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줌마칼럼] 90세 노모와 19개월 아기의 다른 듯 같은 눈물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2-24 18:45:06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어쩌면 어린 아이들에게 가장 잔인할 수 있을지도 모를 난처한 질문을 우리는 지금도 재미 삼아 되풀이하곤 한다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 예전 같으면 선택할 수 없는 이 잔인한 질문 앞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눈물만 그렁그렁 맺히는 아이들을 볼 수 있었지만, 눈치 빠른 요즘 아이들은 피해가는 대답을 제대로 알고 있다. "둘 다!" 하고 단번에 말문을 막아버리니 말이다.

세월이 흘러 흘러 그 부모가 노인이 되고 나니 자식들 사이에 이 난처했던 질문이 모습을 바꿔 다시 등장하고 있는 듯 하다. "집에 모실까? 요양원에 모실까?". 얼마 전 휴일 아침. 아침밥을 준비하다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하는 한 프로그램에 우연히 채널이 돌아갔다. 자신의 생활이라고는 전혀 챙길 틈 없이 가족을 위한 희생을 당연시해 왔던 예전 어르신들. 그러나 이즘의 어르신들은 배움의 끈이 더 길어지고 사는 형편이 나아져서 그런지 참 세련되셨다. 재치 있는 유머와 함께 인생의 진지함도 배울 수 있어 종종 눈을 돌리던 프로그램이었는데 그날 아침의 대화는 이별을 주제로 하고 있었다. 한 어르신께서 마이크를 잡고 울먹인다.

"90세 되신 친정어머니께 치매가 왔어요. 한참을 모시던 며느리도 이제는 힘들다고 손을 들어서 딸인 제가 요양원에 모시고 갔습니다. 치료도 더 전문적으로 잘해 주고 새로운 친구도 많을 거라며 좋다고 하셨는데, 모셔다드리고 막상 제가 오려고 하니 입구에서 절 잡고 그러세요. 나, 말 잘 들을게. 너희들이 하라는 대로 다 할게. 여기 두지 말고 데리고 가면 안될까? 자주 올게요, 하고 돌아서는데… 눈물 흘리던 친정엄마가 눈에 밟혀서 마음이 어찌나 아리던지요."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마는 나이 든 딸의 이야기에 밥상을 차리다 말고 덩달아 식탁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큰아이가 19개월이 되었을 때 작은 아이가 태어났다. 연년생 남자아이 둘을 키우며 직장생활을 병행하고 대학원 공부까지 하려니 삶이 너무 버거웠다. 돌아서면 쏟아지는 일거리와 살림살이. 연년생 두 아이를 한꺼번에 돌보는 건 아이를 키워주시던 아주머니께도 쉽지 않은 일이었다. 결국 만 두 살도 되지 않은 생후 19개월 큰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기로 결정했다.

내성적이고 말수가 적었던 큰아이는 아침마다 어린이집 앞에 서서 눈물을 흘렸다. 안들어가겠다고 떼라도 쓰면 야단이라도 쳐서 마음의 부담을 덜었을 텐데 말없이 눈물만 주르륵 흘리고는 "눈물 좀 닦아주세요!"하고는 들어가는 일을 반복했다. 아주머니도 남편도 아침마다 더 이상 가슴이 아파 못할 짓이라고 도리질을 쳤다. 새벽방송을 하느라 그 광경을 직접 겪지 못했던 나는 에미니까 그 이야기만 들어도 가슴이 에는 듯했다. 다행히 19개월 큰아이는 그 상황을 묵묵히 견디며 건강하게 자라주었고 어엿한 대학생이 되어 이제는 그 시절 그 이야기를 나름 즐겁게 회상한다. 하지만 에미인 나는 아이의 그 아픈 눈물이 지금도 가슴에 파편처럼 박혀 있다.

모실 상황이 쉽지 않은 가족들보다는 보다 전문적이고 안정적인 요양원이 노모에게는 한결 더 현명한 선택일 수 있음에도 자식들은 그저 자식이라는 이유로 가슴이 먹먹하다. 그래서 항상 결론은 쉽지 않다. 90세 노모와 19개월 아이의 눈물. 눈물은 다르지만 가족이기에 눈물은 같다. 가족이기에 눈물은 더 아프다.

