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태권도 세계인의 스포츠 됐지만, 종주국은 첫 노골드

대회 마지막 날 이다빈 銀 끝으로, 한국 ‘은 1개·동 2개’로 마무리

  •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   입력 : 2021-07-28 21:08:57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이번 대회 금메달 7개국에 분산
- 메달 소외국 희망 종목으로 부상
- NYT “태권도 성공적 문화상품”

대한민국 태권도가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노 골드’로 2020 도쿄올림픽을 마쳐 큰 충격을 줬다. 종주국으로서는 참담한 성적표지만 태권도가 글로벌화에 성공하면서 세계 선수들의 실력이 상향평준화돼 올림픽 종목 채택 20년 만에 안착했다고 볼 수 있다는 긍정적인 해석도 나온다.
지난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결승에서 한국 이다빈(왼쪽)이 세르비아 밀리차 만디치에 발차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회 마지막 날 전까지 메달 1개(동메달)에 그쳤던 한국은 그나마 막판에 은·동메달을 하나씩 추가했다. 지난 27일 밤 이다빈(25·서울시청)은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태권도 경기 마지막 날 여자 67㎏ 초과급 결승에서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게 7 대 10으로 져 은메달을 따냈다. 이다빈은 1라운드에서 0 대 5로 끌려가다 점차 추격을 시작했고 3라운드 중반 연이은 공격으로 6 대 6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만디치에게 주먹 공격과 몸통 발차기를 잇달아 허용해 무릎을 꿇었다.

이다빈의 결승전에 바로 앞서 열린 남자 80㎏ 초과급 동메달결정전에서는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이 이반 콘라드 트라이코비치(슬로베니아)를 5 대 4로 누르고 동메달을 따냈다. 인교돈은 2014년 림프종 진단을 받았으나 이를 이겨내고 올림픽에서 값진 메달을 안아 진한 감동을 남겼다. 지난 24일 남자 58㎏급에서는 장준(21·한국체대)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한국은 태권도에서 총 3개(은1, 동2)의 메달을 수확하며 도쿄올림픽을 마무리했다.

