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또 20대 새 얼굴…‘여제’ 없는 여자 테니스 세대교체 가속

호주오픈 여자 단식 케닌 우승, 만 21세로 대회 12년 만 최연소

  •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  |   입력 : 2020-02-02 19:48:29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男 30대 랭킹 1~3위 독식 달리
- 20대 중반도 베테랑 ‘춘추전국’

노장들이 주름 잡는 남자 단식 테니스와 달리 여자 단식의 세대교체 바람이 거세다.

지난 1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올해 첫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만 21세 2개월의 소피아 케닌(미국)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케닌은 가르비녜 무구루사(스페인)에게 2-1(4-6, 6-2, 6-2) 역전승을 거두고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왕좌에 올랐다. 1998년 11월생인 케닌은 2008년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 이후 12년 만에 호주오픈 여자 단식 최연소 우승자가 됐다. 2008년 당시 샤라포바는 20세 9개월이었다.

지난해 메이저 대회 중 마지막으로 열린 US오픈에서 2000년 6월생인 비앙카 안드레스쿠(캐나다)가 정상에 올라 최초의 2000년대생 우승자가 나온 데 이어 케닌이 우승을 차지하면서 여자 테니스계의 세대교체는 더욱더 빠르게 진행되는 모양새다. 절대 강자 없이 메이저 대회 우승자가 매번 달라지는 춘추전국이 펼쳐진다. 이는 아직 1980년대에 태어난 30대 ‘빅3’가 여전히 정상을 지키는 남자 단식과 극명하게 대조된다.

남자 단식 테니스는 세계 랭킹 1~3위인 라파엘 나달(스페인),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메이저 대회 우승을 독식해왔다. 2017년부터 3년간 12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나달이 5회, 조코비치 4회, 페더러 3회 우승컵을 나눠 가졌다. 페더러는 1981년생, 나달은 1986년생이고 조코비치는 1987년에 태어나 모두 30대다.

이와 달리 여자 테니스는 1981년생인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2017년 9월 출산을 전후해 예전과 같은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이지 못하면서 대회마다 ‘신성’들이 빛을 발한다. 2017년 프랑스오픈 옐레나 오스타펜코(라트비아)가 당시 20세 나이에 ‘깜짝 우승’한 것을 시작으로 그해 US오픈 슬론 스티븐스(당시 24세·미국), 2018년 US오픈 오사카 나오미(당시 21세·일본), 지난해 프랑스오픈 애슐리 바티(당시 23세)와 US오픈 안드레스쿠 등 20대 초반 선수가 연달아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디펜딩 챔피언’으로 이제 만 23세에 불과한 오사카조차 베테랑 취급을 받을 정도로 세대교체의 흐름이 빠르다. 오사카는 이번 대회 3회전에서 2004년생인 코리 고프(미국)에게 밀렸다.

