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줌마칼럼] 그 남자들의 낯선 수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1-20 18:43:07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송년회를 겸해 평소 안면 있는 다른 회사의 직원들과 점심식사를 같이했다. 자연스럽게 간부층과 젊은 직원들이 나뉘어 앉게 되었는데 올 한해 힘들었던 나라 살림살이며 새해 세상이 어찌 돌아갈런지 이런저런 이야기 끝에 마칠 무렵이 되었다. 서비스로 내어주는 매실차 한 잔을 기다리다가 우연히 옆자리에 앉아 있는 젊은 남성들의 이야기에 귀가 열렸다.

"그럼, 건조기는 A사 제품이 더 낫다는 건가요?" "예, 옷에 보푸라기가 일지 않더라구요. 아이들이 어려서 빨래거리가 정말 많거든요. 잘못 말리면 냄새 나는데 빨리 말라서 좋구요.. 빨래가 많으니까 일일이 너는 거, 그거 정말 힘들었거든요." "아, 저도 A사 제품으로 하나 사야겠어요. 저도 빨래 너는 게 제일 힘들거든요. 옷감은 안 상해요? 빨래 갤 때 보면 옷이 줄기도 하던데…. 청소는 어떤 걸로 하세요?" "옷감, 안 줄어요. 청소기는, 저는 그냥 직접 미는 청소기요. 로봇청소기가 좋다고들 하는데, 저는 직접 미는 게 더 맘에 들게 청소가 되더라구요."

키들키들 웃음이 새어나왔다. 이건 내게 너무나 익숙한 주부들의 대화 아닌가? 눈 앞에 앉아 있는 사람들은 30대 초·중반의 평범한 직장 남성들. 그들이 나누는 자연스럽고 야무진 살림 이야기에, 순간 이 낯선 대화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적잖이 당황스러웠다. 살림의 여왕으로, 주부 9단의 이름으로 '집안 일은 나의 것'이라고 살아온 과거가 떠올라 갑자기 할 말이 많아졌던 것이다. 아이 키우고 직장 다니며 그래도 살림과 육아는 당연한 내 몫이라고 여겼던 지난 시절이 젊은 남성들의 대화에 왠지 모르게 억울해졌다.

며칠 후 양성평등 강사로 일하는 선배님과 우연히 차를 나누게 되었는데 얼마 전에 장가 간 큰 아들 이야기로 속을 내비치신다. "나는 내가 좀 다른 시어머니일 줄 알았거든. 명색이 양성평등 강사잖아. 그런데, 그게 또 현실이 되니까 마음이 그렇지 않더라구! 우리 며느리 집에서 살림만 하거든. 그런데 아침 차려다가 바치는 우리 아들 보니까… 에휴, 명색이 양성평등 강사인 시어머니가 티 낼 수도 없고, 맛있게 먹어라! 하고 한마디 건넸는데, 솔직히 기분 좋았다고 하면 거짓말이구." 함께 차를 마시던 딸만 가진 엄마가 밉지 않은 볼멘소리로 서글서글 맞받아친다. "선배님, 직장 안나가도 살림하는 건 엄청난 일이잖아요. 당연히 나눠야죠!"

아들만 가진 나는 누구 편도 들지 못한 채 어정쩡하게 웃고 말았다. 세상에서 제일 치사하고 성숙하지 못한 행동이 '나도 그랬으니 너도 그래야 한다'는 유치짬뽕식 보복이라고 생각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여 아들만 가진 나는 훗날 억울함을 못이긴 유치한 보복극을 펼칠까 싶어 이렇게 미리미리 주위의 이야기로 예방주사를 맞는다. 달라진 세상, 결코 달라질 수 없는 남편과의 동거는 아직도 많이 남아 있고, 달라져도 아주 달라질 아들의 미래를 견뎌내기 위해 예방주사를 맞으며 면역을 키울 수밖에.

