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생활 속 남성 패션 <62> 중년 남성, 패션 테러리스트가 되라③

원숙한 남성패션 완성은 중년만이 할 수 있다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3-01 18:57:56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 '007'에서 제임스 본드는 60년 전 수트임에도 현재에 비해 전혀 손색없는 옷태를 보인다. 셔츠 소매가 재킷에서 조금 나오는 정도가 정상적인 재킷 길이다.
얼마 전 한 성악가의 연주복을 맞춰주며 깔창을 구두에 깔 생각이니 바지를 충분히 길게 해달래서 해주기는 했지만 영 내키지 않았다. 중년 남성이 가장 잘못 입는 것은 바지길이다. 이는 중년뿐만 아니라 한국 남성의 공통된 문제이기도 하다. 바지길이의 기준점은 복숭아뼈로 이를 살짝 덮어주는 정도나 길어야 굽 윗단에 닿을 정도가 알맞다.

바지길이가 길면 다리가 길어 보인다는 생각은 대체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 여성이 하이힐을 신고 힐굽까지 내려입는 것은 솔직히 봐줄 만 하긴 하다. 그러나 높은 굽으로 몸의 중심과 흔들리고 건강을 잃어가면서까지 그럴 필요가 있을까. 또 남성마저 깔창으로 그렇게 긴 다리에 집착할 필요가 있을까. 구두를 벗으면 맨바닥에 질질 끌리는 바짓단을 보면, 솔직히 회의적이다.

고정관념을 벗어난 생각의 전환이 필요하다. 서양인에 비해 하반신이 짧은 동양인의 체형은 타고난 것이다. 외적인 관념으로 왜 타고난 것을 거슬러야만 할까. 필자의 생각에 한 선배는 '오토코마에 두부'에 나오는 이토 신고를 언급하며 맞장구를 쳤다. 올백 머리가 동양인 게 어울리지 않는다는 법은 없다. 올백을 해도 충분히 멋진 동양인이 있다. 발상의 전환이나 스토리텔링에 관한 마케팅이지만, 옷에서도 예외는 없다. 자신의 다리가 짧다고 해서 굳이 길어 보이려 할 필요는 없다. 자신의 핸디캡이나 콤플렉스를 넘어설 때, 진정 자신에게 어울리고 앞서가는 패션이 구현될 것이다.

바지길이는 그렇다 쳐도 소매길이도 마찬가지다. 왜 길게 내어입는 지 알 수 없는 노릇이다. 바지길이가 복숭아뼈를 기준으로 한다면, 소매길이는 손목 양쪽에서 튀어나와 만져지는 뼈를 기준으로 재킷의 소매는 이를 살짝 덮는 정도면 되고 셔츠의 소매는 이보다 좀 더 나오면 된다. 셔츠의 소매를 재킷에 비해 더 내어입는 데는 단순한 경제논리가 있다. 바로 셔츠감인 면이 재킷소재인 울보다는 싸다는 연유에서였는데 이후 안정정인 남성패션 디테일로 자리잡은 경우다. 그러나 많은 경우 셔츠와 재킷의 소매길이가 같거나 심지어 재킷의 길이가 긴 경우도 적지 않다.

필자의 권유에는 원칙을 제시하면서도 동시에 관념을 벗어날 것을 요구하는 모순이 있을 것이다. 요는 원칙 없이 무턱대고 입는 것이나 또는 잘못된 관념으로 입는 것이 아니라 먼저 원칙을 알고 제대로 입을 것과 그리고 자신에게 필요하다면 그 원칙마저도 넘어설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분명 하루 아침에 될 일이 아니니 젊은 친구에게 기대할 수 없다. 그렇다면 중년인데, 많은 중년이 많은 경험과 충분한 경륜에도 오히려 손을 놓아버린다. 원숙한 남성패션의 완성은 중년만이 가능한 일이며 그러기 위해 '패션을 테러할 것'을 감히 권했다. 그러나 테러가 테러로 머물러선 안될 일이다. 용감무쌍한 테러 후에 자신에게 어울리는 자신만의 것으로 소화할 때 패션 테러리스트가 아닌, 20대가 따라올 수 없는 멋진 중년이자 패션리더로 거듭날 것이다.
과학계에서 어린 세포와 늙은 세포에 대한 실험을 해보았다고 한다. 놀랍게도 생존력은 늙은 세포가 더 우수했다고 한다. 실험자는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은 늙거나 죽어간다는 것이 아니라 보다 생명력 있게 살아간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해석을 내어놓았다. 한 광고의 카피의 말이 맞다. '나이가 늘어간다는 것은 늙어간다는 것이 아니라 멋이 드러나는 것'이다.