2017년 호주오픈에서 우승하며 개인 통산 메이저 대회 23회 우승 기록을 세웠던 윌리엄스는 이번 대회에서 마거릿 코트(은퇴·호주)가 보유한 메이저 대회 단식 최다 우승 기록(24회)과 동률을 목표로 했지만 실패했다. 출산 후 복귀해 메이저 대회 준우승만 4차례 차지한 윌리엄스가 세대교체의 거센 바람 속에 메이저 우승컵을 추가할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윌리엄스는 2018년과 2019년에 윔블던과 US오픈에서 각각 두 차례 준우승했다.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스쿨존 이제 車 못댑니다…골목 주차대란은 ‘어쩌나’
  2. 2근교산&그너머 <1238> 함양 지리산 한신계곡
  3. 3불러도 응답 없는 서구청장…구의회 출석요구 상습 거부
  4. 4정부 ‘집값 고점’ 재차 경고에도…“부산 상승세 이어갈 듯”
  5. 5전기차 쓰고 남은 전기 되팔 수 있다…정관發 기술 혁신
  6. 6‘부산 엑소더스’ 경남행 289% 급증
  7. 7팬심 커밍아웃 부울경 의원들, 윤석열·최재형 띄우기 본격화
  8. 8폭염에도 꽃밭 사진은 포기 못 하지
  9. 9부산 코로나 소폭 감소, 산발적 신규 감염 여전
  10. 10“후드티 입은 K-좀비들의 습격…색다른 공포”
  1. 1팬심 커밍아웃 부울경 의원들, 윤석열·최재형 띄우기 본격화
  2. 2여당 대선 경선, 부산 표심은 박재호·전재수에 달렸다?
  3. 3재정분권 7 대 3 무산…지방소비세율 인상폭 4.3%P로 후퇴
  4. 4박형준 시장, 야권 대권주자에 연일 ‘부산 세일즈’
  5. 5박병석 의장 “부산엑스포 국회도 적극 돕겠다”
  6. 6청와대 “남북통신선 복원, 평화 출발점”…야당 “북한 치트키 쓰려는 문 정권 잔꾀”
  7. 7최대 5배 배상 ‘언론중재법’ 여당 강행…야당 “집권 말 언론에 재갈”
  8. 8이낙연 “날치기? 할 말인가” 이재명 “사면 왜 말 바꾸나”
  9. 9울산시 전국 최초 정보취약계층 정보 접근성 향상조례(안) 입법
  10. 10윤석열 부산일정 키워드 #지역현안 #민주화성지 #민생
  1. 1정부 ‘집값 고점’ 재차 경고에도…“부산 상승세 이어갈 듯”
  2. 2전기차 쓰고 남은 전기 되팔 수 있다…정관發 기술 혁신
  3. 3‘부산 엑소더스’ 경남행 289% 급증
  4. 465회 연금 복권 1등 당첨번호 '4조 7 3 2 3 7 5'
  5. 5[카드뉴스]손정의가 '픽한' 기업들
  6. 6SKT, 창원 국가산단에 5G·AI 기반 스마트공장 개소
  7. 7‘SPC삼립 카페스노우’ 신상 디저트 출시
  8. 8부산은행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9. 9폭염에 시金치…작년보다 가격 76% ↑
  10. 10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국내 최초 순수 전기추진 차도선 개발 착수
  1. 1스쿨존 이제 車 못댑니다…골목 주차대란은 ‘어쩌나’
  2. 2불러도 응답 없는 서구청장…구의회 출석요구 상습 거부
  3. 3부산 코로나 소폭 감소, 산발적 신규 감염 여전
  4. 41900명 육박…또 최다 확진
  5. 5참전용사 숭고한 희생…이젠 우리가 ‘위트컴 정신’ 되살릴 차례
  6. 6김석준 교육감, 합격 통지 혼선으로 극단적 선택한 사건에 사과
  7. 7경찰 "부산외대 대학원 부정 입학 딸, 父 교수와 무관한 단독 범행”
  8. 8코로나 4차 유행 시국인데 사천시의원 제주 연수 논란
  9. 9부산 부산진구, 에너지 빈곤층 노인에 '호캉스' 제공
  10. 102명 사망자 낸 예인선 전복 원인은 뒤따르던 화물선 과속
  1. 1[올림픽 통신] 숨 막혔던 양궁 한일전, 2.4㎝ 명승부에 일본 후끈
  2. 2황의조, 드디어 터졌다…김학범호 조 1위 8강행
  3. 3도쿄 올림픽 한국 메달 현황- 28일 오후 8시30분 기준
  4. 4펜싱男 사브르 단체 2연패 위업
  5. 5중국·일본 탁구의 벽은 높았다…한국 남녀 잇달아 고배
  6. 6‘괴물’ 황선우, 자유형 100m 아시아 기록 7년 만에 경신
  7. 7부산 女검객 송세라, 화려한 은빛 찌르기로 세계 홀렸다
  8. 8수영 황선우 남자 자유형 100m 5위로 아시아 최고 성적
  9. 9태권도 세계인의 스포츠 됐지만, 종주국은 첫 노골드
  10. 10양궁 오진혁 개인전 32강서 고배, 안산은 16강 진출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텅 빈 사직체육관에 프로배구단 ‘둥지’ 틀까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사직구장 재건축에 ‘날개’…‘임시 둥지’ 마련해야 순항
  • 2021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2021극지체험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