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8> 서구리틀야구단

  • 백창훈 기자 huni@kookje.co.kr
  •  |   입력 : 2023-05-30 19:48:47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관내 명문고교 있어 동기부여
- 2017년 구덕야구장 철거 이후
- 선수반 줄고 성적 주춤 아쉬움
- 프로선수 정민규·장우준 배출
- 이창민·진성훈·윤희수 등 주목

지난 27일 오후 2시 부산 서구 경남중학교 야구장. 저마다 ‘제2의 최동원’을 꿈꾸는 10여 명의 서구리틀야구단 선수들이 교문을 통해 속속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지역에 있는 구덕운동장을 비롯해 전국적인 야구 명문 경남고, 부경고(전 경남상고)를 바라보며 프로 선수의 꿈을 키우고 있다.
부산 서구리틀야구단 선수들이 훈련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구리틀야구단 제공
경남고는 ‘무쇠 팔’ 최동원을 비롯해 한국야구위원회(KB0) 허구연 총재,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 등을, 부경고는 정우람(한화) 이택근(키움·은퇴) 등 걸출한 스타들을 배출했다.

서구리틀야구단은 2008년 11월 창단 당시만 해도 구덕야구장을 연습 구장으로 썼고, 사무실도 이곳에 있었다. 하지만 2017년 생활체육공원 조성 계획에 따라 구덕야구장이 철거되면서 다른 곳에 둥지를 틀어야 했다.

이에 따라 대회 수상도 2017년부터 확 줄었다. 2012년 롯데기 야구대회 리틀부 준우승을 시작으로 2016년까지 각종 대회에서 5번의 우승과 3번의 준우승을 차지했는데, 2017년 이후 우승과 준우승은 각 1차례에 불과했다.

김지민 코치는 “구덕야구장이 있었을 때만 해도 그곳을 거점으로 자유롭게 연습했다”며 “그 같은 장점 때문에 선수반만 20명이 넘었는데, 야구장이 사라지게 돼 아쉽다”고 토로했다.

이 야구단이 배출한 프로 선수는 정민규(한화) 장우준(SSG) 등 2명이다. 2021년 1차 지명으로 한화 유니폼을 입은 정민규는 입단 첫해 1군에서 6경기 타율 0.125로 신인의 티를 벗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 시즌 2군 리그에서 타율 0.257, 8홈런 3도루로 두각을 나타내더니 올 시즌 상무에 입단, 미래 한화의 중심타자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민규와 같은 해 2차 8라운드로 SK(SSG 전신)에 입단한 장우준은 지난해 군 보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이 야구단에는 27명(선수반 12명, 취미반 15명)의 어린이 선수가 소속돼 있다. 이 중 서해준 이창민 진성훈 윤희수(이상 13세)가 주축이다. 주장 서해준은 우완 정통파 투수다. 슬라이더를 결정구로 사용하며, 구속이 빠르지 않지만 컨트롤이 좋아 헛스윙 유도로 상대 타선을 제압한다. 하지만 손목 힘이 약한 탓에 많은 공을 뿌리지 못한다는 것이 단점으로 꼽힌다.

이창민은 발이 빠르고 주루 센스가 좋아 1번 타자 중견수를 맡고 있다. 어깨가 강해 단번에 홈 송구를 할 수 있고 컨택트 능력도 뛰어나 출루율이 높다. 다만, 장타 생산력이 떨어지고 타격 기복이 심한 편이다. 진성훈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을 떠올리게 한다. 건장한 체격(162cm, 69kg)에 제구력이 뛰어나다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다. 힘이 좋아 타선에서는 4번 타자를 맡고 있으나, 순발력과 체력이 부족해 작전 야구를 수행하는 데는 어려움을 겪는다.

