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영상에세이 뷰-파인더] 흑비단 위에 흩뿌린 보석

해운대 장산 야경

  • 국제신문
  • 백한기 기자 baekhk@kookje.co.kr
  •  |  입력 : 2011-10-27 19:03:32
  •  |  본지 3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해운대 장산은 사방에서 접근하기 쉽고 야경 또한 뛰어나다. 사진은 장산 정상에서 바라본 부산 야경.
흔히들 세계의 3대 야경으로 이탈리아의 나폴리, 홍콩, 일본의 하코다테를 꼽는다. 한결같이 항구를 끼고 있다는 점이 반갑게 다가온다.

부산에 살지만, 우리는 부산의 매력을 잘 알지 못한다. 부산의 모습은 낮보다는 밤에 활짝 피어난다. 현란한 불빛이 도시를 휘감고 거리마다 젊음이 넘쳐난다.

부산시는 최근 '부산의 야경관광 뷰포인트' 5곳을 선정했다. 첫 번째는 '황령산 봉수대'다. 광안대교와 광안리해수욕장을 비롯해 별자리를 관측할 수 있는 금련산 수련원을 연계했다. 두 번째는 자갈치시장과 광복동 젊음의 거리를 연계, 부산 원도심과 바다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용두산타워 전망대'다.

부산 야경의 백미는 장산이다. 해운대구 폭포사에서 60분 정도 산행해 광안대교가 내려다보이는 장산 정상에 멈춰 섰다. 정상에 오르니 놀랍게도 부산 시내가 눈 아래로 펼쳐진다. 해가 지고 조금씩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자 하나 둘, 불빛들이 모여든다.

아, 멋지다. 매일 와서 봐도 질리지 않을 것 같다. 광안대교와 광안리해수욕장의 야경은 아름다운 불빛과 더불어 색다른 매력을 전해준다. 멀리 부산항이 환하게 빛나고 있다. 오른쪽으로는 도심을 넉넉히 안은 동래구가 한 눈에 들어온다.

세상에서 가장 야경이 아름다운 도시로 부산을 꼽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여태껏 수많은 나라와 도시의 야경사진을 보았지만 부산만큼 야경이 아름다운 도시를 보지 못했다. 부산의 야경은 광안대교가 들어서면서부터 급격하게 달라졌는데, 보는 위치와 각도에 따라 다양한 모습으로 비치기 때문에 결코 지루할 틈이 없다.

부산은 아직 발전해야할 요소들이 많은 곳이지만 해운대와 마린씨티 그리고 이쪽의 풍경들 만큼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을 멋진 장면을 선사해 주는 것 같다.

그리고 참 조용하다. 저기 불빛들 속에서 모두가 매일같이 정신없는 하루들을 보낼 텐데 이렇게 장산 정상에서 바라보니 저 공간이 참 평온하다는 생각이 든다.

   
장산에서 본 부산세계불꽃축제.

※야경 촬영법 Tip

우리가 가장 많이 촬영 해 보고 싶은 부분 중의 하나가 야경 촬영 이다. 그렇지만 일반인들이 촬영하기에는 수월하지 않다. 그러나 어디에나 길은 있는 법. 전문가들이 말하는 '디지털 카메라 야경 찍는 법'을 소개한다.

아무 조작 없이 디지털 카메라로 야경을 찍으면 까맣게 나온다. 노출 시간이 짧아 카메라에 빛이 제대로 들어오지 않기 때문이다. 방법은 노출 시간을 늘려주는 것이다. 디카에는 별이나 달 표시가 있다. 버튼을 그쪽으로 맞추면 카메라가 알아서 노출 시간을 길게 가져간다. 아니면 10초~ 40초까지 노출 시간을 수동으로 늘려줘도 된다. 야경 촬영에는 삼각대 등 카메라를 고정할 수 있는 장비가 필수적이다. 노출 시간이 긴 만큼 흔들림이 크기 때문이다.

야경 사진은 해지기 전후 1시간이 가장 아름답다. 이때 하늘은 연보랏빛으로 물든다. 또 경관의 디테일이 아직 남아 있는 데다 불빛까지 반짝이면서 아름다운 풍경이 연출된다. 대신 완전히 컴컴해지면 불빛 외에 다른 풍경은 잘 나오지 않는다.

