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유니스트 석상일 교수, '한국의 노벨상' 한국과학자상 수상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연구 세계적 권위자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  입력 : 2017-12-20 16:53:5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남들이 도전하지 않은 분야에서 그 것을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 이 두 가지로 하이브리드 태양전지 연구를 해왔습니다. 한국인의 힘으로 세계에서 주목받는 기술을 개발해 뿌듯합니다.”

‘한국늬 노벨상’으로 불리는 한국과학상 수상자가 20일 UNIST(울산과학기술원)에서 나왔다. 주인공은 세계적인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연구자인 석상일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특훈 교수다.

석 교수는 화학과 공학의 결합으로 세계 최고 효율의 ‘할라이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제조해 에너지 분야에 학술적·산업적으로 기여한 공로로 이날 올해 한국과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석 교수는 “지난 10년 정도 하이브리드 태양전지를 연구해왔는데 그 결실을 최근 몇 년 사이 거두고 있다”며 “세계적가 우리 기술에 주목하고 있고, 앞으로 상용화까지 할 일이 많은데 이번 수상을 더욱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석 교수는 학부 전공을 화학으로 시작해 공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무기물과 유기물을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태양전지 분야에선 개척자로 불린다. 특히 무·유기 하이브리드 물질인 페로브스카이트로 태양전지를 만들고 효율을 높이는 데 기여한 업적은 세계적으로도 유명하다.
그의 연구결과는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지인 네이처(Nature), 사이언스(Science) 등에 많이 발표됐다. 올해 3월과 6월 사이언스에 논문을 게재하며,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효율과 안정성까지 높이는 연구로 주목받았다. 이들 논문은 5000번 이상 인용되며 관련 학계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 태양전지 효율을 공식적으로 기록하는 미국 신재생에너지연구소(NREL)에는 석 교수가 4번 연속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최고 효율을 새로 쓴 기록이 남아 있다. 석 교수가 자신의 기록을 스스로 경신하는 사이 전 세계 페로브스카이트 연구자의 눈이 한국으로 모였고, 관련 분야 주도권도 우리나라가 가져왔다.

석 교수는 “최근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한 도전을 시작했다”며 “새로 창업한 프런티어에너지솔루션에서 논문 이후의 길도 꾸준히 개척하겠다”고 포부를 나타냈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한국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한국과학상을 수상한 UNIST 석상일 특훈교수가 20일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석 교수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연구의 세계적인 권위자다. UNIST 제공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