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한국의 새이야기 - 목탁을 두드리는 쇠딱다구리

  • 국제신문
  • 백한기 기자 baekhk@kookje.co.kr
  •  |  입력 : 2010-12-12 20:43:00
  •  |  본지 2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금정구 범어사에서 쇠딱다구리가 나무에 몸을 딱 붙이고 먹이를 찾고 있다. 우리나라 전역에서 번식하는 흔한 텃새이다. 몸집은 참새보다 조금 클 정도로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딱다구리류 가운데 가장 작아서 '쇠'자가 붙었다. 전체적으로 회갈색이며, 가슴에서 배까지 흑갈색 세로 줄무늬가 있고, 등에는 흰색의 가로 줄무늬가 있다. 수컷의 뒷머리에는 암컷에게는 없는 붉은 깃이 조그맣게 나있으나 잘 보이지 않아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먹이는 나무껍질 속에 숨어 있는 곤충이나 곤충 알을 구멍을 뚫어 잡아먹는다. 속담에 나오는 '스님보다 먼저 목탁을 두드리는 새'가 바로 이 쇠딱다구리다. 활엽수림 또는 잡목림 속의 고목 줄기에 구멍을 파고 둥지를 만들며, 5~7개의 알을 낳는다.야산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붙박이 텃새이다. 해마다 4월이면 두 마리씩 떼지어 다니고 6월이면 이소한 새끼 2~3마리를 데리고 돌아다니는 무리를 관찰할 수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전문가 대담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부산 스마트시티학 개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