유정임 FM 90. 5 부산영어방송 편성제작국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부산교통공사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민공원 주변 재개발 아파트, 층수 낮추고 동수 10개 늘린다
  2. 2 반려동물과 식용동물 이분법?…생명에 어찌 다름이 있을까
  3. 3‘포수 FA’ 관심 없던 롯데, 이번엔 쇼핑목록에 담나
  4. 4부산·경상대 교수들도 미성년 자녀 논문 공저자 끼워넣기
  5. 5문재인 대통령 “건설·SOC 투자 확대”
  6. 6부산 국회의원 해부 <하> 선거 공약 검증
  7. 7송도 해안도로 달리는 시내버스 결국 무산
  8. 8부산 극단적 선택 1위 오명 벗었지만…
  9. 9“북항 재개발 수익으로 미군 55보급창 공원화하자”
  10. 10시계바늘 밑 터치스크린…아날로그 융합 스마트워치
  1. 1‘DJ 아들’ 김홍걸 총선 출마 시사… 목포서 ‘DJ 비서실장’ 박지원과 맞붙나
  2. 2정점식 “정동병원서는 정경심 뇌종양 진단서 발급 안 했다고…”
  3. 3법사위 국감, ‘검사 블랙리스트’ 논란 한동훈 반부패부장도 출석
  4. 4장제원, 국정감사서 “좌파 광란의 선동 정점은 대통령” 文 저격
  5. 5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45.5%… 조국 사퇴 이후 회복세
  6. 6금태섭, 윤석열에 ‘국회 출석’ 묻고, 한겨레 고소 지적
  7. 7군, 드론탐지레이더 부울경에 시범배치
  8. 8"언론재단 정부광고 대행 수수료 인하 혹은 폐지해야"
  9. 9최인호·김세연·윤준호, 도시재생 정부사업 선정돼
  10. 10힘 받은 황교안, “이낙연 노영민 이해찬 나가라”
  1. 1 산업의 힘, 기계부품
  2. 2평균층수 제한해 스카이라인 보장…경관·공공성 높였다
  3. 31965년 옷 다시 입은 ‘대선소주’
  4. 4시민공원 주변 재개발 아파트, 층수 낮추고 동수 10개 늘린다
  5. 5부산 고액·상습체납자 404명…1인당 평균 7억
  6. 6주가지수- 2019년 10월 17일
  7. 7드론 택배 2025년 상용화…정부 “선제적 규제 혁파”
  8. 8“연구개발 집중 투자는 창업 때부터 가장 중시, 국내외 망라 협업 강화”
  9. 9“부산항 부두 직통관 물동량 검사 비율 1.7% 수준 그쳐”
  10. 10부산 제조업 하반기 고용 절벽…업체 73%가 “안 뽑겠다”
  1. 1“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한 직원이 SNS로 퍼트려…” 처벌은?
  2. 2제28회 경남도 의용소방대 소방기술경연대회 개최
  3. 3통근 버스 졸음운전에 7명 다쳐…경찰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 중”
  4. 4로스쿨 10년 부산 변호사 2.4배 증가…급여 줄고 경쟁 심화
  5. 5'대도' 조세형 "아들에게 얼굴 들 수 없는 아비"…선처 호소
  6. 6'국정농단·경영비리' 롯데 신동빈 징역 2년6개월 집유 확정
  7. 7“뇌종양·뇌경색 진단서 발급한 적 없어” 정동병원, 정경심 추석 입원 병원
  8. 8조국 복직에 서울대 안팎서 '분노의 표창장' 등 패러디
  9. 9장용진 기자 “기자라면 누구나 상대 호감 사려…그런 취지로 한 말”
  10. 10개정 전 지방공무원 여비 지급 규정 두고 해석 분분
  1. 1손흥민 북한선수와 ‘유니폼 교환’ 질문에 “굳이…”
  2. 2‘포수 FA’ 관심 없던 롯데, 이번 쇼핑목록엔 담나
  3. 3류현진, 현역 투표 최고투수 후보 3인에 올라
  4. 4전쟁 같았던 평양 원정…손흥민 “안 다친 게 다행”
  5. 5베이브 루스 500홈런 방망이, 경매 최고가 경신할까
  6. 6
  7. 7
  8. 8
  9. 9
  10. 10
  • 동남권 관문공항 유치기원 시민음악회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