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강소원의 시네 에피소드] '피나' 3D 영화의 진면목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9-05 18:58:47
  •  |  본지 3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평소 3D 영화의 입체효과에 대해 의구심을 품고 있는 나 같은 관객에게 3D란 비싼 입장료와 눈의 피로를 의미한다.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겠지만, 3D영화가 영원히 사라져 버린다 해도 조금도 아쉽지 않을 것 같다. 내게 3D 영화는 투명하게 아른거리는 홀로그램의 효과를 냈고 때로는 놀이동산 체험의 확장판처럼 느껴졌다. 많은 이들이 지적하다시피 3D 영화에서 가장 입체적인 것은 (엉뚱하게도) 한글자막이다. 눈앞에 들이대다시피 하는 한글자막을 손을 뻗어 뒤로 밀어 넣고 싶은 충동은 3D 영화에서 내가 느낄 수 있는 가장 리얼한 입체 실감에 속한다. 그렇다면, 안 보면 그만이지만 불행히도 우리의 매체 환경은 점점 선택의 여지를 두지 않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 3D로 보든가 아니면 그 영화를 포기하든가.

3D를 영화의 환상성을 부추기는 교묘한 사기술 정도로만 간주하게 된 것은 영화에서 '입체감'이란 도대체 무엇이며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나의 질문에 답해온 영화가 이제껏 없었기 때문이다. 3D에 대한 나의 편견은 어쩌면 혁신적인 테크놀로지가 안기는 불안감에 대한 단순한 거부 반응일지도 모른다. 만약 3D가 시각적 스펙터클을 증감시키기 위해 덧붙은 '선택사항'이 아니라 그 자체로 의미를 만들어내는 '필연적 요소'라면? 내 생각에 3D의 존재 의의와 그 미래는 거기에 달린 것 같다. 그런 맥락에서 '피나'는 3D에 대한 내 의문에 답해온 첫 영화이다.

독일의 거장 빔 벤더스가 이 영화를 기획한 것은 20여 년 전의 일이다. 그는 현대 무용의 새 장을 연 위대한 안무가 피나 바우쉬의 공연을 보고 그것을 영화로 담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혔다. 그러나 그 무대공연의 매혹을 담아낼 영화적 방법을 찾아내지 못한 벤더스는 그 기획을 오랫동안 묵혀두었다. 벤더스가 기다렸던 것은 결국 3D였던 셈이다. 3차원의 무대공연을 3차원의 스크린으로 옮기는 것. 그러나 촬영에 들어가기 이틀 전 피나 바우쉬는 급작스레 세상을 떠났고, 결국 '피나'는 피나 바우쉬와의 공동작업이 아니라 그녀에게 헌정하는 오마주영화가 되었다.

여기서 벤더스가 원했던 것은 스크린 평면 앞에 앉은 관객을 3차원적인 무대공연장의 VVIP 객석으로 옮겨놓는 것이었을 것이다. 피나 바우쉬의 공연을 본 적이 없는 관객에게 그것의 감흥을 전하고 싶다는 벤더스의 열망은 너무나 강렬해서 심지어 우리를 공연장 객석에서 일으켜 세워 무대 위로 불러들이기도 한다.

피나의 무용수들 사이에 서 있는 듯한 실감을 어떻게 전해야 할지 모르겠다. 언뜻 난해해 보이는 그들의 신체언어는 현대무용에 무지한 나조차도 '감각'할 수 있는, 원초적인 어떤 것이었다. 곁에 선 저 무용수의 땀 냄새, 숨소리, 얼굴의 주름, 서로의 육체가 맞부딪히며 내는 마찰음. 무대는 때론 물로 출렁이거나 진흙범벅이며 때론 차와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실제 공간으로 확장된다. 거의 전 연령층과 인종을 망라한 피나의 무용수들은 내게 아름다움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알려주었다.

'피나'를 2D로 보면 어떨까? 글쎄… 일반적으로 3D가 2D에 덧붙여진 부속물 같은 것이라면, 이 영화의 2D 버전은 본질적인 것을 상실한 상태가 아닐까 싶다. 말하자면 '피나'에서 3D라는 조건은 이 영화의 존재론에 속한다. '피나'는 내가 이제까지 본 최고의 3D영화다.

