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 골프, 아칸소 챔피언십서 LPGA 3개월 무관 끊을까

전인지 메이저 제패 후 승리 ‘0’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22-09-21 19:45:44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내일부터 사흘간 대회 우승경쟁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석 달가량 ‘무관’에 그치고 있는 한국 선수들이 강세를 보여 온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분위기 전환을 노린다.

LPGA 투어는 23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6438야드)에서 열리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30만 달러)으로 이어진다.

이번 대회를 포함해 LPGA 투어는 7개 대회를 남겨둬 시즌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한국 선수들은 4승을 합작했다.

지난 3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의 고진영(27), 4월 롯데 챔피언십 김효주(27), 6월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 지은희(36), 6월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전인지(28)가 정상에 올랐다.

하지만 전인지의 메이저 제패 이후 우승 소식이 끊긴 지 3개월이 지났다.

지난해 5승을 쓸어 담은 세계 1위 고진영의 부상과 결장 여파 속에 미국을 비롯한 다른 국가에서 다양한 새로운 선수들이 두각을 나타내며 ‘한국 군단’이 예년의 위력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주 열리는 아칸소 챔피언십은 한국 선수들에게 좋은 기억을 많이 남긴 대회다.

2008년 이선화(36)가 초대 챔피언에 올랐고, 이듬해엔 신지애(34)가 우승을 차지했다. 2013년 박인비(34), 2015년 최나연(35), 2017년 유소연(32), 2019년엔 박성현(29)이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해에는 우승자는 나오지 않았으나 공동 2위에 오른 지은희를 필두로 5명의 한국 선수가 톱10에 진입한 바 있다.

올해 대회엔 역대 챔피언 유소연 박성현 최나연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지난해 준우승자 지은희도 나선다.

지난주 어메이징크리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마지막 날 8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3위에 오른 신인 안나린(26)의 활약도 주목된다.

최혜진(23) 이정은(26) 김세영(29) 김아림(27) 등도 출전해 우승 경쟁을 벌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3. 3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4. 4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5. 5영남 간호사 1만명 부산에서 간호법 제정 촉구 외치다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7. 7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8. 8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9. 9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10. 10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남해안 아일랜드 하이웨이 추진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3. 3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4. 4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아동 한국 입국해 수술 받는다
  5. 5“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6. 6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7. 7"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8. 8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9. 9[뭐라노]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짠다
  10. 10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남천자이 내달 입주… 부산 중층 재건축 신호탄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5. 5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6. 6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7. 7"화물연대 파업에 철강에서만 1조1000억 출하 차질"
  8. 8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9. 9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10. 10[차호중의 재테크 칼럼]‘1인 가구’와 시대변화
  1. 1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2. 2영남 간호사 1만명 부산에서 간호법 제정 촉구 외치다
  3. 3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4. 4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5. 5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남해안 아일랜드 하이웨이 추진
  6. 6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7. 7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8. 8어린이대공원서 크리스마스 기분 만끽하세요
  9. 9최석원 전 부산시장 별세…향년 91세
  10. 10[단독]기장 일광읍 상가 건축현장서 인부 2명 추락…1명 중태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3. 3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4. 4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5. 5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6. 6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7. 7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9. 9[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
  10. 10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