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거물급 FA보다 알짜…정훈 ‘상한가’ 칠까

준수한 공격력·멀티 수비장점…보상 규모 1억5000만 원 불과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1-11-24 20:22:15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롯데, 타 구단들 관심에 비상
- 한화 포수 최대훈도 ‘가성비’

지난 22일 2022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자격 선수 명단이 발표되며 올해 스토브리그도 문을 열었다. 벌써 거물급 FA 영입 경쟁이 불붙은 가운데 가성비가 좋은 알짜 FA에 대한 관심도 조용하게 높아지고 있다. 거물급 FA와는 별개로 가성비가 좋은 FA에 대한 쟁탈전이 벌어질 지 주목된다.
롯데 자이언츠 정훈
24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따르면 올 시즌 후 FA 자격을 취득한 선수는 A 등급 5명, B 등급 9명, C 등급 5명 등 총 19명이다. 대어급으로 꼽히는 NC 다이노스 나성범, 두산 베어스 김재환·박건우, 삼성 라이온즈 박해민은 모두 A급으로 묶였다.

FA 규정상 A등급 선수를 영입하려면 해당 선수의 직전 연봉 200%와 20인 보상선수 외 선수 1명, 또는 연봉 300%를 보상해야 한다. B등급은 연봉 100%와 보호선수 25인 외 선수 1명, 또는 연봉 200%를, C등급은 연봉 150%만 지급하면 된다.

이 때문에 영입에 따른 출혈이 상대적으로 적은 B, C등급 중 알짜배기 선수에 대한 관심도 높다.

가장 가성비가 높게 평가받는 선수는 롯데 자이언츠 정훈이다. 베테랑 정훈은 리그 상위권의 공격력을 갖췄다. 올 시즌에는 타율 0.292, 안타 142개, 홈런 14개, OPS 0.819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도 타율 0.295, 안타 121개, 홈런 11개, OPS 0.809로 최근 2년간 OPS는 이대호, 안치홍보다 높았다.

1루수와 외야수 등 내·외야를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포지션도 장점이다. 올 시즌 1루수로 나선 100경기에서 796.2이닝 동안 실책이 단 1개에 불과했다. 타구 처리율도 92.8%로 규정이닝을 채운 10개 구단 1루수 중 3위를 기록했다.

이런 정훈은 C등급에다 연봉이 1억 원으로 보상 규모가 1억5000만 원에 불과한 점이 가장 큰 매력으로 꼽힌다. 큰 출혈 없이 상위권 공격력을 갖춘 베테랑을 영입할 수 있는 것이다. 실제로 복수의 구단이 정훈 영입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로서는 정훈을 반드시 잡아야 할 이유이기도 하다. B등급을 받은 한화 이글스 최재훈도 이번 포수 FA 4명(강민호 장성우 최재훈 허도환) 중 최대어로 꼽힌다. 올 시즌 타율 0.275, 안타 103개, 홈런 7개를 기록한 그는 조정득점생산력을 나타내는 wRC+에서 124.6으로 리그 포수 중 가장 좋았다.

수비도 일가견이 있다. 올 시즌 도루 저지율은 28.4%로 규정 이닝을 소화한 7위 이내 포수 중 1위였다. 리그 포수 중 공수를 모두 갖춘 선수가 드물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 올 시즌 연봉도 2억6000만 원이라 다른 팀에서 탐낼 만하다.

이날까지 FA 자격 선수들의 권리 행사 승인 신청을 받은 KBO는 25일 FA 확정 선수 명단을 발표하며 26일부터 해당 선수들은 소속 구단은 물론 모든 구단과 협상할 수 있다.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최근 4년간 정훈 기록

