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강소원의 시네 에피소드] 올 여름 가장 서늘한 영화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8-09 00:07:40
  •  |   본지 3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친구를 괴롭혀 자살로 몰아간 아이들의 뒤에는 그 아이들을 괴물로 키운 부모들이 있기 마련이다. '우리 아이가 그럴 리 없다'는 말로 시작해서 '도리어 우리가 피해자'라고 우기는 가해자 부모의 반응은 어쩌면 그렇게 하나같은지, 그들이 의도했든 하지 않았든 공분을 그들 자식에게서 그들 자신에게로 돌리는 데에는 이것만큼 효과적인 게 없다 싶다. 지금 조용한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연극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그 제목부터 우리의 공분을 절묘하게 반영하고 있다.

하지만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데 팥 나는 이야기는 동시대 사회문제를 재환기시키는 데는 효과적이겠지만 그 자체로 흥미로운 영화적 소재가 되기는 어렵다. 원인이 뚜렷한 비극이 반복될 때 그것은 영화로 다루기보다는 국회의 안건이 되는 편이 효과적이다. 하지만 우리가 사는 이 세상에는 재발 방지를 위한 법제화로도 통제되지 않고 합리적 이성으로 도무지 파악할 수 없는 가공할 만한 비극도 비일비재하지 않은가. 이를테면 모두가 '악마'라고 손가락질하는 자식을 둔 어머니는 우리 생각만큼 그렇게 전형적인 '악의 뿌리'가 아닐 수도 있다. 지금 예술영화전용관에서 1만 관객을 돌파한 문제작 '케빈에 대하여'는 그런 어머니에 관한 영화다. 말하자면 콩 심은데 팥 나는 이야기랄까.

영화는 초췌한 행색에 파리한 얼굴을 한 에바가 그 도시의 '모든' 이들에게 온갖 폭력과 비방을 당하면서도 그걸 온전히 자신의 몫으로 감수하는 장면들로 시작된다. 도대체 그녀의 죄가 무엇이길래? 현재와 과거를 경계 없이 뒤섞어 놓은 이 영화는 그녀의 수난이 어디서 비롯되었는지를 마지막 순간에 밝히지만 그 비극이 일어난 이유는 끝끝내 설명하지 않는다. 린 램지 감독은 그건 설명'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었다. 여느 날과 다름없던 그날 아침, 에바의 16살 난 아들 케빈은 그녀에게 복수라도 하듯 끔찍한 범죄를 저질렀다. 그 순간 그녀의 삶은 지옥으로 떨어졌다. 우리와 마찬가지로 그녀에게도 케빈은 거대한 미스터리다. 우리가 볼 수 있는 것은 그녀의 고통 뿐 그녀에게 들을 수 있는 이야기는 더 이상 남아있지 않았다.

'케빈에 대하여'를 보고 3년 전에 읽었던 어느 수기를 불현듯 떠올린다. 1999년 콜롬바인 고교 총기난사 사건을 일으킨 17세 소년의 어머니가 그로부터 10년 뒤에 쓴 그 글은 우리가 궁금해 했지만 결코 알아낼 수 없었던 것을 밝혀주리라는 기대를 단번에 수포로 돌린다. 대신 거기엔 불가해한 삶이 안겨주는 고통의 감각으로 가득차 있었다. 출근을 준비하던 엄마에게 짧게 "안녕(bye)"하며 인사하고 나간 아이는 불과 몇 시간 뒤 무차별 총격으로 학생 12명과 교사 1명을 죽인 후 도서관에서 자살했지만, 그 어머니는 "아이가 왜 그랬는지 저는 영원히 알 수 없을 거예요"라고만 했다.

