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강소원의 시네 에피소드] 이스트우드와 에드거 후버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6-07 18:37:42
  •  |   본지 3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때는 1930년대 초. 대공황기 미국의 한 극장에서 관객의 야유가 쏟아진다. 본편 상영 전 뉴스릴에서 FBI 국장 에드거 후버가 일장연설을 늘어놓았기 때문이다. "당신 주변에 알 카포네 같은 '공공의 적'이 판을 치고 있으니 보는 즉시 신고하라." 그의 말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갱스터 영화 '공공의 적'(1931) 예고편이 시작되고 거기서 '공공의 적' 제임스 캐그니는 여자 뺨을 후려치고 음식으로 그녀의 얼굴을 일그러뜨린다. 박장대소하며 환호하는 관객들. 대공황으로 신음하던 당대 민중에게 갱은 영웅이었다. 후버가 보기에 개탄스러운 이 대중적 반응은 그러나 불과 4, 5년 뒤에 완벽하게 역전된다. 이제 캐그니는 FBI 역으로 환호받고, 후버는 코믹북스의 슈퍼히어로만큼이나 인기 있는 영웅이 되었다. 영화사 책이 생략한 그것, 후버는 그 시기 갱스터 장르의 단명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2011년작 'J. 에드거'는 1920년대 초부터 48년간 FBI 수장으로 지냈던 존 에드거 후버의 삶을 다룬 전기영화다. 대통령이 여덟 번 바뀌는 동안에도 굳건히 권력의 2인자 자리를 지켰던 그는 극우 정치의 대명사 같은 인물이다. 그런 그를 골수 공화당 지지자로 알려진 이스트우드가 영화화한다고 했을 때 노골적인 보수정치영화 한 편이 탄생하리라 예상한 이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이스트우드의 영화, 특히 1990년대 이후의 작품들을 보면 그가 정치적으로 왼편인지 오른편인지 영 헷갈린다. 스스로를 '리버럴리스트'라 말하는 이 전통적인 보수주의자는 한국이라면 진보로 분류되었을 것이다. 아니, 이스트우드(와 그의 영화)를 두고 좌우를 따지는 것은 좀 멍청한 짓인 것 같다. 그의 영화는 좌우의 경계를 무심히 초월하여 자주 숭고의 경지에 이르곤 하기 때문이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J. 에드거'는 이상한 방식으로 왔다. 두 달 전 어느 극장 벽보의 상영예정작이던 이 영화는 예고된 개봉일을 훌쩍 넘긴 후 얼마 전 DVD 발매로 직행했다. 미국 흥행이 시원찮았는지 자료를 찾아보니 제작비의 배는 벌었고, 비평적으로 재난이었는지 살펴보니 그것도 아니다. 예정된 개봉을 취소할 만큼 배급업자들을 불안하게 한 결격 요소가 무엇이었는지 모르겠으나, (내가 보기에) 이 영화는 걸작이다.

영화는 후버를 하나의 신념으로 평생을 일관한 비범한 인물로 그리면서 그가 레드콤플렉스의 화신이며 뻔뻔한 인종차별주의자일 뿐 아니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수집한 사적 정보로 대통령조차 협박한 협잡꾼이며 인기에 눈이 먼 거짓말쟁이였다는 사실도 숨기지 않는다. 흥미로운 것은 동성애 공포증을 가진 그가 동성애자였다는 사실이다. 이 인물에 대한 감응은 대부분 자신의 욕망을 혐오했던 비극적인 로맨티스트의 면모가 드러나는 순간(들)이다. 이스트우드는 후버라는 미스터리를 전방위에서 입체적으로 조명할 뿐 후버의 정치에 대한 정치적 판단은 내리지 않는다. 그것이 영화를 복잡하고 모호한 곳으로 이끌었지만 바로 그 점이 한 인간을 그리는 가장 신뢰할만한 시선이 아닌가 한다.

후버로 분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연기 또한 절정이다. 스크린이 아니어서 아쉽긴 하지만, 극장에 도통 볼 영화가 없다는 당신에게 권한다(인터넷 다운로드로도 서비스되고 있다).