연도

타율

안타

타점

홈런

OPS

2018

0.305

53개

26개

7개

0.855

2019

0.226

43개

17개

2개

0.614

2020

0.295

121개

58개

11개

0.809

2021

0.292

142개

79개

14개

0.819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롯데 마차도 빈자리, 내부 육성에 무게 실리나
  2. 2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 5m 추락…관광객 8명 중경상
  3. 3부산시·시의회 갈등 부른 기조실장
  4. 4[단독]기자 입막음 시도 건설사 前 회장 검찰 송치
  5. 5코로나 학력저하, 숫자로 확인됐다
  6. 6부산 기초의원 선거구 14곳 수술…출마자도 유권자도 혼란
  7. 7‘희소병 투병’ 이봉주 2년 만에 다시 달렸다
  8. 8부산 주말에도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이틀 연속 140명대
  9. 9일상회복 한달…부산 자영업자 "다시 장사 제한할까 두려워"
  10. 10문 대통령 지지자 못 잡는 이재명…정권교체론 못 담는 윤석열
  1. 1부산시·시의회 갈등 부른 기조실장
  2. 2부산 기초의원 선거구 14곳 수술…출마자도 유권자도 혼란
  3. 3문 대통령 지지자 못 잡는 이재명…정권교체론 못 담는 윤석열
  4. 4윤석열 돕는 PK 사람들- 중진 물러나고 초재선 전면에
  5. 5시늉만 한 부산 부동산특위…정보동의 미제출만 115명
  6. 6대선 D-100…변수 많은 선거 끝까지 예측불허
  7. 7이재명 돕는 PK 사람들- 전재수 선대위 핵심업무 지휘
  8. 8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 부산시당·경남도당 창당
  9. 9이재명-윤석열 ‘3無’ 공방…네거티브 프레임 전쟁 점화
  10. 10이재명 호남 집토끼 공략 총력전…윤석열 고향 충청서 선대위 시동
  1. 1부산지역 주택분 종부세액 97% 다주택자·법인이 부담
  2. 2생활숙박시설 ‘힐스테이트 창원 센트럴’ 분양
  3. 3부산 영화 나아갈 길 <6> 스웨덴 예테보리의 저력
  4. 4택배·배달기사 등 특고, 20대 1년새 50% 급증
  5. 5영화 제작사 40여 곳, 후반 작업사도 20곳↑…매년 1, 2월 영화제도
  6. 6부산 통근·통학 소요시간 30.3분…비수도권 시·도 중 최장
  7. 7스마트엠투엠 블록체인 플랫폼 공인검증
  8. 8해수부, 겨울철 해상사고 집중 관리
  9. 9“골목도 브랜딩이다” … 전포공구길·망미골목 관광화 어떻게?
  10. 10기준금리 인상에 제2금융권도 대출조이기...중저신용자 어려움 가중
  1. 1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 5m 추락…관광객 8명 중경상
  2. 2[단독]기자 입막음 시도 건설사 前 회장 검찰 송치
  3. 3코로나 학력저하, 숫자로 확인됐다
  4. 4부산 주말에도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이틀 연속 140명대
  5. 5일상회복 한달…부산 자영업자 "다시 장사 제한할까 두려워"
  6. 6해운대구 아파트 잇달아 정전, 엘리베이터 멈춤 사고도 발생
  7. 7'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43> 통영 학림섬마을
  8. 8원격수업에 수준별 학습 ‘스톱’…중위권 붕괴 두드러졌다
  9. 9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35> 김매자 ㈔창무예술원 이사장 겸 포스트극장 대표
  10. 10“부산 남구 무인택배함 비싼 가격에 수의계약”…구의회, 행감서 지적
  1. 1롯데 마차도 빈자리, 내부 육성에 무게 실리나
  2. 2‘희소병 투병’ 이봉주 2년 만에 다시 달렸다
  3. 3김하성, 경쟁자 프레이저 내보내 출전 기회 희소식
  4. 4우성스포츠재단 올해도 체육장학생 후원
  5. 5장우진-임종훈 세계탁구선수권 동메달 확보
  6. 6잡을까 말까…롯데, 마차도 재계약 놓고 장고
  7. 7롯데 최준용, 일구회 신인상 영예
  8. 8프로야구 FA 14명 확정
  9. 9작년 세계탁구선수권 무산된 부산, 2024년 대회 따냈다
  10. 10신유빈 단식 64강서 쓴맛…전지희·서효원 3회전 진출
롯데 자이언츠 2021 결산
2군 선수 중용 서튼 리더십
롯데 자이언츠 2021 결산
세대교체 물꼬 튼 상동구장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