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박현경 생애 첫 승에 메이저퀸 품다

KLPGA 챔피언십 17언더 정상

  • 국제신문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20-05-17 20:09:12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임희정·배선우 한 타 차 따돌려
- 박 “이 순간 위해 피나는 연습”
- 김효주 4위·최혜진 9위 마무리

KLPGA 투어 2년 차 박현경이 생애 첫 승을 메이저 우승으로 장식했다.
KLPGA 투어 2년 차 박현경이 생애 첫 승을 메이저 우승으로 장식했다. 사진은 17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 대회에서 우승한 박현경이 선배 골퍼들과 기념촬영하며 기뻐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박현경은 17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6601야드)에서 열린 제42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십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를 적어낸 박현경은 공동 2위(16언더파)인 임희정(20)과 배선우(26)를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등극했다.

박현경이 우승컵에 입맞춤하고 있다. 연합뉴스
29번째 대회 출전 만에 첫 승을 거둔 박현경은 지난해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임희정 이후 2000년 이후 출생한 KLPGA 투어 두 번째 메이저 챔피언이 됐다. 총상금 30억 원이 걸린 이번 대회의 우승 상금 2억2000만 원을 얻는 기쁨도 누렸다.

박현경은 아마추어 시절 동갑내기인 임희정, 조아연과 국가대표 동료이자 라이벌이었다. 지난해 루키 시절에는 임희정과 조아연이 각각 3승과 2승을 거두는 모습을 곁에서 지켜봐야만 했다. 이번 대회 역시 3라운드까지 임희정이 세 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리자 첫 승의 기회는 또 날아가는 듯했다. 하지만 임희정은 한 타를 줄이는 데 그쳤고 끈질기게 추격한 박현경이 결국 역전 우승을 일궜다.

전반에 두 타를 줄인 박현경은 선두 임희정에게 두 타 뒤진 상황에서 10번 홀(파4) 위기를 맞았다. 약 4m의 만만치 않은 거리에서 파 퍼트를 남겼으나 이를 넣으며 임희정과 두 타 차를 유지했다. 만약 이 홀에서 파 퍼트가 들어가지 않았더라면 세 타 차로 벌어질 뻔했다.

위기를 넘긴 박현경은 11번부터 13번 홀까지 3연속 버디를 쓸어 담아 단숨에 두 타 차 단독 1위가 됐다. 12번 홀(파3)에서 약 7m 긴 거리 버디 퍼트로 공동 선두가 된 박현경은 13번 홀(파4)에서는 공동 1위였던 임희정과 ‘버디-보기’로 엇갈리며 순식간에 두 타 차이로 벌렸다. 임희정이 15번 홀(파5) 버디로 한 타 차로 추격해왔으나 박현경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파를 지켜내며 우승을 확정했다.

