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고향 가서 쉴 생각만 하지 말고, 부모님 건강부터 살펴보세요

영남노인병학회 선정 부모님 건강 체크 포인트 7

  • 국제신문
  • 오상준 기자 letitbe@kookje.co.kr
  •  |  입력 : 2017-10-02 18:39:04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잔기침 잦거나 TV 볼륨 높이고
- 어제 일을 기억하지 못하신다면
- 치매 등 건강 위험신호일 수도
- 활동량 적고 걸음걸이 느리다면
- 퇴행성 관절염도 의심해 봐야
- 흔한 노화 과정이라 넘기지 말고
- 무얼 드셨는지 등 구체적 질문을

긴 추석 연휴 기간 오랜만에 부모님을 찾아 뵙는다면 자식들이 꼭 확인해야 할 게 있다. 부모님의 건강 상태다. 예전과 달리 잔기침이 잦거나 자식들의 이야기를 잘못 듣고 여러 번 되묻는 경우 대부분 흔한 노화 과정으로 여기고 무심코 넘기기 쉽지만 위험신호일 수 있다. 국제신문이 영남노인병학회·부산가정의학회의 도움을 받아 ‘추석 때 부모님 건강 체크 포인트 7개’를 정리했다.
   
1. 건강검진은 언제 했나요?

연로하신 부모님은 자식들보다 훨씬 질병에 취약하고 암을 비롯한 각종 질환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 기본 건강 상태는 건강검진을 통해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열심히 직장생활을 하는 자식들은 직장검진 등 다양한 검진의 기회가 있지만 부모님은 의외로 검진을 받을 기회가 많지 않다. 우리나라는 40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2년에 한 번씩 암 검진, 생애전환기 검진을 포함한 국가 검진으로도 최소한의 건강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2. 어제 저녁은 어떻게 드셨나요?

이 질문에는 두 가지 건강 상태를 알아볼 수 있다. 첫째는 평소 식사 양과 내용에 관해 알아본다. 식습관만 봐도 영양 상태와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짐작할 수 있다. 식사를 잘 챙겨 드시는지, 한 끼를 때우는 부실한 식사를 하지 않으시는지 알아보는 게 중요하다. 둘째, 치매는 증상이 심해지면 평소에 알고 있던 길이나 사람도 잘 알아보지 못한다. 그러나 초기 치매는 대부분 단기기억, 다시 말해 최근 일들을 잘 기억하지 못한다. 어제 저녁 식사에 관한 물음에 잘 대답하지 못하고 최근의 일을 잘 기억하지 못한다면 치매 전문의의 진료가 필요하다.

갑자기 체중이 10%가량 줄거나 늘었다면 암·당뇨병이나 신장·심장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3. 약의 개수를 세어 보세요.

연세가 드신 부모님들은 고혈압, 당뇨, 관절염 등 여러 질환으로 많은 약을 복용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도 약을 잊어버리고 먹지 않거나 오히려 먹었는지 기억나지 않아 더 먹기도 한다. 진료예정 날짜보다 약이 많거나 적다면 약을 잘 챙겨 드시지 못하는 증거이므로 약 봉지에 크게 복용 날짜를 적어 두자.

4. 시력, 치아, 청력을 살펴보세요.

   
안경 도수는 2년에 한 번씩 시력검진을 한 뒤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정기적으로 안과를 찾아 녹내장, 백내장, 황반변성이 생기지 않게 미리 점검하는 게 중요하다. 전화로 대화하기 힘들거나 TV 볼륨을 크게 하면 노인성 난청을 의심해볼 수 있다. 치아 건강을 위해 치과에 정기적으로 가서 검사를 받는 게 좋다.

5. 종일 무엇하면서 지내시는지요?

시골에 계신 연로하신 부모님들은 디스크, 관절염 등으로 바깥 활동을 못 하고 대부분의 시간을 집안에서 지내는 분이 많다. 특히 홀로 되신 부모님은 TV를 벗 삼아 대부분 실내에서만 생활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면 근골격이 약해지고, 낙상이나 골절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지역 주민자치센터나 노인복지관, 보건소에서는 어르신을 위한 다양한 건강프로그램이 있다. 프로그램 대부분이 무료나 실비로 운영되고 있지만 정확한 정보가 없어 이용하지 못하기 일쑤다. 집 주위에 기관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 중 부모님께 도움이 될 만한 프로그램을 찾아드린다.

6. 요즘 기분 어떠세요?
연로하신 부모님들은 불면증에 시달리고, 잘 드시지 못하고, 즐거운 일이 없고 재미있는 일도 없다고 흔히 이야기한다. 노인성 우울증은 다양한 증상으로 표현될 수 있다. 우울하거나 흥미를 상실하는 등 흔한 우울증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조금이라도 의심된다면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7. 주로 가는 병·의원은 어딘지요?

연로하신 부모님들은 각종 질환으로 병·의원을 자주 찾는다. 주로 가는 병·의원의 이름과 부모님 건강을 책임지는 주치의 이름을 알아두면 부모님의 건강이나 질병 상태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된다. 긴 연휴 기간 부모와 같이 주로 가는 병·의원 진료를 한 번 따라가서 부모님의 건강 상태를 물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도움말=한성호 동아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영남노인병학회 이사장

오상준 기자 letitb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생명의 숲을 거닐다
경남 함양 상림
차기 부산 사회복지정책
취약계층 주거·의료 지원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노인성 치매, 한약·침으로 기혈 다스려야
화병엔 침·한약으로 기혈 다스려야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과거 처방전 확인, 현명한 약 복용 지름길
봄의 불청객 ‘알레르기 비염’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난임 한방치료, 임신 확률 높이는 데 도움
생리통엔 진통제보다 가벼운 운동을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생후 3년·사춘기 때가 키 성장치료 최적의 타이밍
성장치료 골든타임, 생후3년·사춘기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금정고 독서토론반 ‘나비효과’
반송중 마술동아리 ‘원더매직’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디스크 치료, 수술 대신 한방으로
적정습도로 촉촉한 폐…감기 걱정 뚝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여름 더 심해지는 갱년기 증후군
통합종양학과 한방 암 치료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임산부에게 행복한 건강을 드리는 맞춤한약 치료
성장치료, 한약으로 체내 열 식혀야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춘곤증 이기려면 잡곡밥 먹고 미네랄 보충해야
춥고 건조한 겨울, 비타민C·철분 등 영양제 보충 중요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취업 꿈꾸는 특성화고 학생들, 의무검정 효율적으로 이용해야
반장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건성안 치료·생활습관개선 병행해야
척추 치료법 사람마다 다 달라요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공정무역 마을 운동
공정무역 커피에 숨은 양면의 진실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깔대기 원리로 미세먼지 잡힐까
새해결심 작심삼일 현상, 현실적 목표로 극복해야
펫 칼럼 [전체보기]
국가차원 반려인 전문교육 필요
고양이는 아무도 해치지 않는다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파킨슨병 환자, 육류·우유 안 먹어야
요요 없는 다이어트 하려면 신장 기능 살려야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장염,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
환절기 감기 잘 이겨내는 법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