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직장인 “워라밸 아직 남 얘기”

국제신문, 600명 대상 조사…100점 만점 기준 56점 그쳐

금융·보험업 종사자 최고점, 건설업이 가장 낮은 점수…장애요소 ‘인력 부족’ 꼽아

  • 하송이 박호걸 기자
  •  |   입력 : 2019-10-21 20:27:00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
부산지역 직장인을 대상으로 일과 삶의 균형인 ‘워라밸’의 수준을 조사한 결과 ‘보통’을 겨우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업종별, 직장 유형에 따라 온도 차이가 있었다.

국제신문은 여론조사기관인 ㈜도시와공간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8월 13일부터 한 달 동안 부산지역 직장인 600명을 대상으로 워라밸 수준에 관한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지역 직장인의 워라밸 수준은 평균 3.37점(최저 1점, 최고 5점·100점 환산 시 56.1점)으로 중간을 약간 웃돌았다. 조사 항목별로 보면 ‘일-가족 균형’이 3.62점으로 가장 높았고, ‘워라밸 관련 제도 사용 용이성과 조직문화’ 3.43점, ‘일-성장(자기계발) 균형’이 3.23점, ‘일-여가 균형’이 3.21점으로 뒤를 이었다. 25개 문항 중에서 ‘나는 가족에게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다’가 3.97점으로 최고점을 기록한 반면 ‘일이 고되더라도 건강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2.87점으로 최하점이었다. 부산지역 직장인이 일보다 가정을 중시하고, 이 같은 분위기도 조성되고 있지만 더 나아가 여가나 개인적 성장까지 고려하기는 아직 미흡한 상황인 것으로 풀이된다.

항목 중에선 업종별 차이가 두드러졌다. 지역 주력산업, 종사자 수 등을 고려해 6가지 업종으로 나눠 조사한 결과 은행을 비롯한 금융 및 보험업이 평균 3.55점으로 가장 점수가 높았다. 이는 공공기관(3.46점)을 넘어선 수치로, 비교적 워라밸 관련 제도가 정착된 대기업의 비중이 높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건설업은 3.26점에 그쳐 가장 낮은 점수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30대가 3.31점으로 가장 낮았다.

직장유형별로 보면 역시 기업 규모가 클수록 워라밸 수준이 높았다. 대기업은 평균 3.42점인데 비해 중견기업은 3.37점, 중소기업은 3.26점이었다. 직종 중에서는 단순노무종사자(3.26점)와 판매종사자(3.28점)가 워라밸 향유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3.40점)과 여성(3.34점)은 평균점에선 큰 차이가 없었다.

워라밸 장애 요소로는 ‘일-생활 균형 업무를 담당한 인력(대체 인력) 부족’이 37.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다음으로 ‘사내 눈치 등 오래된 직장문화’(24.3%)였다.

(재)일생활균형재단 윤해솜 본부장은 “이전까지 워라밸 관련 정책은 일·생활 균형 필요성을 포괄해 알리는 데 중점을 두었지만 갈수록 연령, 직종에 따라 워라밸 수준에 차이가 벌어지는 만큼 맞춤형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하송이 박호걸 기자