카메라의 화소는 큰 의미가 없다. 200만 화소 이상으로도 괜찮은 야경을 찍을 수 있다. 단, 전문가 수준의 사진을 찍고 싶다면 500만 화소 이상의 디카를 사용해야 한다. 특히 필름을 대신해 빛을 이미지로 바꿔주는 CCD는 저속 셔터로 오래 사용하면 흰 반점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 취재 협조=조류사진가 박용수 씨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자본주의 병폐 지적 ‘필경사 바틀비’ 연극으로
  2. 2일본 톱배우 다케우치 유코 사망
  3. 3최치원…그의 길 위에서 생각한다 <34> 합천 가야산 해인사 들다
  4. 4지방의료원 절반은 흑자…동·서부산의료원 신설 힘실린다
  5. 5[서상균 그림창] 딱이네!
  6. 6힘내라 부울경 소·부·장 <4> ㈜중앙카프링
  7. 7이동순의 부산 가요 이야기 <9> 실향민의 노래 ‘꿈에 본 내 고향’
  8. 8경쟁력 압도적인 거물급 필요…야권 김무성 투입론까지 거론
  9. 9부산 금융센터지수 11계단 대폭 상승
  10. 10부산 서구에도 구립 도서관 생긴다
  1. 1경쟁력 압도적인 거물급 필요…야권 김무성 투입론까지 거론
  2. 2‘산복도로 100원 택시’ 내년 시동
  3. 3‘포스트 심상정’ 김종철·배진교로 좁혀졌다
  4. 4“변화세력 연대” “원도심 비전 구상”…야당 후보군 추석 민심잡기
  5. 5피격 전 문재인-김정은 ‘친서 소통’ 있었다…북한 신속사과 이끈 배경
  6. 6“대통령 보고 47시간 진실 밝혀라”
  7. 7여야 이견…국회 ‘대북결의안’ 채택 불발
  8. 8해상 시신 수색에…북한 “군사분계선 넘지 말라” 이중적 태도
  9. 9북한 "남측, 영해 침범 말라" "시신 수습하면 넘겨줄 방법 생각"
  10. 10靑 "진상 규명 위해 남북 공동조사 요청"
  1. 1 ㈜중앙카프링
  2. 2부산 금융센터지수 11계단 대폭 상승
  3. 3롯데그룹, 사회공헌활동으로 코로나19 극복 앞장
  4. 4“태풍 때 고리·월성원전 가동 중단, 염분으로 인한 전기불꽃 현상 탓”
  5. 5올해 부산서 수도권 이주 1만 명 돌파…75%가 ‘2030’
  6. 6
  7. 7
  8. 8
  9. 9
  10. 10
  1. 1 합천 가야산 해인사 들다
  2. 2지방의료원 절반은 흑자…동·서부산의료원 신설 힘실린다
  3. 3부산 서구에도 구립 도서관 생긴다
  4. 4 ‘반역’을 꿈꾸다
  5. 5김해 봉황동유적지 일대 가야시대 토성 흔적 확인
  6. 6거창 공사중단 모텔 ‘청년주택’ 변신 본격화
  7. 7부산 동구 쪽방촌 정비…공공주택 425채 공급
  8. 8“합천은 최치원이 말년에 은거한 곳…가야산 소릿길 등 이야기 가득”
  9. 9오늘의 날씨- 2020년 9월 28일
  10. 10양산시의회 이상정 부의장, 직무참여 일시정지 풀렸다
  1. 1햇빛이 야속해…롯데, 타구 놓치며 승기 날려
  2. 210년 만에 첫 우승 안송이…10개월 만에 두 번째 정상
  3. 3부산, 파이널라운드 첫 경기 고배…1부 잔류 먹구름
  4. 4가을야구 앞둔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언제 쓸까
  5. 5발렌시아, 우에스카와 1-1 무승부...‘이강인 교체 출전’
  6. 6 '1골 2도움’ 손흥민 맹활약…토트넘, 유로파리그 PO 진출 성공
  7. 7류현진 7이닝 무실점 완벽투 … 토론토 PS 진출 확정
  8. 8BNK 썸, 코로나19로 지친 팬 위한 뮤직비디오 공개
  9. 9
  10. 10
우리은행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