영화평론가·부산대 영화연구소 전임연구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고신대복음병원 외과학교실 발전 세미나 개최
  2. 2[사설] 초라한 무장애 인증 건물 현황…시 적극 개선 나서라
  3. 3부산 실향민들 아픔 어루만질 다큐멘터리 영화 ‘바다로 가자’
  4. 4삼진어묵, 부산역 인근 2개 지점 리뉴얼 오픈
  5. 5MLB 구단-노조 연봉 갈등 점입가경
  6. 6ESPN “NC 구창모 주목…5월 활약 미국서도 드문 기록”
  7. 7부산 상공인 충혼탑 참배
  8. 8[CEO 칼럼] 흐르는 시간은 누구도 잡을 수 없다 /신한춘
  9. 9[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영화 제작자 장원석 대표
  10. 10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658> 進道若退
  1. 1부산 송정해수욕장 주민·상인들 “순환도로 조성 완료하라”
  2. 2동구, 새마을부녀회 헌옷모으기 경진대회外
  3. 3동구, 코로나 19극복 치유와 힐링을 위한 마음 챌린지 슬기로운 행복 도보 개최
  4. 4‘탈보수’ 외친 김종인에 ‘보수가치’ 부산의원들 반기
  5. 5여당, 결국 통합당 배제…단독 개원 추진
  6. 6윤미향 사태 두고 여야 여성 의원들 프레임 전쟁
  7. 7PK 잠룡 존재감 약화…15년 만에 ‘대망론’ 실종 위기
  8. 8여당 부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들, 실력보다 여의도 연줄 부각 ‘구태’
  9. 9“어젠다 주도”…통합당 부울경 의원 ‘공부 모임’ 활발
  10. 10‘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76조 쏟아붓는다
  1. 1삼진어묵, 부산역 인근 2개 지점 리뉴얼 오픈
  2. 2코로나로 쌓인 면세품, 3일부터 예약 판매
  3. 3친환경 ‘신념소비’가 뜬다…동물복지 인증 계란·닭 매출 ‘쑥쑥’
  4. 4볼보, 외제차 유지비 걱정 확 덜었다
  5. 5렉서스 ‘UX 250h F SPORT’ 출시…젊은층 공략
  6. 6자동차 수출 ‘코로나 쇼크’ 딛고 기지개…신차 효과 내수도 선방
  7. 7주가지수- 2020년 6월 2일
  8. 8금융·증시 동향
  9. 9“10명이 일감 쪼개 하루 2시간씩 근무”…제조업 가동률 67%
  10. 10한국농어촌공사, 100억 원 규모 상생펀드 조성
  1. 1옥천 장계교 인근 달리던 차량 추락…3명 사망
  2. 2오거돈 가슴 통증 호소...병원 진료 후 경찰서로
  3. 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8명…수도권에서만 37명
  4. 4부산 동래구 돈가스 가게서 화재 … 깜짝 놀란 요양병원 30여 명 대피
  5. 5오거돈 "죄송하다"며 유치장 입감...법원엔 '우발적 범행' 강조
  6. 6광안대교서 음주 사고 낸 뒤 차 버리고 도주한 택시기사 검거
  7. 7‘조용한 전파 우려’ 부산 클럽 등 71곳 집합금지 일주일 연장
  8. 8‘해운대 609’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다
  9. 9전국 초중고생 178만명 추가등교 앞두고 학부모 우려
  10. 10'오거돈 구속은 면했다' 법원, 구속영장 기각
  1. 1ESPN “NC 구창모 주목…5월 활약 미국서도 드문 기록”
  2. 2MLB 구단-노조 연봉 갈등 점입가경
  3. 3메시, 바르셀로나서 1년 더 뛴다
  4. 4세계 1위 고진영, 국내파 독무대 KLPGA 우승컵 들까
  5. 5‘프로레슬러 1세대’ 당수의 달인 천규덕 씨 별세
  6. 6'우슈 산타 세계 2위’ 차준열이 밝힌 산타가 MMA에서 통하는 이유(고수를 찾아서 2)
  7. 7‘산초 해트트릭’ 도르트문트, 6-1로 파더보른 대격파하며 2위 수성
  8. 8간판만 내세우는 롯데 외야수…'새싹' 키우기로 눈 돌려라
  9. 9흑인 과잉진압 사건에 들끓는 세계 스포츠계
  10. 10미국 프로야구 선수들, 연봉 추가삭감 없이 팀당 114경기 제안
우리은행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