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U-17 ‘골대 불운’에 울다…8강서 멈춘 아름다운 도전

축구대표팀, 멕시코에 0-1 패

  • 국제신문
  •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  |  입력 : 2019-11-11 19:23:25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최민서 전반 슛 크로스바 강타
- 후반 32분 통한의 결승골 허용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우승을 꿈꾸던 ‘리틀 태극전사’들의 도전이 4강 문턱에서 멈췄다.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 에스타지우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 8강 경기에서 멕시코에 0-1로 패한 뒤 대한민국 대표팀 주장 신송훈(왼쪽)이 눈물을 흘리자 홍성욱이 안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멕시코와 2019 FIFA U-17 월드컵 8강전에서 0-1로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우승을 목표로 U-17 월드컵에 나선 한국은 10년 만에 역대 최고 성적인 8강(1987년·2009년)에 올랐지만 멕시코에 덜미를 잡히면서 첫 4강 진출의 꿈을 접었다.

한국을 이긴 멕시코는 8강전에서 파라과이를 4-1로 격파한 네덜란드와 오는 14일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됐다. F조 3위(1승 1무 1패) 와일드카드로 16강에 턱걸이한 멕시코는 16강에서 일본, 8강에서 우리나라를 잇달아 꺾고 4강에 올랐다. U-17 월드컵에서 통산 두 차례 우승(2005년·2011년)과 한 차례 준우승(2013년)의 성적을 자랑하는 멕시코는 경기를 거듭할수록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한국으로서는 아쉬운 패배였다. 조별리그를 2승 1패 조2위로 통과해 16강에서 앙골라를 1-0으로 물리치고 8강에 오른 한국 대표팀은 멕시코를 맞수로 역대 최고 성적을 향해 도전했지만 끝내 상대편 골문을 열지 못해 1점 차로 석패했다.

