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강풍도 막지못한 ‘여제’의 귀환…올림픽도 청신호

박인비 LPGA 호주오픈 우승

  • 국제신문
  • 이진규 기자
  •  |  입력 : 2020-02-16 19:29:20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R부터 1위 지키며 안정적 경기
- 17번 홀 버디로 2위 올슨 따돌려
- 19승 이후 1년11개월 만에 정상
- 女 골프 도쿄행 티켓경쟁 본격화

마지막 18번 홀(파4) 버디 퍼트가 홀컵 1m도 채 떨어지지 않은 거리에 멈췄다. 가볍게 파 퍼트를 성공한 박인비(32)는 환하게 미소지으며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렸다. 주변에서 기다리던 동갑내기 신지애를 비롯한 한국 선수들이 달려가 박인비에게 샴페인을 뿌리며 축하했다.

박인비가 16일(한국시간)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 로열 애들레이드 골프 클럽(파73·664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최종라운드에서 통산 20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이번 호주에서의 우승을 더해 박인비는 지금까지 20승을 총 9개 나라에서 수확했다. 2008년 6월 US여자오픈에서 처음 LPGA 투어 우승을 신고한 박인비는 이후 프랑스 말레이시아 태국 대만 싱가포르 영국 멕시코에서도 우승을 경험했다. 박인비가 호주에서 열린 대회에 출전한 것은 2012년 이후 올해가 8년 만이다.

19번째 우승 이후 박인비는 준우승만 5번 기록하며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돌아섰다. 특히 2020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는 3차 연장까지 간 끝에 공동 2위에 그쳤다. 하지만 아쉬움을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말끔하게 씻어냈다.

박인비는 1라운드 공동 2위, 2라운드 공동 1위에 이어 3라운드를 2위 조아연(20)에 3타 앞선 단독 선두로 마치며 20승을 예감했다. 마지막 라운드는 다소 바람이 강하게 부는 날씨에서 박인비의 경험과 침착한 플레이가 돋보인 경기였다. 박인비는 1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3번, 4번 홀에서 잇달아 버디를 낚으며 다시 2위와 격차를 벌려나갔다. 파 행진을 벌인 박인비는 9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해 전반을 한 타 잃은 채 끝냈다.

리더보드 상단에 이름을 올린 선수들이 강한 바람에 들쑥날쑥한 플레이를 펼치는 동안 박인비는 후반 들어 안정적인 플레이로 10~13번 4개 홀 연속으로 파를 기록하며 선두를 지켰다. 박인비는 14번 홀(파4)과 16번 홀(파3)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17번 홀(파5)에서 결정적인 버디를 낚아 이날 3타를 줄이며 2위로 올라선 에이미 올슨의 추격을 따돌렸다.