한국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 대회 때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래 지난 21년간 금메달을 하나도 못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종주국으로서 수모를 당했다고도 볼 수 있다. 하지만 꼭 그런 것도 아니다. 그간 한국이 독식했던 메달이 전 세계로 고루 분산된다는 것은 그만큼 태권도가 대중화에 성공했다는 의미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죽을 쒔지만, 금메달 8개를 가져간 나라는 모두 7곳(러시아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이탈리아 태국 미국 우즈베키스탄)으로 특정 국가에 집중되지 않았다. 러시아(ROC)가 2개로 가장 많았고, 나머지는 모두 1개씩이다. 특히 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이번 대회에서 태권도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태국(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과 우즈베키스탄(울루그벡 라쉬토프) 금메달리스트를 길러낸 스승은 모두 한국인이어서 화제가 됐다. 금·은·동을 통틀어 메달 하나 이상을 수확한 나라도 21곳이다. 북마케도니아 튀니지 등 ‘올림픽 열세국’들이 시상대에 많이 오른 것이 눈길을 끈다. 올림픽에 정식으로 채택된 지 21년 만에 61개국(난민팀 제외)이 출전하는 종목으로 제대로 성장했다는 풀이가 가능하다. 값비싼 장비나 경기장 없이도 할 수 있는 스포츠라는 점이 이른 시일 내 착근하는 데 도움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지난 25일 “태권도가 메달 소외국들의 희망으로 자리매김했다. 태권도가 K-팝 이전에 한국이 수출한 가장 성공적인 문화상품”이라고 호평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성과에도 경기 방식을 손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근본적으로 전자호구 센서로 점수를 가리는 방식 탓인지 특유의 박진감 넘치는 타격이 아닌 ‘터치 게임’으로 변질됐다는 지적이 계속된다. ‘발 펜싱’ 조롱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채점제 부활 등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태극 궁사, 세계선수권 단체전 金 싹쓸이
  2. 2부산 ‘영화 1번지’ 팬데믹 맞선 사투
  3. 3부산 ‘수영현대’ 2차 안전진단 0.05점 차 재건축 제동
  4. 4구 행정 착오? 업자만 배 불린 일몰해제
  5. 5두바이엑스포 부산홍보부스 고작 6㎡ 생색
  6. 6[도청도설] 화천대유, 그 본뜻
  7. 7부산·경남 공공기관 임직원 ‘혁신도시 투기’
  8. 8에어부산, 부산시·지역주주 등에 업고 유상증자 성공
  9. 9핑크빛 가을을 즐기는 나들이객
  10. 1070년 역사 옛 양산 동면초, 내년 복교 급물살
  1. 1부산·경남 공공기관 임직원 ‘혁신도시 투기’
  2. 2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야당 향한 ‘대장동 의혹’ 화살
  3. 3호남의 선택도 이재명…전북서 이낙연 잡고 본선직행 성큼
  4. 4여당 PK 공약보따리…메가시티·신공항 대동소이
  5. 5이낙연, 호남대첩 1차전 승리…이재명 누적득표 과반 유지
  6. 6가덕신공항·메가시티·원자력 정책 찬반 팽팽
  7. 7특공받고 떠난 비율 경남 1위, 특공으로 챙긴 시세차익 부산 1위
  8. 8민주당 대권주자들 부산서 지역공약 쏟아내
  9. 9김해고 두 선후배, 엇갈린 야당 캠프행
  10. 10“가덕신공항 전면 재검토”…9일 만에 말 바꾼 최재형
  1. 1부산 ‘영화 1번지’ 팬데믹 맞선 사투
  2. 2부산 ‘수영현대’ 2차 안전진단 0.05점 차 재건축 제동
  3. 3에어부산, 부산시·지역주주 등에 업고 유상증자 성공
  4. 4신항 서컨 물량 유치 계획 불투명…운영사 선정 난기류
  5. 5CGV 연말 부산에 ‘요기보관’ 개관…롯데시네마도 스페셜관 확대
  6. 6LGU+ ‘디즈니플러스’와 독점 계약
  7. 7동부산 ‘롯데월드’ 물 건너간 연내 개장
  8. 8제도권으로 들어온 가상자산거래소 ‘빅4’체제로
  9. 9부산 영화 나아갈 길 <1> 남포동 극장가 살릴 대책
  10. 10공공요금 줄인상 대기…물가상승률 10년 만에 최고치 전망
  1. 1구 행정 착오? 업자만 배 불린 일몰해제
  2. 2두바이엑스포 부산홍보부스 고작 6㎡ 생색
  3. 370년 역사 옛 양산 동면초, 내년 복교 급물살
  4. 4부산 신규 42명…그중 3분의 1은 추석 타지 확진자 접촉
  5. 5갈맷길 원정대 대장정 첫발…매주 하루 테마코스도 걸어요
  6. 6양산 첫 수소충전소 물금읍에 개설
  7. 7새 광역시대의 동남권-메가시티의 길 시즌2 <3> 합동추진단 어떻게 운영되나
  8. 8오늘의 날씨- 2021년 9월 27일
  9. 9경남 작가들, 대규모 작품 기부 눈길
  10. 10연극 ‘섬 집 엄마’ 내달 13일 매물도 무대 오른다
  1. 1태극 궁사, 세계선수권 단체전 金 싹쓸이
  2. 2뇌수술 여파…롯데 민병헌 은퇴
  3. 3세인트루이스 15연승…김광현 공 6개로 승리 챙겨
  4. 4‘후치올’ 주춤…거인, 가을야구 막차 티켓 놓칠라
  5. 5적수가 없네…여자핸드볼, 아시아 선수권 5연패
  6. 6롯데 민병헌 공식 은퇴…뇌동맥류 수술 영향
  7. 7손흥민·황희찬의 EPL 코리안 더비…먼저 웃은 ‘손’
  8. 8아이파크, 리그 5위로 껑충…무승 ‘아홉수’ 탈출 언제쯤
  9. 9이강인, 레알 마드리드전 데뷔골…황의조, 2경기 연속 득점포 가동
  10. 10‘고수를 찾아서3’ MMA파이터가 폴댄스를 배우면
우리은행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텅 빈 사직체육관에 프로배구단 ‘둥지’ 틀까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사직구장 재건축에 ‘날개’…‘임시 둥지’ 마련해야 순항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