한국이 U-17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멕시코를 만난 것은 2009년 대회 16강전 대결 이후 딱 10년 만이다. 당시 한국은 멕시코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이겨 8강에 진출한 기분 좋은 추억이 있다. 16개국이 출전해 조별리그만 통과하면 바로 16강이었던 1987년 대회를 제외하면 사실상 2009년 대회에서 한국은 역대 최고 성적을 올렸다. 4강 진출의 고비에서 한국 대표팀은 멕시코를 상대로 다시 한번 좋은 기억을 만들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한국은 난적 멕시코를 상대로 밀리지 않는 경기를 펼쳤지만 골대와 부상 불운에 울었다. 지면 곧 탈락인 경기이기 때문에 양팀 모두 수비를 탄탄히 하고 조심스럽게 공격에 나섰다. 한국은 전반 14분 페널티 지역 정면 부근에서 최민서(포항제철고)가 시도한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슛이 크로스바를 때리고 나오는 ‘골대 불운’을 겪었다. 최민서는 전반 22분에도 왼쪽 측면에서 이태석이 올린 크로스를 받아 골 지역 정면에서 슈팅했지만 또다시 골대를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 35분 수비수 홍성욱(부경고)이 부상으로 방우진(오산고)과 조기 교체하는 불운까지 떠안았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한국은 결국 후반 32분 결승골을 내주면서 무너졌다. 오른쪽 측면 스로인을 받아 호세 루이스가 올린 크로스를 후반에 교체 투입된 알리 아빌라가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으로 한국의 골대 오른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한국은 이후 정상빈과 홍윤상이 잇달아 헤딩 슛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끝내 동점 골을 넣는 데 실패하면서 탈락의 아픔을 맛봐야 했다.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지리산 단풍 시즌 시작
  2. 2부산대 10.81 대 1, 부경대 7.2 대 1…지역대 수시경쟁률 하락
  3. 3“바이든, 당선돼도 대중 강경 기조 유지해야”
  4. 4해경 “공무원 월북 맞다”…북한 설명과 달라 공동조사 필요
  5. 5한가위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동시 출격
  6. 6전통시장 20㎞ 내 대형마트 금지 법안, 과잉 규제 도마 위
  7. 7트럼프 ‘쥐꼬리 납세’ 의혹…미국 대선 앞두고 ‘태풍의 눈’
  8. 8“돗대산 항공참사 재연 안 돼”…부산 여야 모처럼 한목소리
  9. 9[서상균 그림창] 조심하면 보름달…방심하면 코로나
  10. 10軍, 총격 때 북한 교신 감청…“사살 지시” 포함 진위 논란
  1. 1“돗대산 항공참사 재연 안 돼”…부산 여야 모처럼 한목소리
  2. 2軍, 총격 때 북한 교신 감청…“사살 지시” 포함 진위 논란
  3. 3귀성인사는 간소화, 여당 관문공항·야당 공무원 피격 여론전
  4. 4“부산, 경제 등 7대 선진도시로 만들겠다”
  5. 5“뽀로로도 부를거냐”…국감장에 펭수 호출 논란
  6. 6가덕으로 표몰이한 당정청 ‘침묵’…PK 800만표 포기했나
  7. 7“공정성 잃은 김해신공항 검증위 표결 원천무효”
  8. 8이낙연 당대표 선출된 뒤 ‘모르쇠’, 8년전 가덕 지지한 정세균도 외면
  9. 9“국토부 편향 김수삼 검증위원장 사퇴해야”
  10. 10해경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표류 예측 결과 월북으로 판단”
  1. 1전통시장 20㎞ 내 대형마트 금지 법안, 과잉 규제 도마 위
  2. 2금융·증시 동향
  3. 3주가지수- 2020년 9월 29일
  4. 4R&D 특허출원 수도권 집중…부산 6048건 전국 4% 불과
  5. 5고령화·인구유출 가속…부산 ‘340만’ 곧 붕괴
  6. 6“북항 공공시설 비율 70%가 독 됐다”
  7. 7“오페라하우스·트램 등 2022년 준공 목표…민간투자 절실”
  8. 8도시공사-엘시티 ‘140억 이행보증금’ 소송전 비화
  9. 9유튜브 홍보 대세인데…돈 안 쓰는 부산관광
  10. 10롯데백 부산 4개점, 추석연휴 교차휴점
  1. 1부산대 10.81 대 1, 부경대 7.2 대 1…지역대 수시경쟁률 하락
  2. 2해경 “공무원 월북 맞다”…북한 설명과 달라 공동조사 필요
  3. 3창원 ‘방산 첨병’ 덕산산단 조성 본궤도
  4. 4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시공사 선정 문제로 또 잡음
  5. 5울산 태화강 새 인도교 이름 ‘은하수 다리’
  6. 6오늘의 날씨- 2020년 9월 30일
  7. 7양산IC 상습정체, 시 노력으로 15년 만에 해소
  8. 8부산 감염원 미궁 2명 더 나와
  9. 91층에서 꼭대기까지 급상승 … 엘리베이터에 갇힌 모녀 2시간만에 구조
  10. 101차 검사 음성 받았지만 … 동아대 재학생 확진 지속
  1. 1한가위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동시 출격
  2. 2세리에A 제노아 14명 확진…유럽 축구계 코로나 공포
  3. 3레이커스-마이애미…1일부터 NBA ‘챔피언 결정전’
  4. 4집콕 한가위, 롯데 가을야구 마지막 희망 응원하세요
  5. 5텍사스 7년 동행 끝낸 추신수…내년엔 어느 팀서 MLB 설까
  6. 6끝내기로 11번 진 롯데…‘허문회 행운’은 올까
  7. 7손흥민, 살인 일정에 햄스트링 부상…내달 경기 불투명
  8. 8류현진 가을야구 첫 상대는 탬파베이
  9. 9권순우, 세계 25위 페르에 패…프랑스오픈 테니스 1회전 탈락
  10. 10토트넘 뉴캐슬전 1:1 무승부…손흥민 부상에 무리뉴 “햄스트링, 당분간 결장”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