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KKKKKKKK’ 류현진, 괴물로 돌아왔다

애틀랜타전 5이닝 무실점 쾌투

  • 국제신문
  • 이지원 기자
  •  |  입력 : 2020-08-06 20:00:49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토론토 이적 3경기 만에 첫 승
- 평균자책점 8.00→5.14로 낮춰

지난 두 번의 등판에서 고전한 류현진이 머리카락을 짧게 깎고 심기일전하며 나선 세 번째 등판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속 첫 승리를 신고했다. 역대 구단 ‘투수 몸값 1위’의 자존심도 세웠다.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한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4회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정규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5이닝 무실점 8탈삼진 역투로 블루제이스의 2-1 승리에 기여했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도 8.00에서 5.14로 크게 낮췄다.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시즌 첫 승리를 따낸 류현진은 개인 통산 승수를 55승(34패)으로 늘려 김병현(54승 60패 86세이브)을 밀어내고 역대 코리안 빅리거 다승 단독 2위로 올라섰다. 또 그간 좋은 기억이 없던 애틀랜타에서 통산 첫 승리를 거둬 겹경사를 누렸다.

류현진은 최근 떨어졌던 구속을 끌어올림과 동시에 특유의 체인지업과 제구력이 살아나면서 브레이브스 타선을 봉쇄했다. 이날 공 84개를 던져 스트라이크로 52개를 꽂을 만큼 스트라이크와 볼 비율이 이상적이었다.

브레이브스는 좌완 투수인 류현진을 상대하기 위해 1번부터 8번까지 오른손 타자를 배치했지만 속수무책이었다. 2회 말 애덤 듀발에 이날 유일한 안타를 허용했지만 사실상 내야수 실책에 가까운 안타였다.

출발은 불안했다. 1회 말 선두 타자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우려를 낳았다. 바깥쪽 공의 제구가 원하는 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스스로 분위기를 바꿨다. 날카로운 1루 견제로 아쿠냐 주니어를 아웃시키면서 안정을 찾았다. 결국 후속 타자 댄스비 스완슨과 마르셀 오수나를 각각 빠른볼, 체인지업으로 삼진 처리했다.

류현진은 2회 말 1사 후 듀발을 3루수 내야 안타로 내보내고 폭투로 실점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후속 두 타자에게서 ‘전가의 보도’ 체인지업으로 연속 삼진을 낚아 이닝을 마쳤다. 3회 말 2사 1루에서 스완슨의 깊숙한 뜬공을 펜스 앞에서 잡아낸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호수비 덕분에 무실점을 이어간 류현진은 삼진 2개씩을 곁들이며 4회와 5회도 너끈히 넘었다.

류현진의 체인지업과 슬라이더성 컷 패스트볼은 이닝을 더할수록 위력을 발휘했다. 6번 오스틴 라일리와 7번 호안 카마고는 연타석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의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시속 144㎞로 지난 두 경기 평균 시속 140.6㎞보다 크게 올랐다.

김선우 MBC 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은 “이날도 류현진의 컨디션은 최고가 아니었다. 하지만 지난 두 경기와 달리 상하좌우 볼 배합이 아주 뛰어났다”면서 “몸쪽 커터가 살아나자 체인지업도 동반 상승했다. 패스트볼 구속도 시간이 가면 증가할 것”이라고 호평했다.

