공 샐틈 없다
  9. 9 아이언 샷 ① 힙턴
  10. 101~9번 모두 괴력…화끈한 불방망이 기대하시라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롯데 5선발’ 노리는 김건국, 첫 실전 7실점 쓰라린 경험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한 점 짜내기 야구…손아섭 ‘팀배팅’ 총대 메다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19부산하프마라톤대회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유콘서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