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첫 판부터 오심 얼룩진 경기…실력으로 이겼다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韓美전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  |  입력 : 2019-11-12 19:44:59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日 주심 아웃 선언 이후 VAR
- 태그 안 했는데 원심 유지 논란
- 비디오 판독 심판진도 비공개

세계 야구 국가대항전인 ‘프리미어12’가 오심으로 얼룩지고 있다. 대회가 일본 주도 하에 이뤄지면서 라이벌인 한국에 불똥이 튀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에서 3회 말 이정후 안타 때 김하성이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대표팀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미국과의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억울한 판정을 받았다.

팀이 3-0으로 앞선 3회 말 1사 1루에서 이정후의 2루타 때 1루 주자 김하성이 홈까지 쇄도하다 아웃된 상황이 발단이었다. 미국의 송구가 빨랐지만 포수 에릭 크라츠는 김하성에게 태그하지 못했다.

이를 인지한 김하성은 이후 홈플레이트를 먼저 밟아 득점을 확신했다. 하지만 주심은 아웃을 선언했다. 한국 대표팀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이 과정에서 태그가 안 된 장면이 여실히 드러났다. 그럼에도 주심은 그대로 아웃을 선언해 1점을 달아날 기회가 무산됐다.

명백한 오심이었다. 공교롭게도 이날 주심은 일본인인 시마타 데쓰야로였다. 3루심도 후쿠야 아스시와로 2명의 심판이 일본인이었다.

한국전에 일본인 심판이 배정된 것은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오심이 발생했고, 스트라이크 존 역시 애매한 장면이 많았다는 점에서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이번 슈퍼라운드에서 대회 주관사인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심판진 국가별 현황과 비디오 판독 심판진 등에 대해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깜깜이 대회가 되고 있다.

이번 대회가 일본 주도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일본 경계령’은 더욱 심해진다. 일본은 내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야구 붐을 일으키기 위해 프리미어12 창설에 앞장섰다. 대회 공식 스폰서 다수가 일본 기업으로, 결승전은 2015년 첫 대회에 이어 2회 대회 연속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다.

대회 창설부터가 일본의 강한 의지로 완성된 탓에 심판 배정과 결승전 장소, 일정 등이 일본에 유리하게 적용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상황이다. 실제로 2015년 첫 대회 당시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서 일본인이 좌선심 심판을 맡기도 했다. 당시 한국은 이대호의 역전 적시타로 경기에서 승리했고 결국 초대 대회 우승까지 차지했다.

한국 대표팀은 이 같은 일본의 텃세를 이겨내야 하는 상황이다. 오는 16일 열리는 한국과 일본의 슈퍼라운드 4차전에 팬들의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이준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지리산 단풍 시즌 시작
  2. 2부산대 10.81 대 1, 부경대 7.2 대 1…지역대 수시경쟁률 하락
  3. 3“바이든, 당선돼도 대중 강경 기조 유지해야”
  4. 4해경 “공무원 월북 맞다”…북한 설명과 달라 공동조사 필요
  5. 5한가위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동시 출격
  6. 6전통시장 20㎞ 내 대형마트 금지 법안, 과잉 규제 도마 위
  7. 7트럼프 ‘쥐꼬리 납세’ 의혹…미국 대선 앞두고 ‘태풍의 눈’
  8. 8“돗대산 항공참사 재연 안 돼”…부산 여야 모처럼 한목소리
  9. 9[서상균 그림창] 조심하면 보름달…방심하면 코로나
  10. 10軍, 총격 때 북한 교신 감청…“사살 지시” 포함 진위 논란
  1. 1“돗대산 항공참사 재연 안 돼”…부산 여야 모처럼 한목소리
  2. 2軍, 총격 때 북한 교신 감청…“사살 지시” 포함 진위 논란
  3. 3귀성인사는 간소화, 여당 관문공항·야당 공무원 피격 여론전
  4. 4“부산, 경제 등 7대 선진도시로 만들겠다”
  5. 5“뽀로로도 부를거냐”…국감장에 펭수 호출 논란
  6. 6가덕으로 표몰이한 당정청 ‘침묵’…PK 800만표 포기했나
  7. 7“공정성 잃은 김해신공항 검증위 표결 원천무효”
  8. 8이낙연 당대표 선출된 뒤 ‘모르쇠’, 8년전 가덕 지지한 정세균도 외면
  9. 9“국토부 편향 김수삼 검증위원장 사퇴해야”
  10. 10해경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표류 예측 결과 월북으로 판단”
  1. 1전통시장 20㎞ 내 대형마트 금지 법안, 과잉 규제 도마 위
  2. 2금융·증시 동향
  3. 3주가지수- 2020년 9월 29일
  4. 4R&D 특허출원 수도권 집중…부산 6048건 전국 4% 불과
  5. 5고령화·인구유출 가속…부산 ‘340만’ 곧 붕괴
  6. 6“북항 공공시설 비율 70%가 독 됐다”
  7. 7“오페라하우스·트램 등 2022년 준공 목표…민간투자 절실”
  8. 8도시공사-엘시티 ‘140억 이행보증금’ 소송전 비화
  9. 9유튜브 홍보 대세인데…돈 안 쓰는 부산관광
  10. 10롯데백 부산 4개점, 추석연휴 교차휴점
  1. 1부산대 10.81 대 1, 부경대 7.2 대 1…지역대 수시경쟁률 하락
  2. 2해경 “공무원 월북 맞다”…북한 설명과 달라 공동조사 필요
  3. 3창원 ‘방산 첨병’ 덕산산단 조성 본궤도
  4. 4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시공사 선정 문제로 또 잡음
  5. 5울산 태화강 새 인도교 이름 ‘은하수 다리’
  6. 6오늘의 날씨- 2020년 9월 30일
  7. 7양산IC 상습정체, 시 노력으로 15년 만에 해소
  8. 8부산 감염원 미궁 2명 더 나와
  9. 91층에서 꼭대기까지 급상승 … 엘리베이터에 갇힌 모녀 2시간만에 구조
  10. 101차 검사 음성 받았지만 … 동아대 재학생 확진 지속
  1. 1한가위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동시 출격
  2. 2세리에A 제노아 14명 확진…유럽 축구계 코로나 공포
  3. 3레이커스-마이애미…1일부터 NBA ‘챔피언 결정전’
  4. 4집콕 한가위, 롯데 가을야구 마지막 희망 응원하세요
  5. 5텍사스 7년 동행 끝낸 추신수…내년엔 어느 팀서 MLB 설까
  6. 6끝내기로 11번 진 롯데…‘허문회 행운’은 올까
  7. 7손흥민, 살인 일정에 햄스트링 부상…내달 경기 불투명
  8. 8류현진 가을야구 첫 상대는 탬파베이
  9. 9권순우, 세계 25위 페르에 패…프랑스오픈 테니스 1회전 탈락
  10. 10토트넘 뉴캐슬전 1:1 무승부…손흥민 부상에 무리뉴 “햄스트링, 당분간 결장”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