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계륵’ 신세 아수아헤…거인, 교체카드 꺼내나

볼넷 용병 1위 등 선구안 좋지만 안타·홈런·타점 공격부문 하위권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19-05-28 20:06:02
  •  |  본지 2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루수 승리기여도는 리그 ‘꼴찌’

- 구단 안팎선 대체자 영입 목소리
- 포지션 중복·연봉 등 걸림돌 많아
- 롯데 외국인 선수 교체 고민 깊어

롯데 자이언츠의 용병 카를로스 아수아헤가 ‘계륵’ 신세가 됐다. 용병치고는 뛰어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평범한 성적을 기록하면서 갈 길 바쁜 롯데는 동행과 교체의 갈림길에 섰다.

지난 5일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SK 와이번스의 경기에서 롯데 2루수 아수아헤가 더블 플레이를 시도하고 있다. 국제신문 DB
28일 오전 현재 아수아헤는 올 시즌 40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7푼3리, 안타 36개, 홈런 1개, 타점 16개, OPS(출루율+장타율) 7할7푼9리를 기록 중이다. 표면상으로는 나쁘지 않다. 특히 볼넷(23개)은 5.7타석당 1개로 KBO리그 전체 용병 중 1위다. 선구안이 그만큼 좋다고 볼 수 있다. 부상 복귀전이었던 지난 24일 LG 트윈스전에서도 2개의 볼넷을 얻어내 득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하지만 나머지 지표는 하위권이다. 리그 전체 용병 타자와 비교했을 때 시즌 중 합류한 KIA 타이거즈의 프레스턴 터커를 제외하면 LG의 토미 조셉(2할5푼7리)과 NC 다이노스의 크리스티안 베탄코트(2할7푼2리)에 이어 가장 타율이 낮다. OPS와 홈런, 타점도 최하위다. 안타는 조셉(27개)보다 10경기 더 출장해 9위다. 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를 뜻하는 WAR(0.92) 역시 꼴찌인 조셉(0.51) 바로 위에 위치한다.

롯데는 올 시즌 빠른 발과 수비가 강점인 아수아헤를 주전 2루수로 낙점하고 영입했다. 중요할 때 홈런 한 방을 쳐줄 거포보다 안정된 수비를 바탕으로 테이블 세터진에서 중심타자 가교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2루수로 뛰었던 앤디 번즈의 역할을 맡긴 셈이다.

현재까지 성적만 놓고 보면 이 선택은 실패에 가깝다. 강점으로 꼽힌 수비에서도 큰 점수를 얻지 못한다. 메이저리그 시절 1143이닝 동안 5개에 불과했던 실책은 현재 40경기 출장에 벌써 3개를 기록했다. 리그 10개 구단 2루수 중 WAA(평균 대비 수비 승리 기여도)는 -0.150으로 최하위다. 공격과 수비 부문에서 용병 타자에게 요구하는 기대치를 감안하면 아쉽다.

롯데는 그동안 펠릭스 호세와 카림 가르시아 등 거포형 용병을 영입했을 때 화끈한 공격력을 바탕으로 좋은 성적을 냈다. 팬들도 이들의 방망이에 열광했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 롯데는 짐 아두치와 번즈 등 주루 및 수비형 선수를 영입하는 추세다. 이마저도 큰 재미를 보지 못하면서 올 시즌 용병 교체를 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KNN 이성득 해설위원은 “역대 롯데의 최고 용병인 호세는 중요할 때 한 방을 치며 분위기를 바꾸는 선수였다”며 “수비형 선수인 아수아헤는 시즌 초반처럼 큰 스윙을 계속한다면 더 어려워진다. 공수 모두 보통 수준에 그쳐 지금부터가 본인에게도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가 용병 교체를 단행하더라도 포지션 중복 문제가 발목을 잡는다. 현재 외야는 민병헌 전준우 손아섭 등 국가대표급 붙박이 주전이 있다. 거포를 데려오더라도 1루수와 지명타자가 가능한데 이대호와 채태인 등이 자리한다. 결국 시즌 도중에 새 용병, 그것도 내야수 가운데 아수아헤보다 뛰어난 선수를 영입하는 것은 결과를 장담할 수 없는 모험이다. 또 올 시즌부터 용병 연봉 상한제가 도입돼 총액 100만 달러 이상을 주고 외국인 선수를 영입할 수 없어 롯데가 새 용병 카드를 꺼내기에는 부담스러운 요소로 작용한다.

