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노벨생리의학상 미국 3인 공동수상

생체시계 연구 홀·로스배시·영, 생물학적 리듬 조절 규명 공로

  • 국제신문
  • 오상준 기자
  •  |  입력 : 2017-10-02 20:18:26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은 생체시계(circadian rhythm)의 비밀을 밝혀낸 미국 과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왼쪽부터 홀, 로스배시, 영
스웨덴 카롤린스카의대 노벨위원회는 2일 제프리 C. 홀(72) 메인대 교수, 마이클 로스배시(73) 브랜다이스대 교수, 마이클 영(68) 록펠러대 교수를 노벨생리의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의 발견은 식물과 동물, 인간이 어떻게 생체리듬을 조정해 지구의 공전과 일치시키는지를 설명한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들 과학자는 초파리를 이용해 평상시 생물학적 리듬을 조절하는 유전자를 분리해 이 유전자가 밤 동안 세포에 축적된 단백질을 어떻게 암호화하고 낮 동안 분해하는지를 규명했다. 이들의 연구 결과는 몸속 생체시계가 지배하는 리듬과 우리의 생활습관 사이에 만성적인 불일치가 다양한 질병의 위험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

오상준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