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5분 만에 골맛…맨시티 ‘손’봤다

손흥민 정규리그 9호 골, 득점 랭킹 단독 선두로 나서…토트넘도 리그 1위에 올라

  •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   입력 : 2020-11-22 19:55:36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손흥민(토트넘)이 정규리그 9호 골을 터뜨리며 득점랭킹 단독 선두에 올랐다. 동시에 토트넘은 리그 선두로 나섰다.
토트넘 손흥민이 22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시티와 홈 경기에서 전반 5분 만에 선제 결승 골을 터뜨린 뒤 ‘찰칵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그는 이 상황을 간직하고 싶다는 의미로 이번 시즌에 이 세리모니를 새로 선보였다. AP 연합뉴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체스터시티(이하 맨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꽂아 팀의 2-0 승리에 앞장섰다.

그는 팀 동료 은돔벨레가 상대 진영으로 깊숙하게 찔러 넣은 크로스를 수비수 뒷공간으로 빠르게 쇄도하며 잡아낸 뒤 골키퍼 가랑이 사이를 뚫는 정확한 왼발슛으로 골을 뽑아냈다. 이로써 손흥민은 시즌 득점 수를 9골로 늘리며 EPL 득점랭킹 단독 선두가 됐다. 공동 2위(8골)인 도미닉 칼버르-르윈(에버턴),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에 1골 차로 앞서 나갔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까지 합하면 시즌 11골(5도움)이다. 소속팀 토트넘도 리그 4연승, 8경기 무패를 이어가면서 6승 2무 1패(승점 20점)를 기록해 리그 단독 선두에 올랐다.

그의 골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터졌지만, 승부를 결정지은 것이었다. 득점 후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 감독은 수비라인을 아래로 깊게 내리며 전매특허인 효율적인 역습 축구를 선보였다. 4-4-2 전술을 가동했지만 사실상 수비수가 6명인 ‘6-4-0’ 전술에 가까울 정도로 수비벽을 두껍게 가동했다.

맨시티는 볼점유율 66%, 슈팅 22개(유효 슛 5개)를 기록하며 집요하게 골대를 공략했지만 무득점에 그쳤다. 슛을 퍼부었으나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고, 수비에 허점을 보였다. 이로 인해 후반 20분 토트넘 지오바니 로셀소에게 골을 내주면서 0-2로 패했다. 반면 토트넘은 2개의 유효 슛을 모두 득점으로 연결하는 고효율 축구를 선보였다.

손흥민은 EPL 사무국이 온라인 팬 투표로 선정하는 경기 수훈선수인 ‘킹 오브 더 매치’에도 뽑혔다. 80.7%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2위인 팀의 동료 골키퍼 요리스(5.5%)를 크게 앞섰다.

경기가 끝난 뒤 페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알고도 못 막았다’며 고개를 떨궜다. 그는 “우리가 전반 5분 만에 실점한 것은 토트넘에 가장 완벽한 시나리오였다”면서 “해리 케인이 볼을 떨어뜨리면 스테번 베르흐베인이나 손흥민이 뒷공간으로 쇄도하는 것을 알고 있었다. 우리가 더 잘 대응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폭염 속 삼익비치 3000세대 정전…저녁시간 자체 전력시설 문제로
  2. 2부산 코로나 양성률 2배 껑충…거리두기 3단계 2주 연장
  3. 3다이빙 우하람 한국 최고성적 도전…유도 안창림 32강전
  4. 4세계 톱랭커 이아름·최인정 줄탈락…한국 목표달성 비상
  5. 5시민공원 오염토 건강 위협 수준…부실조사 사실로
  6. 6대선주자 홍준표 “가덕신공항, 부울경 엮는 중심”
  7. 7피서객 몰린 해운대, 선별검사소도 북적
  8. 8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21> 이정미 법무법인 로고스 상임고문·전 헌재 권한대행
  9. 9부산 산학협력센터 테크노파크에 맡길 듯
  10. 10하루 확진 미국 11만·영국 3만 명…지구촌 델타발 4차 유행 공포
  1. 1대선주자 홍준표 “가덕신공항, 부울경 엮는 중심”
  2. 2두 야당 대표 부산행…이준석 가덕논란 불끄기, 안철수 균형발전 이슈화
  3. 3“행정구역 개편·대입수시 폐지…1/4 값 아파트도 도입할 것”
  4. 4여야 상임위 11대 7 재배분…PK 3선들 위원장 눈독
  5. 5윤석열·이준석 회동 “만나보니 대동소이”…尹 국힘 입당 급물살
  6. 6윤석열, 이준석과 회동…입당 급물살?
  7. 7지역주의로 불거진 여당 양강의 이전투구
  8. 8대도시특례 등 166개 사무 지방에 이양된다
  9. 9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부산 찾아 PK 민심 잡기
  10. 10PK 김경수 빈자리 파고드는 이낙연
  1. 1부산 산학협력센터 테크노파크에 맡길 듯
  2. 2소득 하위 80% 1인당 25만 원…공시가 15억 이상 집 소유 직장인 제외
  3. 3부산 생활권·비규제 매력 다 누리는 사송 브랜드타운 마지막 퍼즐
  4. 4폭염에 에어컨 불티…LG전자 창원 생산라인 풀가동
  5. 5내고장 비즈니스 <15> 거제 명등수산
  6. 62분기 부산 땅값 1.02% ↑
  7. 7부산기업 ‘태블릿 주문시스템’ 주목
  8. 85대 금융그룹 상반기 이자이익만 20조
  9. 9에어컨·냉풍기·선풍기…리퍼브제품 득템하세요
  10. 10부산은행 ‘안면인식 실명확인’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1. 1폭염 속 삼익비치 3000세대 정전…저녁시간 자체 전력시설 문제로
  2. 2부산 코로나 양성률 2배 껑충…거리두기 3단계 2주 연장
  3. 3시민공원 오염토 건강 위협 수준…부실조사 사실로
  4. 4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21> 이정미 법무법인 로고스 상임고문·전 헌재 권한대행
  5. 5대학생 9명 오피스텔 술파티…해이해진 시민 방역의식
  6. 6청년과, 나누다 3 <5>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7. 710년전 ‘기름오염 없다’던 구역, 더 찌들려 있었다
  8. 8오늘의 날씨- 2021년 7월 26일
  9. 9지자체 경제자유구역청장 임명 때 중앙정부와 사전협의 절차 없앤다
  10. 10[포토뉴스] 산지 폐기 되는 애호박
  1. 1다이빙 우하람 한국 최고성적 도전…유도 안창림 32강전
  2. 2세계 톱랭커 이아름·최인정 줄탈락…한국 목표달성 비상
  3. 3펜싱 박상영 2연패 불발…태국 태권도 첫 금메달
  4. 4한국 체면 살린 양궁…여자 단체전 9연패 금자탑
  5. 5양궁 막내들이 해냈다…펜싱은 38세 맏형의 저력
  6. 6[올림픽 통신] 행사 관계자 사퇴, 장외 반대 시위대…끊이지 않는 잡음
  7. 717세 탁구 신동 신유빈, 58세 노장 만나 신승
  8. 8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공희용 8강 청신호
  9. 9태권도 간판 이대훈, 또다시 좌절된 '금메달 꿈'
  10. 10황선우, 박태환 넘어섰다...금빛 물살 예고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텅 빈 사직체육관에 프로배구단 ‘둥지’ 틀까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사직구장 재건축에 ‘날개’…‘임시 둥지’ 마련해야 순항
  • 2021극지체험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