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줌마칼럼] 속 불편한 모임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5-12-23 18:48:30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처음에는 그저 맘 편한 사람들끼리 얼굴이나 보자던 모임이었다. 가끔 모여서 사는 이야기 나누고 속에 담은 이야기 풀어내며 팍팍한 인생사정이나 느껴 보자는 단순한 생각이었다. 마음 맞는 아줌마들 몇이 모였고 어디에도 하소연하지 못했던 애끓는 속풀이를 서로 내놓기 시작했다. 속앓이를 섞어내는 자리에 수다 떠는 맛이 보태지면서 사람 수가 불어났다. 너댓이 대여섯이 되고 그게 또 아홉이 되고 열을 넘어가면서 모임은 제법 덩치가 커져 갔다. 오래지 않아 열다섯이 되었다.

회장이랄 것도 없었고 회비랄 것도 없었다. 모이는 숫자대로 N분의 1하여 밥값을 쪼개내면 그만이었고 어쩌다 좋은 일이 있거나 자랑할 일이 생긴 사람이 차 한잔씩 돌리면 그만이었다. 그랬던 모임이 덩치가 불어나면서 야유회나 연극관람처럼 같이 하는 일이 도모되었다. 할 일이 늘어나니 회장과 총무는 물론 돈도 필요했다. 결국 회비란 걸 걷기 시작했다. 그런데 모임이 모양새를 갖춰갈수록 뒷말이 많아졌다. 그저 얼굴이나 보자던 단순한 계산이 생각지 못한 방향으로 흐트러지고 있었다. 너댓이 움직일 때는 다같이 알고 처리하던 일들이 몇만 아는 일로 끝나기도 했고 연락할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회장의 단독 처리가 늘어갔다. 상황은 오해를 거듭하며 갈등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결국 서넛씩 갈라져 수근거림이 늘어갔다.

모임은 여전히 존재하지만 예전의 모임이 아니다. 맘 편한 사람들끼리 얼굴이나 보자던 즐거운 모임은 불편한 모임이 되어 '모임'이 아니라 '흩어짐'이 되고 말았다. 사람은 모이는데 마음은 흩어지는 아이러니 속에서 불편하고 뒷탈 많은 모임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동네 아줌마들 모임 하나도 이럴진대 개인적 목표가 각기 다른 큰 모임이야 더 말해 무엇하랴. 서로의 진실 공방으로 산통이 깨지기도 한다.

12월, 각종 모임으로 송년회가 연일 이어진다. 올 한해 이어온 이러저러한 연분을 정리하고자 사람들이 모이고 있다. 사람이 모인다는 것은 제 각기 할 말이 늘어난다는 것이며, 이는 다른 생각이 모인다는 의미다. 겁나고 두렵다. 다른 생각을 한 방향으로 줄 세우는 일이란 말처럼 쉽지 않다. 나이 들수록 사람 모이는 곳이 두렵다.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 틈바구니에서 서로의 눈치를 조율하며 상처받지 않고 자신을 지켜간다는 것이 얼마나 고된 일인지 깨닫고 있기 때문이다.
불편한 모임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가요 한 대목에 마음이 서글퍼진다. 윤도현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 지난 겨울 눈보라에도 우뚝 서 있는 나무들 같이/하늘 아래 모든 것이 저 홀로 설 수 있을까…'. 갑자기 궁금했다. 하늘 아래 저 홀로 설 수 있는 것들이 무엇일까? 눈보라 속에 우뚝 선 것처럼 보이는 나무조차도 든든한 땅의 격려가 없다면 결코 홀로 설 수 없을 것이다. 나무도 그럴진대 하물며 사회적 동물인 인간이야 더할 것 아닌가. 동네 아줌마들의 소소한 모임마저도 불편해지는 현실을 마주하며 세상사 시끄러운 잡음들에 안타까운 탄식이 절로 나온다. 사람이라서 당당하다가도, 사람이라서 참 서글퍼진다.