박현경은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지만 이 순간만을 기다리며 동계 훈련에서 피나는 연습을 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동계 훈련 동안 해 온 노력만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올 시즌 평균 타수상을 꼭 받아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 전 세계를 통틀어 사실상 가장 먼저 재개된 프로 골프 대회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여기에 KLPGA 투어 선수들 외에 미국과 일본 투어에서 뛰는 내로라하는 선수가 대거 출전해 전 세계 골프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미국에서 활약 중인 김효주(25)는 이소영(23)과 함께 나란히 14언더파 274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대회 마지막 날 8타를 줄이며 뒷심을 과시한 김효주는 ‘해외파’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그는 “오늘 보기가 없어서 만족스럽다”며 “좋은 성적으로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타이틀 방어에 나선 최혜진(21)은 3타를 줄여 공동 9위(10언더파 278타)에 올랐다. ‘핫식스’ 이정은(24)도 8언더파 맹타를 휘둘러 공동 15위(9언더파 279타)로 대회를 마쳤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민 52% “버스 안 탄다”…가장 큰 불만 ‘긴 배차 간격’
  2. 2그 장면 그 소리들 기억하세요? 색다른 방식으로 영화 추억하다
  3. 3김영춘 “朴 행정경험 없다” 인터뷰에 박형준 “명백한 허위사실 엄중 경고”
  4. 4“신성장산업 유치해 내실 있는 메가시티 육성을”
  5. 5독립·예술영화 유통배급 ‘인디그라운드’ 온라인 오픈
  6. 6거창창포원, 경남도 제1호 지방정원 됐다
  7. 7아이파크 박민규 임대영입, 수비력 강화
  8. 8삼성도 특검도 재상고 포기…이재용 징역 2년6월형 확정
  9. 9뇌동맥류, 혈관파열 전 수술 땐 95% 이상 호전
  10. 10진보진영 또 도덕성 타격…‘정의당 쇼크’ 집단탈당 우려
  1. 1김영춘 “朴 행정경험 없다” 인터뷰에 박형준 “명백한 허위사실 엄중 경고”
  2. 2야당 일부 예비후보 ‘송곳 질문’에 진땀…경선룰 쓴소리도
  3. 3야당 “박범계 까도 까도 비리” 여당 “결격사유 없다”
  4. 4[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내년 대선 가늠자 될 보선…여야 ‘PK민심 쟁탈전’ 가열
  5. 5진보진영 또 도덕성 타격…‘정의당 쇼크’ 집단탈당 우려
  6. 6시장 보선 기선잡기…여야 ‘가덕신공항戰’ 재점화
  7. 7이언주·이진복 “朴 무고 교사” 의혹 제기…박형준 “터무니없는 말”
  8. 8“누구도 안심 못해” 야당 경선 컷오프 주목
  9. 9김영춘-박인영 야당 협공 연대…여당 원팀 전략 위력 발휘할까
  10. 10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으로 전격 사퇴
  1. 1작년 증시 활황 타고 유상증자 60% 늘어
  2. 2“지구온난화 영향, 2100년 한국 해역 해수면 73㎝ 상승”
  3. 3기관·외국인 쌍끌이 코스피 종가 3200도 뚫었다
  4. 4예산 부족한데…정부 ‘낚시산업 선진화’ 실행 의문
  5. 5코로나 탓 컨 물동량 희비…부산항 줄고 인천항 늘고
  6. 6부산항 해운항만업계 49.7% “경영실적 악화”
  7. 7주가지수- 2021년 1월 25일
  8. 8부산은행 새해 정기예금 특판
  9. 9라임펀드 분쟁조정 기업·부산은행 포함될 듯
  10. 10건강가전 강화하는 캐리어에어컨, 안마의자 출시
  1. 1거창창포원, 경남도 제1호 지방정원 됐다
  2. 2부산시민 52% “버스 안 탄다”…가장 큰 불만 ‘긴 배차 간격’
  3. 3삼성도 특검도 재상고 포기…이재용 징역 2년6월형 확정
  4. 4지역대'업' 총장에 듣는다 <2> 부경대학교 장영수 총장
  5. 5부산 원자력 의과학 인프라 풍부…방사선 치료·연구 특화
  6. 6‘고성 보건소장 생일행사’ 행안부 감사
  7. 7[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498> 배달과 박달 : 밝게 살자
  8. 8공사 중단 양산 다인로얄(4·5차 505세대, 물금 주상복합건물) 허가 전격 취소
  9. 9경남교육청, 노후 학교 71개 건물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로 리모델링
  10. 10남해군, 노량~지족마을 해안 자전거길 조성 추진
  1. 1아이파크 박민규 임대영입, 수비력 강화
  2. 2전인지 4위…1년3개월 만에 최고 성적
  3. 3이대호·롯데 FA 평행선…4번 타자 재계약 소식은 언제
  4. 4김시우 PGA 통산 3승 ‘번쩍’…3년 8개월 기다림 끝났다
  5. 5신세계그룹, SK 와이번스 인수 추진
  6. 6‘인민날두’ 안병준 아이파크 이적…최전방 화력 보강
  7. 7이재성·백승호 맞대결…킬, 다름슈타트 2-0 승리
  8. 8MLB ‘진짜 홈런왕’ 행크 에런, 하늘로 떠나다
  9. 9아, 1분!…잘 나가던 kt 연승행진 일단 멈춤
  10. 10유럽 무대 첫 멀티 골 황의조, 양팀 중 ‘최고 평점 8.8’
2020 롯데 야구 결산
내년이 더 기대되는 자이언츠
2020 롯데 야구 결산
삐걱댄 ‘초보 커플’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