단독 2위로 출발한 조아연은 지난 대회인 ISPS 한다 빅 오픈처럼 마지막 날 흔들렸다. 3번 홀 버디로 박인비를 따라잡는가 했지만 4번, 6번, 7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전반에만 2타를 까먹었다. 후반 들어 세 타를 더 까먹은 조아연은 한때 10위 권 밖으로 밀려나기도 했다. 하지만 마지막 홀에서 버디로 유종의 미를 거두며 이미향과 함께 8언더파 284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한편 이날 박인비의 우승으로 도쿄올림픽을 향한 한국 선수들의 경쟁이 본격적으로 불붙게 됐다. 박인비는 해마다 3월 정도에 시즌을 시작했지만 올해는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을 갖추기 위해 이례적으로 1월 개막전부터 나오고 있다. 올림픽 출전 자격은 국가마다 2명이지만 랭킹 15위 안에 들면 한 나라에서 4명까지 나갈 수 있다. 한국에서는 지난 10일 기준으로 고진영(1위) 박성현(2위) 김세영(6위) 이정은(9위)까지 출전할 수 있다. 그 뒤로 김효주(12위)에 이어 박인비(17위)가 자리했다. 이진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아파트 평균 분양가 1391만 원(3.3㎡당) ‘역대 최고’
  2. 2확진자 잘못된 동선 공개에 애꿎은 식당이 문을 닫았다
  3. 350년 된 폐공장 '서부산 F1963'으로…사상스마트시티 속도
  4. 4‘차기 부산상의 회장’ 벌써 후끈…허용도 장인화 박수관 물망
  5. 5부산 서구 심사위원 명단 유출 부서, 과장이 국장 승진돼 논란
  6. 6영도·강서 앞바다에 해양모빌리티 특구
  7. 7해운대구 “해운정사 인근 건축제한 안돼”
  8. 8동부산대 결국 강제폐교 청문 절차
  9. 9 악몽 속 공연업계, 그래도 희망을 붙든다 /김광우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7월 7일(음력 5월 17일)
  1. 1국회, ‘최숙현 사건’ 긴급 현안질의 … 미래통합당은 불참
  2. 2부동산 민심 이반에…문 대통령 “최고 민생 과제” 추가대책 예고
  3. 3가덕신공항 협조 요청에 침묵한 민주당 지도부
  4. 4해양진흥공사 사태 수습나선 부산 통합당
  5. 5통합당, 부산 3선 대여투쟁 전면 배치
  6. 6주호영 “지역 선심성” 발언에…반박도 못한 부산 통합당
  7. 7통합당 어깃장에 ‘해운업 생존 예산’ 날아갔다
  8. 8이낙연 지지 최인호 “견마지로” 김부겸 미는 박재호 “유세 지원”
  9. 9여당 중영도 지역위원장에 박영미…김비오 총선 후보 중 유일 고배
  10. 10 ‘대북 해결사’ 박지원 앞세워 남북교착 뚫을까
  1. 1부산항 스마트 센서·통합관제 플랫폼 개발 착수
  2. 2미국·중국 갈등 재점화, 신용도 무더기 하락 등 곳곳 암초
  3. 3오픈뱅킹 출범 6개월 사용자 2000만 명…보안 강화는 과제
  4. 4금융·증시 동향
  5. 5돌미역 트릿대 채취법,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
  6. 6해조류 추출물로 여드름 치료해요
  7. 7수산물 할인·친환경 관공선 도입 등 784억 투입
  8. 8주가지수- 2020년 7월 6일
  9. 9동래럭키 재건축 본궤도…건설사 물밑 수주전에 값 들썩
  10. 10부산 뉴딜 미반영된 1900억 확보…수도권 유턴기업 200억 지원 강행
  1. 1 전국 구름 많고 오후 내륙 곳곳 소나기…강수량 5~40㎜
  2. 2진주 남강유통 KF-AD 비말차단 마스크 부울경 76개 매장서 장당 550원 판매
  3. 3문 대통령 방문했던 사상 폐공장…스마트 혁신 공간 변신한다
  4. 4거제 코로나19, 14번 확진자 발생. 30대 인도 여성
  5. 5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48명…지역발생·해외유입 각각 24명
  6. 6오늘(6일), 하선 선원 코로나19 전수 검사 시행…'항만검역 강화'
  7. 7檢, 민경욱 전 의원에 투표용지 건넨 제보자 구속영장 청구
  8. 8부산 윤산터널 앞 차량 추돌… 2명 부상
  9. 9법원, ‘웰컴투비디오’ 손정우 美 송환 불허…"정당한 처벌 받길"
  10. 10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로 지목된 3명 “폭행한적 없다”…동료 선수는 폭행 증언
  1. 1리버풀, 아스톤 빌라에 2-0 승…'마스·존스 골'
  2. 2부산에서 열린 아마추어 킥복싱대회 BLITZ
  3. 3벌써 더위 먹었나…롯데, 집중력 실종에 ‘실책주의보’
  4. 4올해 전국체육대회 개최 않기로
  5. 5“이강인, 재계약 거절…발렌시아에 이적 요청”
  6. 6야마하골프, 여성 클럽 ‘씨즈’ 우드 증정 이벤트
  7. 7황희찬 고별전…다음 무대는 빅리그
  8. 8맨유, 본머스에 5-2 완승…'4연승 상승세'
  9. 9첼시, 왓포드전 2-0 리드로 전반 마쳐…'지루·윌리안 골'
  10. 10세리나 새 복식 파트너? 3살 딸과 테니스 코트 등장
우리은행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