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애플 첫 중저가 제품 아이폰5C, 세계시장 영향은

외신들 "생각만큼 저렴한 제품은 아니다" 평가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3-09-11 09:53:55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애플이 10일(현지시간) 최초의 중저가 모델인 아이폰5C를 공개함에 따라 세계 스마트폰 중저가 시장에 변화가 예상된다.

애플은 아이폰5S를 기존 아이폰5와 같은 199달러(약 21만6천원, 16GB 제품·이동통신사 2년 약정 기준)에 판매하고, 아이폰5C의 가격은 그 절반인 99달러(약 10만7천원)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아이폰5C는 중국을 겨냥해 만든 것으로 보이지만 북미 등 선진국의 중저가시장도 커다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매년 새 아이폰을 199달러에 선보이면서 직전 모델의 가격을 99달러로 낮추는 정책을 취했다.

이를 고려하면 아이폰5 자리를 아이폰5C가 대체한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애플 가격 정책의 변화는 사실상 없는 셈이다.

이 때문에 벌써 외신들은 "생각만큼 저렴한 휴대전화(budget phone)는 아니다"라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아이폰5C의 'C'가 중국(China)이나 저가(Cheap)을 뜻한다는 일각의 소문이 있었을 정도로 애플의 중국 시장·저가 시장 진출을 기대했던 업계 기대에는 조금 어긋나는 부분이다.

실제로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 매체인 씨넷의 보도에 따르면 이통사 약정 없이 아이폰5C를 사는 가격은 549달러(약 59만5천원)가 될 전망이다.

국내 출시 제품과 비교하면 출고가가 50∼60만원대인 삼성전자의 갤럭

시팝·갤럭시그랜드, LG전자의 옵티머스LTE3·뷰2, 팬택의 베가S5 스페셜

등과 비슷한 시장을 형성하게 되는 셈이다. 저가라기보다는 중가에 가깝다.

중국시장의 지난해 휴대전화 평균판매가격(ASP)인 143달러와 비교하면 매우 격차가 크고, 세계 휴대전화 시장의 ASP 평균인 166달러와도 견줘도 세 곱절이나 된다.

더구나 아이폰5C는 중국이나 인도 등 이른바 성장시장(emerging market)에만 한정적으로 출시할 것이라는 업계 일각의 예상과 달리 출시 지역이 아이폰5S와 완전히겹친다. 같은 시장에 아이폰5S와 아이폰5C가 동시에 풀린다는 뜻이다.

결국 이번 아이폰5C가 당초 예상했던 중국보다는 북미와 일본 등 국가의 중저가시장에 적합하다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외신들은 "아이폰5C가 중국 등 국가의 저가 시장을 공략하기에 충분히 싸다고 볼 수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애플이 저가형 제품으로 알려진 아이폰5C 외에도 2년 전 제품인 아이폰4S를 단종하지 않고 이통사 2년 약정 시 무료로 계속 판매하겠다고 발표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이번 애플 행사에 대해 "약간실망스러운 출시(slightly disappointing launch)"라고 평가하면서 "아이폰5S와 같은 시간, 같은 시장에 출시될 아이폰5C가 성장시장에서 애플이 직면한 어려움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3. 3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4. 4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5. 5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6. 6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7. 750조 테라·루나 사기 권도형, 해외 검거...한미 검찰, 인터폴 추적
  8. 8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9. 9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10. 10대우조선해양서 야근 작업중이던 40대 노동자 23m 아래로 추락 사망
  1. 1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2. 2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3. 3‘속전속결’ 이재명 대표직 유지 결정 놓고 민주 내홍 격화
  4. 4北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 폭발...지상 공중 이어 수중 핵위협 완성?
  5. 5헌재 “검수완박법 국회 표결권 침해…효력은 인정”
  6. 6‘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7. 7‘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8. 8추경호 “한일 협력, 국민 체감할 수 있도록 성과 내겠다”
  9. 9與의원들 ‘불체포특권 포기’ 서약
  10. 10여야 ‘선거제 개편’ 합의 처리한다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일회용품 줄이고 우유 바우처…편의점 ESG경영 팔 걷었다
  3. 3‘공정 인사’ 강조 빈대인호 BNK, 계열사 대표·사외이사 대거 교체
  4. 4산업은행 ‘부산 이전’ 속도전 채비…노조 TF 제안엔 응답 아직
  5. 5“여기가 이전의 부산 서구 시약샘터마을 맞나요”
  6. 6전국 주택값 ↓, '강남 불패 3구'도 ↓..."반작용에 상승세 회복"
  7. 7롯데월드 부산 “엑스포 기원 주말파티 즐기세요”
  8. 8부산롯데호텔, 3년 만에 봄맞이 클럽위크
  9. 9미국 금리 0.25%P 인상 속도 조절…안도한 한은, 내달도 동결 가능성
  10. 10추경호 “한일 협력, 국민 체감할 수 있도록 성과 내겠다”
  1. 1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2. 2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3. 3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4. 4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5. 5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6. 650조 테라·루나 사기 권도형, 해외 검거...한미 검찰, 인터폴 추적
  7. 7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8. 8대우조선해양서 야근 작업중이던 40대 노동자 23m 아래로 추락 사망
  9. 9영호남 단체장 “폐연료세·차등 전기료 강력 요구”
  10. 10사상구, 부산 최초 구립 치매요양원 추진
  1. 1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2. 2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4일 울산서 첫 데뷔전
  3. 3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4. 4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5. 5‘캡틴 손’ 대표팀 최장수 주장 영광
  6. 6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7. 7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8. 8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9. 9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10. 10‘완전체’ 클린스만호, 콜롬비아전 담금질
우리은행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