유정임 FM 90.5 부산영어방송 편성제작국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히든 히어로 <4> 다시 찾은 곰내터널의 영웅들
  2. 2[세상읽기] 시민 불안케 하는 세력에 맞서자 /심성보
  3. 3[청년의 소리] 환절기 /이슬기
  4. 4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8일(음 3월 16일)
  5. 5모퉁이극장, 중구 신창동 BNK아트시네마 새 둥지…‘영화 태동지’에 활기 기대
  6. 6“코로나 대처 한국 야구, 미국 스포츠에 교훈”
  7. 7[옴부즈맨 칼럼] 들숨과 날숨 /정익진
  8. 8[도청도설] 부산국제모터쇼
  9. 9“중소기업 제품 사시면 구매금 절반 포인트 적립” 소비자 반할 O2O 등장
  10. 10이태석신부참사랑실천사업회, 부산 서구 남부민2동 행정복지센터에 골목도시락 지원
  1. 1강경화, 영국 외교 장관과 통화...“직항편 유지 필요”
  2. 2‘코로나19’ 확진자 오산 미군기지서 추가…주한미군 20번째
  3. 3통합당, ‘세대비하’ 발언한 관악갑 후보 김대호 제명
  4. 4청와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여야와 논의”
  5. 5“최지은 의정활동 역량 의문” “김도읍 불출마 번복 명분없어”
  6. 6진보 측이든 보수 측이든 후보 단일화 땐 북강서을 승기 잡는다
  7. 7고용유지지원금 신청 벌써 4만 건…작년 전체의 26배
  8. 8울산중구 박성민 측 “허위사실 유포 혐의 2명 고발”
  9. 9미래통합당 '특정 세대 비하 발언' 김대호 후보 제명키로
  10. 10사천남해하동 여야 후보, 예산 두고 날 선 공방
  1. 1“중소기업 제품 사시면 구매금 절반 포인트 적립” 소비자 반할 O2O 등장
  2. 2한국해양대가 육성하는 스타트업 ‘킥더허들’ 2억 원 규모 투자유치
  3. 3파크랜드 매장에서 사입는 맞춤 정장
  4. 4금융·증시 동향
  5. 5해외여행객 줄고 반도체 수출 호조…코로나에도 2월 경상흑자 64억달러
  6. 6주가지수- 2020년 4월 7일
  7. 7국가부채 1750조 사상 최대…코로나 덮친 올해가 더 문제
  8. 8석유공사, 알뜰주유소 '외상거래 대금 상환' 기한 연장
  9. 9대한항공 전(全)직원 6개월간 휴업
  10. 10대한항공, 6개월간 직원 70% 휴업 실시
  1. 1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이틀째 50명 미만
  2. 2강남 최대 유흥업소서 확진자 발생…여종업원-손님 500명 있었다
  3. 3부산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모두 해외입국자
  4. 4부산 120번 확진자 동선 공개…터키에서 입국한 25세 남성
  5. 5부산서 해외입국자 시설 입소 거부 “격리 비용 없다”
  6. 6확진 4시간 뒤 숨진 환자 아내도 양성…의정부성모병원 관련 총 49명
  7. 7“자가격리자인데 외출했다” 당당히 털어놓은 부산 자가격리자
  8. 8‘건물에 낀 멧돼지를 제거하라’ 경찰·구청·소방 합동 작전
  9. 9경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명…확진자 형제·진주 윙스타워 관련
  10. 10남구 HS학삼(주), (주)KB팜, 부산 남구에 코로나19 대응 방역물품 전달
  1. 1KBO "코로나19 안정되면 21일 연습경기 시작, 5월 초 개막"
  2. 2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9월말 개최 예정
  3. 3“코로나 대처 한국 야구, 미국 스포츠에 교훈”
  4. 4택배로 온 스키 우승컵
  5. 5개막 요원한 K리그 27R 유력…무관중 경기는 고려 안 해
  6. 6성장통 겪은 한동희 “거인 핫코너 올해는 내가 주인”
  7. 7부산 세계탁구선수권 9월 개최 가닥
  8. 8위기에 빛난 ‘닥터K’…스트레일리 4이닝 7K 호투
  9. 9롯데, 추재현 영입 “2년 후 내다본 트레이드”
  10. 10손흥민 6월엔 볼 수 있을까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