이지원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 마음의 틈새- 섬마을 노인과 청년
  2. 2부산 ‘제2 과학관’ 에코델타에 추진
  3. 3동아대 부민캠퍼스發 집단감염 확산일로…3명 추가확진
  4. 4“가덕신공항 건설…부울경 공동 번영의 초석”
  5. 5롯데, 미국행 선언 나승엽 ‘선 지명 후 설득’ 모험
  6. 6부전~창원 복선전철 지연에 김해 장유 ‘불똥’
  7. 7부울경 메가시티 ‘국토 뉴딜’ 구상…신물류 체계 구축키로
  8. 85개 단지별 테마조경과 고품격 커뮤니티…‘원스톱 라이프’ 새 장 연다
  9. 9올 수능 응시 50만 명선 붕괴…재수생 비율 17년來 최대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9월 22일(음력 8월 6일)
  1. 1시민단체 “부울경 우롱” 정 총리 신공항 발언 규탄
  2. 2부울경 메가시티 ‘국토 뉴딜’ 구상…신물류 체계 구축키로
  3. 3경찰청장 개별 사건 수사지휘서 배제…권한 분산에 방점
  4. 4문재인 대통령, 코로나·기후변화 대응 등 ‘믹타’ 대표 연설
  5. 5박덕흠 처리 놓고 국민의힘 불협화음
  6. 6 전재수·최인호, 가덕신공항 정치적 이용 말라
  7. 7친문, 김경수 힘 싣기…‘문재인 적통’ 대권주자 만들기 나섰나
  8. 8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동아대 학군 출신 첫 육군 수장
  9. 9문재인 대통령 ‘공정’ 37차례 언급…청년 다독이기
  10. 10자치입법권 확대, 읍면동장 주민투표 두고 정부는 부정적
  1. 15개 단지별 테마조경과 고품격 커뮤니티…‘원스톱 라이프’ 새 장 연다
  2. 2금융중심지 부산의 기회와 도전 <4> 부산 금융계의 금융도시 전략 제언
  3. 3부산해양산업 클러스터 조성…국제 금융도시 도약 ‘디딤돌’
  4. 4주가지수- 2020년 9월 21일
  5. 5금융·증시 동향
  6. 6국가채무 상승폭 역대 최대치
  7. 7부산국제아트센터 설계 입찰, 태영건설컨소시엄 최종 선정
  8. 8부산시, O2O(온-오프라인 유기적 연계) 총괄 ‘비대면 산업팀’ 만든다
  9. 9집밥 ‘밀키트’ 맞벌이 많은 문현서 가장 많이 나갔다
  10. 10따뜻한 020 시즌2 <4> ‘부산꺼판다몰’ 운영 실패기
  1. 1재해기금 누군 받고 누군 못 받고…부산역 지하도상가 상인들 분통
  2. 2 마음의 틈새- 섬마을 노인과 청년
  3. 3오늘의 날씨- 2020년 9월 22일
  4. 4자연 친화형 양산 ‘웅상파크’ 내년 첫 삽
  5. 5경남 독감 무료 접종, 중고생 등 130만 명
  6. 6변성완 “수사정보 유출로 악의적 보도”…경찰에 강력 반발
  7. 79월 모평 가채점 결과로 수시 6·정시 3번 지원대학 선택을
  8. 8부전~창원 복선전철 지연에 김해 장유 ‘불똥’
  9. 9진주~사천 버스 25일부터 환승할인
  10. 10‘ICT산업 요람’ 부산SW마이스터고 첫 신입생 뽑는다
  1. 1디샘보 US오픈 정상…PGA 메이저 첫 우승
  2. 2박인비 LPGA 올 시즌 5번째 톱10 진입
  3. 3“손흥민 10점 만점에 10점”…유럽 언론, 4골 활약 격찬
  4. 4롯데, 미국행 선언 나승엽 ‘선 지명 후 설득’ 모험
  5. 5강릉고 좌완 김진욱, 2021 신인 드래프트 1순위 롯데 지명
  6. 6나란히 등판한 류현진, 김광현…아쉬움 남겨
  7. 7자동차극장 즐기듯…여자 농구 BNK 차안에서 응원해요
  8. 8‘코리안듀오’ 류현진·김광현, 집중타에 동반 승리 좌절
  9. 9‘졌잘싸’ 이승헌 희망투…롯데 5강 경쟁에 큰 힘
  10. 10‘부상·경고누적’ 부산, 파이널A 결국 무산
우리은행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