5번 타자 좌익수 윤희수는 장타력이 뛰어나 팀에서 클러치히터 역할을 해내고 있다. 힘과 펀치력은 좋지만 유연성과 순발력이 떨어지는 점은 보완해야 할 숙제다. 윤희수는 “타격에서뿐만 아니라 투수로서도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오타니 쇼헤이처럼 투타겸업이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한양프라자에 47층 주상복합…교대역 난개발 우려
  2. 2장평지하차도 2월 지각 개통…부산시 혈세 120억 날릴 판
  3. 3롯데 용병타자 5명 압축…신시내티 출신 외야수 센젤 유력
  4. 4[4·10총선 해설맛집] 매번 금배지 바뀐 ‘온천천 벨트’ 연제, 치열한 쟁탈전 예고
  5. 5[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충무공을 밟고 다닌다고?” vs “해외손님에 오히려 홍보”
  6. 6혈압 오르는 계절…‘고혈압 속설’ 믿다가 뒷목 잡습니다
  7. 7신임 장관 후보 절반이 여성…정치인 대신 전문가 중용(종합)
  8. 8놀다 보면 수학·과학과 친해져요…생일파티 꼭 참석해 주실거죠
  9. 9천당과 지옥 넘나든 손흥민…최강 맨시티와 무승부
  10. 10부산中企·스타트업 ESG경영 확산…민·관·공 ‘3각 동맹’
  1. 1[4·10총선 해설맛집] 매번 금배지 바뀐 ‘온천천 벨트’ 연제, 치열한 쟁탈전 예고
  2. 2신임 장관 후보 절반이 여성…정치인 대신 전문가 중용(종합)
  3. 3우리기술 고체 우주발사체, 민간위성 싣고 날아올랐다
  4. 4연제구_김희정
  5. 5“서부산 발전의 키는 낙동강 활용…제2대티터널 등 재원 투입”
  6. 6이르면 4일 8곳 안팎 개각…한동훈은 추후 원포인트 인사
  7. 7윤 대통령 6개 부처 개각, 3명이 여성, PK 출신 2명
  8. 8박형준, 이재명에 산은 부산이전 촉구 서한 "균형발전 시금석"
  9. 9與 혁신위 ‘최후통첩’ 최고위 상정 불발…지도부 무반응 일축
  10. 10부산시의회 ‘안전 통학로’ 예산 2억 늘려
  1. 1한양프라자에 47층 주상복합…교대역 난개발 우려
  2. 2부산中企·스타트업 ESG경영 확산…민·관·공 ‘3각 동맹’
  3. 3건설사 부도·中企대출 연체 ‘빨간불’
  4. 4부산 이전 효과 제엠제코, 중기부 장관상
  5. 5고객 맞춤 와인 추천 서비스…단골 많은 건 ‘소통의 힘’
  6. 6부산 콘텐츠 입힌 기념품 400여 종, 디자인 차별화 눈길
  7. 7부산銀, 가계대출 중도상환수수료 31일까지 전액 면제
  8. 8주가지수- 2023년 12월 4일
  9. 9서면 무신사 매장, 상권 불씨 살릴까
  10. 10롯데 3세 경영 가시화? 신동빈 父子 부산출장 동행 촉각(종합)
  1. 1장평지하차도 2월 지각 개통…부산시 혈세 120억 날릴 판
  2. 2[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충무공을 밟고 다닌다고?” vs “해외손님에 오히려 홍보”
  3. 3놀다 보면 수학·과학과 친해져요…생일파티 꼭 참석해 주실거죠
  4. 4동아대 한국어교원 양성과정…25일까지 참가자 선착순 모집
  5. 5초등 취학통지· 예비소집 실시…소재·안전 확인 위해 대면원칙
  6. 6[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41> 티무르와 테무르 ; 호라즘 땅에서
  7. 7오늘의 날씨- 2023년 12월 5일
  8. 8故 김지태 선생 아들 통 큰 기부…부산 북구 신청사 탄력
  9. 9직할시 승격 발맞춰, 시내버스 노선 확 늘리고 배차 체계화
  10. 10“한 달에 1500만원”…10대 청소년 노래방 도우미로 유인한 20대 女
  1. 1롯데 용병타자 5명 압축…신시내티 출신 외야수 센젤 유력
  2. 2천당과 지옥 넘나든 손흥민…최강 맨시티와 무승부
  3. 3한국, 대만 선발에 꽁꽁 묶여 타선 침묵
  4. 4우즈 “나흘간 녹을 제거했다”
  5. 5여자핸드볼 홈팀 노르웨이에 완패…세계선수권 조3위로 결선리그 진출
  6. 6반즈 MLB행 가능성…거인, 재계약·플랜B 투트랙 진행
  7. 7아이파크, 수원FC와 승강PO
  8. 8최준용 공수 맹활약…KCC 시즌 첫 2연승
  9. 9동의대, 사브르 여자단체 金 찔렀다
  10. 10맨유 101년 만의 ‘수모’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축구는 기본기부터” 심판 형제가 만든 신생 클럽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부산 유일 초등부 여자클럽…창단 첫해부터 전국 최강 군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