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생활 속 남성 패션 <65> 사라진 백 년 전의 기억, 대한제국(2)

황제의 옷에서도 읽을 수 있는 망국의 한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3-29 18:53:47
  •  |   본지 3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이 고종을 퇴위시키고 순종황제가 즉위한 후인 1907년께 촬영된 사진으로 추정된다. 황제의 아버지인 고종이지만, 황제의 상징인 목걸이 형태의 중수를 하고 있지 않아 일본의 속국이었던 당시 상황을 반영한다.
기록에 따르면 1896년 1월 13일 추운 겨울날, 조례석상에 고종께서는 단발에 검정색 도스킨 소재의 서양식 대례복을 입고 나타났다고 한다. 고종은 이에 앞서 단발령으로 알려진 '문무관복제 개정령'을 선포한 바 있으며 이날은 이를 몸소 실천에 나선 것이다. 대한제국기까지 몇 번의 개정이 있은 문무관복제는 일본은 물론, 서양 어느 나라와 견주어 손색이 없는 독자적인 것이었다.

때와 장소에 따라 군장(軍裝; 군복), 상장(常裝; 평상복), 예장(禮裝), 정장(正裝)이 있었다. 이 중 최고의 격을 갖추고 의식행사에 착용하는 정장은 대례복을 기본으로 서품과 공훈에 따라 대수, 중소, 소수에다 대견장, 식대(허리띠), 식서(어깨줄) 등을 갖춰 입었다.

많은 영화와 드라마에서 대수를 어깨띠 정도로 간단히 묘사하고 있지만, 큰 대(大)자를 쓸 만큼 그리 단순한 패용물이 아니다. 대한제국의 대수는 어깨띠를 두른 다음, 허리춤에는 대한제국 황실의 상징인 이화문양을 천으로 완성하고 그 아래 대수정장을 달고, 가슴에는 다시 어깨띠의 휘장과 한 쌍을 이루는 또 하나의 휘장인 부장을 패용하였다.

휘장을 포함한 대한제국과 황실의 상징은 태극과 이화(梨花; 오얏꽃)로서 품계에 따라 일등, 이등, 삼등 등으로 정,부장을 따로 구분하였으며 황제와 황실의 사람은 금척대훈장(金尺大勳章)을 하였는데 등급을 따질 수 없다 하여 무등장이다. 훈장을 외국사절에게 하사하기도 하였으며 혹은 선린관계에 따라 타국의 부장을 추가로 달기도 하였다.

목걸이 형태의 중수를 황제의 상징으로 걸었으며 팔과 칼라에는 다중 금사(金絲)로 수(모루수)를 놓았는데 특히 소매엔 품계에 따라 줄수를 늘렸다. 고종을 대원수로, 순종을 원수로 11줄과 10줄을 사용했다. 그러나 일제가 국권을 찬탈하고 고종황제를 폐위시킨 후에는 순종께는 대한제국의 중수 대신 일본천황이 하사한 중수를 매게 하고 9줄의 정복으로 사실상 일제의 속국의 대장 정도로 격하시켰다. 또 고종께는 미쳐 준비가 안 되었을 태황(황제의 아버지)에 대한 옷으로 줄이 없이 이화문양만을 사용하였으며 황제의 상징인 중수를 할 수 없었다.

일반적으로 고종황제가 황제복을 입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진은 따져보면 단지 화려할 뿐 황제로서가 아니라 국권을 빼앗긴 아픔의 역사를 담고 있는 사진이다. 또 대한제국의 황실의 상징이었던 금척대훈장은 일제가 조선총독부를 만든 이후에는 일본 총독의 것으로 전락하고 만다.

이에 비해 현대에 예장으로 통하는 모닝 코트나 이브닝 드레스(연미복) 등은 당대에도 공존했지만, 서민들이 입을 수 있는 최고의 옷일 뿐이며 황실가와 고관들이 지극히 사적인 자리에서 입는 옷이라 볼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예의 연미복을 입은 고종의 사진역시 망국의 한을 지닌 사진인 것이다.

영화 '킹스 스피치'(The King's Speech, 2010)에서 조지 왕의 스피치 선생이 정복을 입은 조지 왕의 공식석상에서 턱시도를 입을 수밖에 없었던 건 평민이었기 때문이었으며, 실제로 윌리엄 황태자와 케이트의 세기의 결혼식에서 신부의 아버지는 평민이었기에 모닝 코트로 황태자비가 되는 딸에게 축하의 예를 다하였다.

