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의 새이야기 - 깃털이 아름다운 검은머리 방울새

  • 국제신문
  • 백한기 기자 baekhk@kookje.co.kr
  •  |  입력 : 2010-12-19 20:48:31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해운대구 달맞이고개 해안에서 검은머리방울새 한 마리가 계곡에서 흐르는 물을 맛있게 먹고 있다. 흔한 겨울새이다. 수컷의 머리는 검은색이고 등은 노란색을 띤 녹색에 검은색 줄무늬가 있다. 배는 흰색이며 어두운 갈색 줄무늬가 있다. 암컷의 머리는 초록색을 띤 회색이고, 흰 배 옆구리에 줄무늬가 있다. 식물의 씨앗이 주요 먹이지만, 봄철 북상 시기에는 나뭇잎에 붙어 있는 벌레도 잡아먹는다.

관찰 시기와 장소는 부산지역 야산에서 월동하며, 주로 봄철 북상 시기인 4월 무렵에 해운대 달맞이고개 해안 숲 부근에서 관찰할 수 있다. 키 큰 오리나무 가지 위를 날아다녀 자세히 관찰하기가 쉽지 않지만, 아름다운 울음소리로 찾을 수 있다. 암수가 섞여 4~5마리가 무리지어 이동하며 계속 울음소리를 낸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전문가 대담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부산 스마트시티학 개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