다시 찾아 읽은 그 글은 그날 아침의 일상적인 풍경과 충격적인 사건 간의 간단없는 연결로 이상한 슬픔과 서늘한 전율 사이를 혼란스럽게 오가게 한다. 아들과 함께 했던 17년의 기억을 하나하나 되살리며 그 끔찍한 행위의 근원을 자기 안에서 되묻던 그 어머니는 '케빈에 대하여'의 에바와 쌍둥이처럼 닮았다. 아들이 남긴 공포와 고뇌 속에서 살아가게 될 그 어머니들의 여생은 그 어떤 공포영화보다 더 서늘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민간투자 4조로 물꼬 튼다(종합)
  2. 21년간 조례 발의 ‘0’…‘밥값’ 못 한 부산 기초의원 21명
  3. 3부산 與당직자 출신 총선 리턴매치 촉각
  4. 4부산 학교 밖 청소년 1만 명에 검정고시 교과서 지원
  5. 5코로나 진료비 부당청구 전국 8400개 병원 조사
  6. 6사업비 2조 늘었지만 ‘부전역’ 추가로 경제성 확 높아져
  7. 7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8. 8저리고 아픈 다리 치료효과 없다면…척추·혈액순환 복합 검사를
  9. 9‘자율형 공립고 2.0’ 서부산 학생 40% 선발 검토
  10. 10[김주현의 한방 이야기] 잘 체하고 뒷목 뻣뻣…담적병일 수도
  1. 1부산 與당직자 출신 총선 리턴매치 촉각
  2. 2尹 “몸 던져 뛰면 엑스포 우리 것 될 것” 막판 분전 촉구
  3. 3李 “도주우려 없다” 檢 “증거인멸 우려” 심야까지 설전 예고
  4. 4민주 26일 원내대표 선거…4파전 속 막판 단일화 변수
  5. 5친명 ‘가결표 색출’ 비명 “독재·적반하장”…일촉즉발 민주당
  6. 6영장 기각 탄원서, 민주당 161명 등 90여만 명이 제출
  7. 7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8. 8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9. 9역대급 강행군에 코피 흘린 윤 대통령
  10. 10국민의힘, 이언주 '주의 촉구' 징계 의결
  1. 1주가지수- 2023년 9월 25일
  2. 2선원 승선기간 줄이고, 휴가 늘린다
  3. 3수산물 소비급감 없었지만…추석 후 촉각
  4. 4부산항만공사·해양진흥공사, ‘데이터 기반행정’ 업무협약
  5. 5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6. 6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7. 7부산서 무량판 적용 주상복합 부실시공 첫 확인
  8. 8‘어른 과자’ 농심 먹태깡, 600만 개 넘게 팔렸다
  9. 9숙박업 신고 않은 ‘생활형숙박시설’ 대한 이행강제금 처분 유예
  10. 10주담대·전세대출도 연말부터 앱으로 갈아탄다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민간투자 4조로 물꼬 튼다(종합)
  2. 21년간 조례 발의 ‘0’…‘밥값’ 못 한 부산 기초의원 21명
  3. 3부산 학교 밖 청소년 1만 명에 검정고시 교과서 지원
  4. 4코로나 진료비 부당청구 전국 8400개 병원 조사
  5. 5사업비 2조 늘었지만 ‘부전역’ 추가로 경제성 확 높아져
  6. 6‘자율형 공립고 2.0’ 서부산 학생 40% 선발 검토
  7. 7턱없이 적은 ‘범죄피해 구조금’…유족은 두 번 운다
  8. 8日 전역 국영공원 17곳…녹지 보존·방재 거점 등으로 특화
  9. 9日정부가 법·재정 지원, 대도시·지방 고루 분포
  10. 10“안전한 일터·노사화합, 기업성장에 순기능 작용”
  1. 1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2. 2압도적 레이스로 12번 중 11번 1등…수상 종목 첫 금
  3. 3여자 탁구 2연속 동메달
  4. 4북한에 역전승 사격 러닝타깃, 사상 처음 우승
  5. 5김우민 수영 4관왕 시동…‘부산의 딸’ 윤지수 사브르 金 도전
  6. 6中 텃세 딛고, 亞 1위 꺾고…송세라 값진 ‘銀’
  7. 7한국, 통산 金 3위…항저우 대회서 800호 따낼까
  8. 8황선홍호 27일 16강…에이스 이강인 ‘프리롤’ 준다
  9. 9여자 유도 박은송·김지정 나란히 동메달 업어치기
  10. 10북한 유도서 첫 메달…남녀 축구 무패행진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수준별 맞춤형 훈련 통해 선수부 ‘진급시스템’ 운영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개인 기량 강화로 4번이나 우승…내년 엘리트 클럽 승격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