유정임 FM 90.5 부산영어방송 편성제작국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도주했던 부산항운노조 전 위원장 체포
  2. 2근교산&그너머 <1121> 섬 산행(1) 전남 여수 화태갯가길
  3. 3소음·악취 고통 사상공단 내 부산솔빛학교 이전 추진
  4. 4“항운노조 위원장 직선제로 뽑자”…조합원 목소리 고조
  5. 5제407회 연금복권
  6. 6김해숙 “자식 지키고픈 애끊는 모성애, 가슴 찢어졌다”
  7. 7때 묻지 않은 자연 속 스며든 문학의 향기에 빠지다
  8. 8[조황] 삼천포 대포알 만한 갑오징어 ‘대박’
  9. 9[다이제스트] 분홍빛 참꽃 펼쳐진 비슬산 산행 外
  10. 10LG 박용택 프로야구 첫 2400안타
  1. 1대학 동기 차명진 질타 김학노 교수는 누구?
  2. 2세월호로 구설 오른 자유한국당… 차명진 “징하게 해처먹어” 정진석 “징글징글”
  3. 3바른미래당 내홍 격화, 해체 수순?
  4. 4황교안,"박근혜,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힘든 상황" 발언 논란
  5. 5장림2동 홀로사는 어르신 무료급식 봉사 실시
  6. 6한국·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산업·에너지 협력 확대
  7. 7이해찬 “총선 240석 목표” 여당 원외위원장 총회서 덕담…전략공천 최소화도 강조
  8. 8여야정 협의체, 꽉 막힌 정국 뚫을까
  9. 9사상구, 다문화 모녀 성장학교 농촌마을 체험 활동 실시
  10. 10정진석 “생각 짧았다”…세월호 막말 사과
  1. 1제407회 연금복권
  2. 23600가구 괴정5구역 재개발, 부산시 심의서 ‘재검토’
  3. 3신혼부부 특별공급 받으려…매매·전세가 비슷해도 집 안 산다
  4. 4‘파업 장기화’ 르노삼성 수출 곤두박질…시뇨라 사장 “부산공장 철수 안 할 것”
  5. 5음식·5G 무제한 즐기는 ‘해운대 ON식당’ 20일 오픈
  6. 6검은색 소주병에 국화…대선, 장례식장용 출시
  7. 7커피 포장지에 장애인 작품을…부산 커피 업체의 특별한 펀딩
  8. 8금융·증시 동향
  9. 9주가지수- 2019년 4월 17일
  10. 10고리1호기·부울 산단, 원전해체 기업 해외진출 기지로
  1. 1진주 살인범, 덩치큰 남성은 그냥 보내 '심신미약 아냐'… 경찰, 신상공개 검토
  2. 22019 전국 중고교 영어듣기능력평가 실시…일정 및 정답 확인은?
  3. 3진주 흉기난동으로 18명 사상… 원인은 ‘임금체불’
  4. 4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옆동 대리기사와 실랑이 후 감시까지
  5. 5진주 살인범 작성 추정, 네이버 지식인 예전 질문 ‘섬뜩’
  6. 6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 현장 사진으로 한눈에
  7. 7사상구 권경협 의원 음주측정 거부하고 도주하다 붙잡혀…경찰 “혈중알코올농도 0.126%”
  8. 8여자 핸드볼팀 감독, 부산 송정해수욕장서 다이빙했다가 의식불명
  9. 9 오재원 카페 트리스트 동업 여부 이문호 직접 해명
  10. 10진주 가좌동 아파트에서 방화 뒤 묻지마 살인 5명 사망, 10명 중경상
  1. 1맨유,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또 기적 일으킬까(챔피언스리그 8강)
  2. 2수이샹 누구? 1999년생 중국 미녀 골퍼…사진 보니 ‘청순’
  3. 3챔피언스리그 공식 “토트넘 손흥민, 맨시티전 선발 출전한다”
  4. 4수이샹 ‘미녀골퍼’ 칭호 짐 될까… 안신애 JLPGA 진출해 ‘성형설’ 등에 맘고생
  5. 5새 공인구, 프로야구 판도 바꿨다
  6. 6류현진 빠르면 20~22일 밀워키전 복귀전 전망
  7. 7팽팽한 긴장감, 유벤투스 아약스 전반 1-1 무승부
  8. 8바르셀로나-맨유, 메시 8강 무득점 징크스 타파
  9. 9LG 박용택 프로야구 첫 2400안타
  10. 10강정호, 침묵 깨고 시즌 2호포…최지만 5경기 연속 안타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롯데 5선발’ 노리는 김건국, 첫 실전 7실점 쓰라린 경험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한 점 짜내기 야구…손아섭 ‘팀배팅’ 총대 메다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19부산하프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