※내 워라밸 수준이 궁금하다면? work.kookje.co.kr 접속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구청장 물망’ 시의원, 정계 은퇴 선언 왜?
  2. 2부산시 가족·복지 싱크탱크, 후진적 문화에 무너진다
  3. 3한국도 뚫렸다…오미크론 3명 확진
  4. 4이준석 부산행 무력시위에도 윤석열 “연락 않겠다”…내전 점입가경
  5. 5숏패딩·니트톱·반바지…얼어 죽어도 스타일 살린다
  6. 6박형준의 ‘15분 도시’ 예산안 예결특위 문턱 넘을까
  7. 7오미크론에 꼬여버린 부산엑스포 유치작전
  8. 8오미크론 5명 감염 확산 '촉각'...코로나 이틀 연속 5000명대
  9. 9야당, 부산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으로 뽑는다
  10. 10부산시, 2조4000억 투입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한다
  1. 1‘구청장 물망’ 시의원, 정계 은퇴 선언 왜?
  2. 2이준석 부산행 무력시위에도 윤석열 “연락 않겠다”…내전 점입가경
  3. 3박형준의 ‘15분 도시’ 예산안 예결특위 문턱 넘을까
  4. 4야당, 부산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으로 뽑는다
  5. 5여당 부산 선출직 평가…하위 20% 사실상 공천 배제
  6. 6수산업 클러스터 국비 기대…경부선 지하화 반영은 어려울 듯
  7. 7“민생회복 사업에 재원 우선 배분”
  8. 8PK 찾아 ‘주 4일제’ 띄운 심상정
  9. 9부산시 해상도시 건설 ‘먹구름’…내년도 예산 전액 삭감
  10. 10지방의회 바꾸러…2030 몰려온다
  1. 1오미크론에 꼬여버린 부산엑스포 유치작전
  2. 2부산시, 2조4000억 투입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한다
  3. 3오시리아 관광단지 보행권 살릴 육교 만든다
  4. 4동백전 연말까지 캐시백 최대 10만 원
  5. 5대출금리 과도하게 올리는 은행들…신한은행 4개월새 0.89%P ↑
  6. 6호박 83% 올랐다… 지난달 부산 소비자 물가 9년 11개월來 최고
  7. 7오미크론發 한국경제 살얼음판…올해 성장률 4% 불투명
  8. 8정부, 與 양도세 한시 인하 검토에 "추진 계획 전혀 없어"
  9. 9현대로템, 2000억대 캐나다 트램 수주...VR AR 활용전략 주효
  10. 10코로나 장기화에...공항사용료·임대료 감면 내년 6월까지 연장
  1. 1부산시 가족·복지 싱크탱크, 후진적 문화에 무너진다
  2. 2한국도 뚫렸다…오미크론 3명 확진
  3. 3오미크론 5명 감염 확산 '촉각'...코로나 이틀 연속 5000명대
  4. 4부산 오미크론 접촉자들 음성... 정부 '방역강화'만지작
  5. 5불공정 인사평가와 괴롭힘 문화…인재들 못 버티고 떠나
  6. 6치명률 정보無…‘코로나 종식 X마스 선물’ 낙관론도
  7. 7"비둘기 먹이 주지 마세요" 배설물 뒤덮인 아파트 주민 호소
  8. 8거제시 '반값 아파트' 시행사 검찰 고발 파문
  9. 9현대차 울산 공장, 생산량 만회 위해 올해 첫 토요일 특근
  10. 10욕지도 모노레일 추락 원인, 다음 주 국과수가 밝힐 듯
  1. 1네이마르 다음이 손흥민…세계 6위 포워드로 ‘우뚝’
  2. 27년째 축구 유소년 사랑…정용환 장학회 꿈과 희망 쐈다
  3. 3롯데와 결별 노경은, SSG서 재기 노린다
  4. 4MLB 직장폐쇄 우려에…숨죽이는 한국 프로야구
  5. 5최혜진·안나린 LPGA Q 시리즈 3일 출격
  6. 6롯데 이석환 대표 유임…힘 실리는 성민규 ‘화수분 야구’
  7. 7롯데 출신 레일리, 최지만과 한솥밥
  8. 8박민지, KLPGA 대상·상금·다승왕 싹쓸이
  9. 9‘복식 동메달 벽’ 넘었다…장우진-임종훈 세계선수권 첫 은메달
  10. 10메시, 7번째 발롱도르…최다 수상 타이틀 지켜
이색 카페 모음ZIP
카페 파나카f, 카페 인터스페이스
이색 카페 모음ZIP
카페 과테말라·카페 A LOT TO GO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