영화평론가·부산대 영화연구소 전임연구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민 52.8% “총선 때 尹정부에 힘 싣겠다”
  2. 2[부산시민 여론조사]한동훈 28.1%, 이재명 27.4%…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박빙
  3. 3이재명 영장 기각…법원 "증거인멸 우려 없고 범죄 소명 됐다고 보기 어려워"
  4. 4오수관 아래서 작업하던 인부 2명, 가스 질식돼 숨져
  5. 5추석 코 앞인데…부산 체불임금 작년보다 110억 늘었다
  6. 6과속 잦은 내리막길 12차로 건너야 학교…보행육교 신설을
  7. 7[부산시민 여론조사]지지도 국힘 51%, 민주 28%…“엑스포, 총선과 무관” 42%
  8. 8부산시 ‘스쿨존 차량용 펜스’ 설치 지침 전국 첫 마련
  9. 9[부산시민 여론조사]윤석열 국정지지율 53.3%…박형준 시정지지율 54.8%
  10. 10코로나 新 백신 내달부터 접종
  1. 1부산시민 52.8% “총선 때 尹정부에 힘 싣겠다”
  2. 2[부산시민 여론조사]한동훈 28.1%, 이재명 27.4%…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박빙
  3. 3이재명 영장 기각…법원 "증거인멸 우려 없고 범죄 소명 됐다고 보기 어려워"
  4. 4[부산시민 여론조사]지지도 국힘 51%, 민주 28%…“엑스포, 총선과 무관” 42%
  5. 5[부산시민 여론조사]윤석열 국정지지율 53.3%…박형준 시정지지율 54.8%
  6. 6사상 ‘자율형 공립고’ 장제원 노력의 산물
  7. 7尹 “北 핵사용 땐 정권 종식” 경고한 날, 고위력 무기 총출격(종합)
  8. 8부산 발전 위한 열쇠…“대기업” 22.9%, “엑스포” 20%
  9. 9일본 오염수 방류 수산물 소비 영향, 정치성향 따라 갈려
  10. 10구속이냐 아니냐…이재명-檢 치열한 법리공방
  1. 11인당 가계 빚, 소득의 3배…민간부채 역대 최고치
  2. 2국제유가 다시 90달러대로…추석 전 국내 기름값 고공행진
  3. 3“지난 5월 아시아나 ‘개문 비행’ 때 항공사 초동 대응 부실”
  4. 4수소 충전용 배관제품 강자…매출 해마다 20%대 성장
  5. 5부울경 주력산업 4분기도 암울…BSI 100 넘긴 업종 한 곳 없다
  6. 6부산 기반 신생항공사 시리우스항공, 면허 신청
  7. 7“내년 지역 스타트업 리포트 예정…독창성 알릴 것”
  8. 87월 부산 인구 1231명 자연감소…경북 등 제치고 전국 1위
  9. 9아프리카 섬나라에 '부산엑스포 유치' 사절단 30명 파견
  10. 10주가지수- 2023월 9월 26일
  1. 1오수관 아래서 작업하던 인부 2명, 가스 질식돼 숨져
  2. 2추석 코 앞인데…부산 체불임금 작년보다 110억 늘었다
  3. 3과속 잦은 내리막길 12차로 건너야 학교…보행육교 신설을
  4. 4부산시 ‘스쿨존 차량용 펜스’ 설치 지침 전국 첫 마련
  5. 5코로나 新 백신 내달부터 접종
  6. 6녹슨 배 400여 척 해안 점령…‘옛것’도 쾌적해야 자원 된다
  7. 7영도 ‘로컬큐레이터센터’ 세워 도시재생 이끈다
  8. 8극한호우 잦았던 부울경, 평년보다 500㎜ 더 퍼부었다
  9. 9오늘 어제보다 최고 6도 높아…연휴 기간 일부 쌀쌀할 수도
  10. 10사하 지식산업센터 17곳 추진…‘낙동강 테크노밸리’ 윤곽
  1. 1사격 러닝타깃 단체전 금 싹쓸이…부산시청 하광철 2관왕
  2. 2한국 수영 ‘황금세대’ 중국 대항마로 부상
  3. 3구본길 4연패 멈췄지만 도전은 계속
  4. 4김하윤 밭다리 후리기로 유도 첫 금 신고
  5. 5박혜진 태권도 겨루기 두번째 금메달
  6. 6오늘의 항저우- 2023년 9월 27일
  7. 7롯데, '투타겸업' 전미르 3억 등 신인 계약완료
  8. 8'돈을 내고 출연해도 아깝지 않다' 김문호의 최강야구 이야기[부산야구실록]
  9. 9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10. 10라켓 부수고 악수 거부한 권순우, 결국 사과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수준별 맞춤형 훈련 통해 선수부 ‘진급시스템’ 운영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개인 기량 강화로 4번이나 우승…내년 엘리트 클럽 승격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