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철벽 불펜 균열…마무리 교통정리 필요해

지난주 KIA·두산전 2승4패 기록, 불펜 평균자책점 7.71로 최하위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2-05-23 19:55:09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마무리 김원중·최준용 둘다 기용
- 보직 혼선 생겨 시너지효과 못 내

시즌 초반 철벽 위용을 자랑하던 롯데 자이언츠의 불펜에 균열이 가기 시작했다. 원조 마무리 김원중의 가세로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전망됐던 불펜은 오히려 지난주에 크게 흔들리는 모습마저 보였다. 김원중과 새 마무리 최준용의 역할에 대한 확실한 교통정리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불펜이 시너지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원중 (왼쪽), 최준용
롯데는 지난주 KIA 타이거즈(3연패), 두산 베어스(2승1패)와의 6연전에서 2승 4패를 기록했다. 지난주 첫 시작을 3위로 시작해 6위로 마쳤다. 지난 22일 두산과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회 초 2사 후 나온 고승민의 역전 3점 홈런이 아니었다면 순위가 7위까지 떨어졌을 만큼 불안한 한 주를 보냈다.

최근 롯데의 부진에는 지난달과 확연히 달라진 불안한 불펜이 한 몫을 했다. 롯데 불펜진은 지난주 1승 2패 1세이브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7.71로 리그에서 가장 나빴다. 그나마 두산과의 시리즈 마지막 경기에서 팀이 극적으로 승리하며 1승(김원중)과 1세이브(최준용)를 챙길 수 있었다.

공교롭게도 김원중이 복귀한 이 달부터 불펜이 되레 흔들렸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롯데 불펜은 87⅔이닝 동안 2승 4패 19홀드 9세이브 평균자책점 3.08로 호투했다. 구승민-김유영-최준용으로 이어지는 철벽 불펜에 김원중까지 가세하면 더욱 막강해질 것이란 평가가 많았다.

하지만 이달 들어 73이닝 동안 3승 4패 3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4.07에 그친다. 무엇보다 지난달 87⅔이닝 동안 2개에 불과했던 피홈런이 73이닝 동안 5개로 늘어났다. 특히 두 마무리 투수인 김원중(1개)과 최준용(3개)이 4개를 합작한 것이 불안 요소다.

김원중은 지난 18일 KIA전에 등판해 8회 초 동점 상황에서 소크라테스에게 역전 3점 홈런을 맞고 패전 투수가 됐다. 최준용은 지난 17일 역시 KIA전에서 9회 초 소크라테스에게 역전 결승 2점 홈런을 맞고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불펜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음에도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최근까지 확실한 고정 마무리를 정하지 않았다. 그저 “우리 팀에는 두 명의 마무리 투수가 있다”는 레토릭만 되풀이했을 뿐이다. 그러다 지난주 두산전을 앞두고 “현재 우리 팀 마무리 투수는 최준용”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역시도 “김원중도 마무리 투수가 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올 시즌 마무리 투수가 될 수 없다는 건 아니다”며 여지를 남겼다.

롯데는 이번 주 선두 SSG 랜더스와 원정 3연전을 치른 뒤 키움 히어로즈와 홈에서 맞붙는다. 24일 주중 시리즈 첫 경기 선발은 찰리 반즈가 등판해 SSG 오원석과 맞붙는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2. 2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3. 3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4. 4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5. 5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6. 6정부·의협, 의사 인력 확충 합의
  7. 7투명창에 ‘쾅’ 목숨잃는 새 年 800만마리…‘무늬’ 의무화
  8. 8“훗날 손주들이 오염수 피해” 시민집회 확산…일본 어민도 반발
  9. 9“나는 욕심도둑” 스님의 초인적 정진과 문화계승
  10. 10‘골프전쟁 종식’ 미국·사우디 화해무드…부산엑스포에 찬물?
  1. 1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2. 2‘골프전쟁 종식’ 미국·사우디 화해무드…부산엑스포에 찬물?
  3. 3부산시의회, 주차시설에 유공자 우선구역 조례 발의
  4. 4후쿠시마 검증특위, 선관위 국정조사 여야 합의
  5. 5KBS 사장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 시 사퇴”
  6. 6이래경 인선 후폭풍…이재명, 민생이슈 앞세워 사퇴론 선긋기(종합)
  7. 7선관위 특혜채용 자체감사...아빠 미리 알려주기 이어 친구 찬스도
  8. 8부산시의회, 교육청 예산 임의집행 조사 의결
  9. 9IMO 탄도 발사 비판에 북 '발끈'..."위성 발사도 사전통보 않겠다"
  10. 10비행 슈팅 게임하면서 6·25 배운다...한국판 '발리언트 하츠' 공개
  1. 1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2. 2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3. 3동백섬에 가면, 블루보틀 커피
  4. 45성급 호텔 ‘윈덤’ 하반기 송도해수욕장에 선다
  5. 5VR로, 실제로…추락·감전 등 12개 항만안전 체험
  6. 6연금 복권 720 제 162회
  7. 7영양염 장기간 감소에…연근해 기초생산력 확 줄었다
  8. 8주가지수- 2023년 6월 8일
  9. 9'외국인도 좋아할 만한 골목 맛집 여행지'에 영도 흰여울마을
  10. 10경찰, 부산지역 전세사기범 18명 구속
  1. 1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2. 2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3. 3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4. 4정부·의협, 의사 인력 확충 합의
  5. 5투명창에 ‘쾅’ 목숨잃는 새 年 800만마리…‘무늬’ 의무화
  6. 6“훗날 손주들이 오염수 피해” 시민집회 확산…일본 어민도 반발
  7. 7부산시 공공기관 통폐합 마무리…청년사업, 경제진흥원이 전담
  8. 8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9일
  9. 9오늘도 덥다가...경남 이어 울산 잠시 소나기
  10. 10“오사카·상하이 엑스포…이번엔 부산 차례죠”
  1. 1잘 던지면 뭐해, 잘 못치는데…롯데 문제는 물방망이
  2. 2돈보다 명분 택한 메시, 미국간다
  3. 3부산, 역대급 선두 경쟁서 닥치고 나간다
  4. 4심준석 빅리거 꿈 영근다…피츠버그 루키리그 선발 예정
  5. 5박민지 3연패냐 - 방신실 2연승이냐 샷 대결
  6. 6흔들리는 불펜 걱정마…이인복·심재민 ‘출격 대기’
  7. 7“럭비 경기장 부지 물색 중…전국체전 준비도 매진”
  8. 8호날두 따라 사우디로 모이는 스타들
  9. 9세계의 ‘인간새’ 9일 광안리서 날아오른다
  10. 10이탈리아 빗장 풀 열쇠는 측면…김은중호 ‘어게인 2강 IN’ 도전
우리은행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부상 방지 ‘룰 야구’ 고집…선수들 미래까지 챙긴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