김윤석 영화패션칼럼니스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동북아 바다…인문학으로 항해하다 <15> 부산의 섬, 우리나라 해역을 경계 짓다
  2. 2이강인 U-20 월드컵 출전 확정
  3. 33분 새 두 골…못 말리는 손흥민
  4. 4유족 “경찰이 수차례 피의자 난동 묵살해 터진 人災(인재)” 울분
  5. 5“박근혜 석방해야” vs “법적 요건 못갖춰”…정치권 설전
  6. 6거인 선발 흔들리니, 불펜마저 휘청대네
  7. 7“아직도 등골이 서늘” 주민 트라우마 심각
  8. 8[동네책방 통신] 20일 시작되는 책방 스탬프투어…완주하고 럭키백 받자
  9. 9한국당, 청와대에 최후통첩…“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 임명강행 땐 장외투쟁”
  10. 10도정 복귀 김경수, 진주 흉기난동사건 재발방지 대책 주문
  1. 1두 쪽 갈라진 바른미래 의총…'결별수순' 밟나
  2. 2이언주, 문전박대
  3. 3김학노 교수 차명진 의원에 일침 '온라인 초토화'
  4. 4한국당 "이미선 임명 강행 시 장외투쟁"…靑 겨냥 총공세
  5. 5文대통령, 내일 이미선 임명안 전자결재 할듯
  6. 6홍준표, 황교안 저격…“잘못된 시류에 영합”
  7. 7“박근혜 석방해야” vs “법적 요건 못갖춰”…정치권 설전
  8. 8한국당, 청와대에 최후통첩…“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 임명강행 땐 장외투쟁”
  9. 9“전기료 누진제에 에어컨 사용량 포함해야”
  10. 10고성·몸싸움 ‘난장판’ 의총…결별 치닫는 바른미래
  1. 1방문객과 커팅…모델하우스 개관 이색 마케팅
  2. 2동남권 관문공항 추진 컨트롤타워 출범
  3. 3닭고깃값 30% 폭락했는데…2만 원대 치킨값은 ‘요지부동’
  4. 4국내 최대 중고차 박람회 ‘부카2019’ 19일 개막
  5. 5부산시 특례보증 확대, 수수료 0.4%로 낮춰
  6. 6“아라온호 연 300일 운항…제2 쇄빙선 건조 절실”
  7. 7미세먼지 저감투자 신항 집중…환경 열악한 북항노동자‘소외’
  8. 8금융·증시 동향
  9. 9한국은행 성장률 전망치 2.5%로 하향
  10. 10필립모리스, 담배 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 부산·경남서 시동
  1. 1진주 살해범, 덩치 큰 남성은 안 건드려… 전문가 “심신미약 가능성 낮다”
  2. 2이회성, 이회창 친동생
  3. 3 진주아파트서 숨진 여고생, 피의자 피해 달아나기도
  4. 4조현병 뜻은? “과거 ‘정신분열증’으로 불렸다”… 증상 및 치료법은
  5. 5lg화학 미세먼지 배출조작에 사과문 “관련 생산 시설 폐쇄”
  6. 6오재원 승리 생일 파티 “직접 항공권 끊어 참석했다”
  7. 7“조현병-범죄 인과관계 없다”… 진주아파트 사건 피의자 조현병 병력 조명
  8. 8대만 지진 시내 도로가 갈라져… 대만 현지 반응 “저승가는 체험”
  9. 9'포항지진 지열발전이 촉발' 논문 쓴 교수들 "압력 많았다"
  10. 10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구속… 신상공개위도 18일 열려
  1. 1손흥민 골 영국 일본 중국 반응… 전 세계가 들썩이고 있다
  2. 2멀티 골 손흥민,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베스트 11’ 제외...토트넘 대신 맨시티 석권
  3. 3손흥민 골 넣었지만, 경고누적으로 챔스4강 1차전 출전 불가
  4. 4토트넘 손흥민 맨시티 꺾은 유니폼 누가 가져 갔을까…
  5. 5챔피언스리그 4강 일정은?
  6. 6챔스 4강 대진표 토트넘vs아약스… 리버풀·바르샤 피했지만 ‘손’ 출전 불가
  7. 7가생이닷컴 日 네티즌… 혐한 네티즌도 손흥민에 반했다
  8. 8피파온라인4, 2주 만에 정기 점검...뭐가 바뀌나
  9. 9멀티골 손흥민, 평점 토트넘 1위 맨시티에 비수 꽂았다
  10. 10토트넘 챔스 4강… 가생이닷컴 日 네티즌 “넷우익은 그저 눈물만”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롯데 5선발’ 노리는 김건국, 첫 실전 7실점 쓰라린 경험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한 점 짜내기 야구…손아섭 ‘팀배팅’ 총대 메다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19부산하프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