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기자수첩] 히포시(HeForShe)에 적극 동참을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5-22 19:15:17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4년 9월 할리우드 배우 엠마 왓슨은 유엔여성기구(UN Women)가 2014년 7월부터 추진해온 글로벌 양성평등 캠페인 '히포시(HeForShe)'에 참가해 연설했다. 유엔여성기구 친선대사라는 지위를 맡게 된 그녀뿐만 아니라 세계인 13억 명이 동참하고 있는 이 캠페인은 '성차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여성과 함께 노력하는 남성들이 많아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양성불평등 문제에 남성들의 관심과 참여를 촉구하는 운동인 'HeForShe'에서 'He'는 '성차별을 극복하기 위해 여성과 함께 노력하는 남성'을 의미한다. 히포시 운동이 양성평등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남성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시작됐다는 이야기다.

과거만큼은 아니지만 여성에 대한 멸시나 편견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위해 세상이 변화하고 있다. 우리나라 또한 '여성신문'의 주도로 2015년 5월부터 추진되고 있는 히포시 운동과, 정치인을 비롯한 여러 공직자 차원의 운동이 있다. 많은 이들이 히포시 문구가 적힌 팻말을 손에 들고 찍은 인증 사진을 SNS에 올리는 형태로 적극 동참한다.

그렇다면 과거 사람들의 여성 인권 의식이 어느 정도였길래 남성의 동참 또한 요구된 것일까? 답은 역사적 흐름 속에서의 여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과거 여성은 참정권 제한과 뿌리 깊은 유교 사상으로 인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억압받았으며, 지금도 남성과의 임금 격차, 고위직 승진을 막는 조직 내 유리천장, 날씬한 몸매를 강요하는 사회적 분위기 등 다양한 편견 속에서 살고 있다. 이러한 편견은 여성이 사회로 진출할 기회를 제한하고 왜곡된 여성상을 퍼뜨리는 등 부정적인 효과가 크다.

성별에 차이를 두지 않고 모든 사람은 자유롭고 평등하다는 히포시 캠페인의 목적이 달성되기 위해서는 여성에 대한 편견을 지우는 것과 더불어 '페미니즘' 사상이 사회적 주목을 다시 받아야 한다. 페미니즘의 궁극적인 목표는 여성과 남성의 동등한 기회와 권리가 지켜지는 양성평등 사회를 실현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엠마 왓슨은 연설 끝부분에서 "If not me, who? If not now, when?(내가 아니면 누가? 지금이 아니면 언제?)"라고 말한다. 진정한 양성평등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나 자신이 지금부터 행동을 취해야 한다는 말이다. 그녀의 바람처럼 히포시 운동에 대한 적극적인 동참과 페미니즘의 확대를 통해 여성과 남성이 동등한 기회와 권리를 가진 양성평등 사회로 나아가길 바란다.

백지은 학생기자 경혜여고2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도주했던 부산항운노조 전 위원장 체포
  2. 2근교산&그너머 <1121> 섬 산행(1) 전남 여수 화태갯가길
  3. 3소음·악취 고통 사상공단 내 부산솔빛학교 이전 추진
  4. 4“항운노조 위원장 직선제로 뽑자”…조합원 목소리 고조
  5. 5제407회 연금복권
  6. 6김해숙 “자식 지키고픈 애끊는 모성애, 가슴 찢어졌다”
  7. 7때 묻지 않은 자연 속 스며든 문학의 향기에 빠지다
  8. 8[조황] 삼천포 대포알 만한 갑오징어 ‘대박’
  9. 9[다이제스트] 분홍빛 참꽃 펼쳐진 비슬산 산행 外
  10. 10LG 박용택 프로야구 첫 2400안타
  1. 1대학 동기 차명진 질타 김학노 교수는 누구?
  2. 2세월호로 구설 오른 자유한국당… 차명진 “징하게 해처먹어” 정진석 “징글징글”
  3. 3바른미래당 내홍 격화, 해체 수순?
  4. 4황교안,"박근혜,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힘든 상황" 발언 논란
  5. 5장림2동 홀로사는 어르신 무료급식 봉사 실시
  6. 6한국·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산업·에너지 협력 확대
  7. 7이해찬 “총선 240석 목표” 여당 원외위원장 총회서 덕담…전략공천 최소화도 강조
  8. 8여야정 협의체, 꽉 막힌 정국 뚫을까
  9. 9사상구, 다문화 모녀 성장학교 농촌마을 체험 활동 실시
  10. 10정진석 “생각 짧았다”…세월호 막말 사과
  1. 1제407회 연금복권
  2. 23600가구 괴정5구역 재개발, 부산시 심의서 ‘재검토’
  3. 3신혼부부 특별공급 받으려…매매·전세가 비슷해도 집 안 산다
  4. 4‘파업 장기화’ 르노삼성 수출 곤두박질…시뇨라 사장 “부산공장 철수 안 할 것”
  5. 5음식·5G 무제한 즐기는 ‘해운대 ON식당’ 20일 오픈
  6. 6검은색 소주병에 국화…대선, 장례식장용 출시
  7. 7커피 포장지에 장애인 작품을…부산 커피 업체의 특별한 펀딩
  8. 8금융·증시 동향
  9. 9주가지수- 2019년 4월 17일
  10. 10고리1호기·부울 산단, 원전해체 기업 해외진출 기지로
  1. 1진주 살인범, 덩치큰 남성은 그냥 보내 '심신미약 아냐'… 경찰, 신상공개 검토
  2. 22019 전국 중고교 영어듣기능력평가 실시…일정 및 정답 확인은?
  3. 3진주 흉기난동으로 18명 사상… 원인은 ‘임금체불’
  4. 4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옆동 대리기사와 실랑이 후 감시까지
  5. 5진주 살인범 작성 추정, 네이버 지식인 예전 질문 ‘섬뜩’
  6. 6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 현장 사진으로 한눈에
  7. 7사상구 권경협 의원 음주측정 거부하고 도주하다 붙잡혀…경찰 “혈중알코올농도 0.126%”
  8. 8여자 핸드볼팀 감독, 부산 송정해수욕장서 다이빙했다가 의식불명
  9. 9 오재원 카페 트리스트 동업 여부 이문호 직접 해명
  10. 10진주 가좌동 아파트에서 방화 뒤 묻지마 살인 5명 사망, 10명 중경상
  1. 1맨유,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또 기적 일으킬까(챔피언스리그 8강)
  2. 2수이샹 누구? 1999년생 중국 미녀 골퍼…사진 보니 ‘청순’
  3. 3챔피언스리그 공식 “토트넘 손흥민, 맨시티전 선발 출전한다”
  4. 4수이샹 ‘미녀골퍼’ 칭호 짐 될까… 안신애 JLPGA 진출해 ‘성형설’ 등에 맘고생
  5. 5새 공인구, 프로야구 판도 바꿨다
  6. 6류현진 빠르면 20~22일 밀워키전 복귀전 전망
  7. 7팽팽한 긴장감, 유벤투스 아약스 전반 1-1 무승부
  8. 8바르셀로나-맨유, 메시 8강 무득점 징크스 타파
  9. 9LG 박용택 프로야구 첫 2400안타
  10. 10강정호, 침묵 깨고 시즌 2호포…최지만 5경기 연속 안타
아하! 일상 속 과학
야구공과 반발계수
아하! 일상 속 과학
150주년 멘델레예프 주기율표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19부산하프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