김윤석 영화 남성패션 칼럼니스트 bsnbora@naver.com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2조대 필요…국비 확보 관건
  2. 2아파트 거래절벽 심화에…수천만 원 포기 ‘마이너스피’ 속출
  3. 3‘센텀 금싸라기’ 신세계 땅, 내년엔 개발방안 나오나
  4. 4산업은행 부산사옥 논의 착수…내년 초 이전기관 지정
  5. 5무적함대도 못 뚫었다…다 막은 ‘야신’
  6. 6부산 ‘나홀로족’ 고령화…70대 비중 ‘전국 최고’
  7. 7근교산&그너머 <1309> 경남 하동 옥산~천왕봉
  8. 8리스트가 환생한 듯…임윤찬의 건반, 통영을 홀렸다
  9. 9늘어난 ‘보복 음주’…폭행 피해 구급대원 6년 내 최고
  10. 10실내마스크 의무 이르면 1월 해제
  1. 1세 과시한 친윤…공부모임 ‘국민공감’ 의원 71명 참석
  2. 2비명계 “이재명 100일, 방탄 빼고 뭐 했나”
  3. 3도 넘은 北 '이태원' 흔들기...미사일에 악성코드 보고서까지
  4. 4민주, 이상민 해임안 처리 예고
  5. 5한 총리, "오늘 철강·석유화학 업무개시명령 발동"
  6. 6부산시의회 ‘5분 자유발언’ 인기폭발…생중계 소식에 의원 절반이 신청
  7. 7野 이상민 문책 결정...與 "정치쇼" 비판에도 강행, 파행 불가피
  8. 8대표팀 오늘 귀국...윤 대통령 내일 만찬 때 16강 쾌거 치하
  9. 9한동훈 차출설로 들끓는 여당, 본인은 "장관직에 최선"
  10. 10한 총리 "마스크 해제 내년 1월 말쯤?"...대전 충남 1월1일 공언
  1. 1아파트 거래절벽 심화에…수천만 원 포기 ‘마이너스피’ 속출
  2. 2‘센텀 금싸라기’ 신세계 땅, 내년엔 개발방안 나오나
  3. 3산업은행 부산사옥 논의 착수…내년 초 이전기관 지정
  4. 4부산 ‘나홀로족’ 고령화…70대 비중 ‘전국 최고’
  5. 5경기침체 우려에 국제유가 1년 만에 최저…배럴당 72달러
  6. 6위메이드 위믹스 8일 상폐 3800억원 증발, 투자자 피해 불가피
  7. 7"달걀 한 판 7000원 되면 수입"...AI 확산에 오리고기 달걀 값 ↑
  8. 8주가지수- 2022년 12월 7일
  9. 9부산울산중소기업중앙회, 부산 남구에 감사패 전달
  10. 10고병원성 AI 확산 조짐에 오리고기·계란값 ‘들썩’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2조대 필요…국비 확보 관건
  2. 2늘어난 ‘보복 음주’…폭행 피해 구급대원 6년 내 최고
  3. 3실내마스크 의무 이르면 1월 해제
  4. 4“10년 연속 우수법관 뽑힌 비결? 판결할 때 짜증 안 내요”
  5. 5첫 겨울 불꽃축제…부산시 안전대책 마련 분주
  6. 6“고향 김해에 내 분신같은 작품 보금자리 찾아 안심”
  7. 7연 365회 넘게 병원쇼핑 2550명…과잉진료 탓에 축나는 건보 곳간
  8. 8맞춤 돌봄으로 양육부담 줄이고, 치매관리로 100세까지 행복하게
  9. 9부산 울산 경남 평년보다 덜 춥다...경남 내륙 일교차는 15도
  10. 10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8일
  1. 1무적함대도 못 뚫었다…다 막은 ‘야신’
  2. 2거를 경기 없다…8강 10일 킥오프
  3. 3축협 저격? 손흥민 트레이너 폭로 파장
  4. 4프랑스 또 부상 악재…음바페 훈련 불참
  5. 5호날두 대신 나와 3골…다 뚫은 ‘하무스’
  6. 6손흥민 “앞만 보고 달리는 팀 되겠다”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이강인 재발견 이번 대회 최고 수확”
  8. 8계약기간 이견…벤투, 한국과 4년 동행 마무리
  9. 9세계 최강에 겁없이 맞선 한국…아쉽지만 후회 없이 뛰었다
  10. 10승부차기 3명 실축에…일본, 또다시 8강 문턱서 눈물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