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식품첨가물, 왜 필요할까?

식품의약품안전청, 안내책자 발간…특정 식품에 필요한 첨가물 등 설명

  • 국제신문
  • 염창현 기자
  • 2012-04-23 19:37:57
  • / 본지 27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현대인들은 일상 생활에서 상당한 분량의 식품첨가물을 섭취한다. 완벽하게 안전이 보장된 먹거리를 찾기 힘들어서다. 문제는 이런 식품첨가물이 정부의 일정한 규제를 거치는 까닭에 인체에 해를 끼치지는 않겠지만 유익하지도 않으리라는 막연한 불안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다고해서 사용자들이 일일이 찾아다니면서 식품첨가물의 성분을 확인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소비자들의 이같은 고민을 해결해주자는 취지에서 '식품첨가물, 왜 필요한가요'라는 안내 리플릿(사진)을 최근 제작해 배포했다. 이 책자에는 어떤 먹거리에는 왜 특정 식품첨가물이 꼭 필요한가 등에 대해 알기쉽게 설명을 하고 있다.

예컨대 식품의 신선도와 영양을 유지시키기 위해 사용되는 첨가물인 소르빈산이나 안식향산, 프로피온산 등의 보존료는 세균 및 곰팡이의 증식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또 부틸히드록시아니솔(BHA), 디부틸히드록시톨루엔(BHT), 아황산염류 등은 식품 내 지방의 산패와 산화를 지연시킨다.
단맛을 내려면 아스파탐, 수크랄로스, 아세설팜칼륨, 삭카린나트륨 등과 같은 감미료가 사용된다. 이들 첨가물은 단맛이 설탕의 수백 배에 달하는 반면 칼로리가 거의 없고 소화가 되지 않은 채 곧바로 배설되기 때문에 혈중 포도당 농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햄이나 소시지 등 육류 가공식품에 들어가는 아질산나트륨, 질산나트륨, 질산칼륨 등의 발색제는 육류를 가공할 때 색깔이 검붉게 변하는 것을 막는 효과가 있다.

더 자세한 정보는 '식품첨가물정보방' 홈페이지((http://www.kfda.go.kr/fa-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권민경의 몸에 좋은 약선요리
두부 샌드위치
권민경의 몸에 좋은 약선요리
두부 스테이크
권강의 한방이야기 [전체보기]
지금 내 면역력에 좋은 음식은 따로 있다
김기봉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아이들 스트레스 치료법
배나영 교수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사상체질과 건강기능식품
사상의학과 무병장수
복지칼럼 [전체보기]
종교의 기부문화와 사회복지의 나눔문화
사회복지법인의 외부추천이사
안창범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자연의 기와 맛을 그대로 운용해 처방
인체 내 기혈 조절해 질병 치료
우리땅 시간여행 [전체보기]
남해 금산
진주 가진리
웰빙칼럼 [전체보기]
우리 사회의 링반데룽
영도 육아놀이터 '시소와 그네' 문닫을 위기 유감
임정화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끊는 것이 아니라 참는 것입니다
전문의 건강수첩 [전체보기]
겨울 불청객 오십견
겨울철 골절 유형과 예방
전수형 교수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에 도움 추천음식 5가지
수족냉증
줌마칼럼 [전체보기]
살다가 살다가
나는 네가 한 일을 다 알고 있다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교원평가, 교사 개입·익명성 보장 미흡
수능 끝난 고3 교실 진정한 정상화는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포도 다이어트의 말로
종이학 깜짝선물…이 맛에 응급실 지킨다
현대 동의보감 [전체보기]
건강한 다이어트
만성피로 증후군
KISTI의 과학향기 [전체보기]
바다에 버리는 플라스틱 우리가 먹어요
생체인식 기술 빈틈은 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