양상문 감독은 “지금 시점에서 용병 교체를 섣불리 말하기 곤란하다”면서도 “아수아헤가 부상에서 복귀한 지 얼마 안 돼 기회를 주고 있지만 그렇다고 대안 없이 마냥 손 놓고 있지만은 않다”고 말했다. 구단 안팎에서는 용병 교체 작업이 물밑에서 진행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올 시즌 KBO 용병 성적

선수

경기수

타율

안타

홈런

타점

OPS

SK 로맥

52

0.282

57

12

34

0.879

두산 페르난데스

54

0.340

73

9

44

0.942

NC
베탄코트

38

0.272

41

26 

0.803

키움 샌즈

55

0.307

66

8

52

0.910

LG 조셉

30

0.257

27

7

22

0.792

한화 호잉

51

0.279

53

7

31

0.812

삼성 러프

43

0.301

44

6

35

0.951

KT 로하스

54

0.306

63

8

35

0.855

롯데
아수아헤

40

0.273

36

1

16

0.779

※교체 선수 KIA타이거즈 프레스턴 터커 제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청춘·자유·낭만이 넘실…앵글에 담은 쿠바
  2. 2활력 잃은 영화도시 부산…어디로 가고 있나? <상> BIFF 25년, 축제만 있고 산업은 없다
  3. 3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75> 이성배 시인의 시집 ‘이어도 주막’
  4. 4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48> 천하통일 기반 다진 목공
  5. 5 수요 느는 해외 부동산 거래…정부, 체계적 관리 시스템 마련 시급
  6. 6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건강검진센터, ‘박애원’아동들 대상 건강검진 실시
  7. 7[서상균 그림창] 엔딩 촬영
  8. 8'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2> 통영 서피랑
  9. 9잘나가던 ‘또따또가’, 부실운영에 무더기 징계
  10. 10대형 건설사가 재개발 주도…중소업체는 도심재생 틈새시장 공략
  1. 1안철수 전 의원 귀국 "실용적 중도정치 실현하는 정당 만들겠다"
  2. 2영화 '천문' 관람한 文 대통령이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3. 3"北, 신임 외무상에 리선권 임명"…주북 대사관들에 통보
  4. 4북한 개별 관광, 한미 갈등 소재로 부상
  5. 5당청 경찰 개혁 드라이브 나서나
  6. 6한국당 4호 영입인재는 30대 김병민…'최연소 기초의원' 출신
  7. 7민주당 총선 영입인재 10호…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전 판사
  8. 8안철수 “중도정당 만들 것…총선 불출마”
  9. 9부산 한국당 여성·청년·신인 주자들, 세대교체 천명 ‘김형오 공천룰’ 기대
  10. 10민주당, 부산 남갑 전략공천 잡음
  1. 1 수요 느는 해외 부동산 거래…정부, 체계적 관리 시스템 마련 시급
  2. 2대형 건설사가 재개발 주도…중소업체는 도심재생 틈새시장 공략
  3. 3정밀 가공공장 옆 오피스텔 공사…신평공단 살리기의 역설
  4. 4르노삼성차 노조 20일 총회…노사갈등 분수령
  5. 54년 뒤(2024년)엔 취업자 마이너스 시대
  6. 6“구직 포기, 그냥 쉰다” 209만 명…역대 최다
  7. 7
  8. 8
  9. 9
  10. 10
  1. 1토익 시험시간, 준비물·주의사항은?
  2. 2가수 이선희 팬클럽, 마산역에서 사랑의 떡국 나눔행사 개최
  3. 3진주을 선거구 자유한국당 권진택 예비후보…영세상인 임대료 지원을 위한 시 조례 제정 하겠다.
  4. 4'드루킹 댓글조작 가담 혐의' 김경수 경남도지사 2심 21일 선고
  5. 5야외스크린연습장 전기 계량기에서 불
  6. 6알 수 없는 이유로 승용차 고가도로 교각 들이받아…운전자 크게 다치고 동승자 숨져
  7. 7자유한국당 정재종(전 감사원 부이사관)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8. 8국내 최적 동계전지훈련지 통영, 구슬땀 열기로 후끈
  9. 9설 연휴 부산에서 173만명 이동…25일 오후 최대 혼잡
  10. 10경남소방, 지난해 119신고 전화벨 50초에 한번 꼴로 울렸다
  1. 1맥그리거, 세로니에 40초 만에 TKO승…니킥→파운딩→경기중단
  2. 2이승우, 리그 2경기 연속 출전 결국 불발..."명단에서 이름 제외"
  3. 3홀란드, 도르트문트 데뷔전 투입 직후 데뷔골 성공..."5-3 역전승 이끌어"
  4. 4'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왓포드와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경기 마쳐
  5. 5맨시티, 팰리스와 홈경기에서 2-2 무승부로 경기종료
  6. 6한국 요르단 선발 라인업 이상민 원두재 김진규 등
  7. 7호주오픈 대기질 나빠지면 심판 재량으로 경기 중단
  8. 8남자 핸드볼, 아시아대회 8강 진출
  9. 91년 더…불혹에 다시 뛰는 ‘송삼봉(송승준 별명)’
  10. 10형제대결·심판변신…‘별잔치’ 빛낸 허훈
도쿄야 내가 간다
요트 남자 레이저 하지민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 청소년 남극 체험 선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