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K리그1 전남 2부행…기업구단 첫 자동 강등

대구FC와 37라운드 1-2 패…인천은 서울FC 꺾고 잔류 불씨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  |  입력 : 2018-11-25 19:22:11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프로축구 K리그1(1부 리그) 전남 드래곤즈가 2013년 승강제 도입 후 기업 구단으로는 처음으로 자동 강등되는 수모를 겪었다. K리그에 참여한 1995년 이후 23년 만의 2부 강등이다. 

전남은 지난 2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K리그1 37라운드 홈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시즌 8승 8무 21패(승점 32)를 기록한 전남은 이날 강원에 0-1로 덜미를 잡힌 11위 상주(승점 37)와 승점 5점 차를 유지했다. 이에 따라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최하위(12위)가 돼 2부리그 자동 강등이 확정됐다.

전남은 창단 후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적이 없었지만 꾸준하게 성적을 내왔다는 점에서 2부 강등은 다소 충격적이다. K리그 참가 3년째였던 1997년 준우승 돌풍을 일으킨 전남은 4위 5차례(1998, 1999, 2003, 2004, 2009년) 등 중위권 그룹에서 비교적 안정적인 성적을 냈다. 특히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는 1997년 우승에 이어 2006년과 2007년에는 2연패를 달성하는 등 강한 면모를 보였다.

전남은 지난 시즌 38라운드 최종전에서 대구에 0-1로 졌지만, 가까스로 10위를 지켜 1부 잔류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이 끝난 12월 2002 월드컵 4강 주역인 유상철 감독을 사령탑으로 선임해 도약을 꿈꿨지만 물거품이 됐다. 

유 감독은 지난 8월 15일 강원전 0-1 패배로 6연패 부진에 빠져 팀이 최하위로 추락하자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자진해서 사퇴했다.

한편 인천 유나이티드는 FC서울을 제물 삼아 꺼져가던 1부 잔류의 불씨를 살렸다. 인천은 지난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원정에서 전반 7분에 나온 한석종의 선제골을 끝까지 잘 지켜 서울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인천은 시즌 9승 12무 16패(승점 39)를 기록해 상주(승점 37)를 제치고 11위에 10위로 올라서며 2부로 자동 강등되는 12위를 피했다.  

윤정길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이상헌의 부산 춤 이야기 <32> 심사, 그 곤란함에 대하여
  2. 2[눈높이 사설] 부산 구·군별 교복비 차별 없이 지원해야
  3. 3우주가스팩공업㈜, 전포1동 주민센터에 백미 기탁
  4. 4중국 우한서 500만 명 탈출…6430명은 이미 한국 왔다
  5. 5고신대병원-에이엠스퀘어 AI의료 업무협약
  6. 6한국해양대, 학생이 직접 몰카 점검 활동
  7. 7[스토리텔링&NIE] 코로나바이러스, 다양한 변이로 백신개발 어려워
  8. 8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 5위로 마무리
  9. 9하늘의 별이 된 코트의 전설
  10. 10BPA, 대기질 측정장비 부산항 20곳에 설치
  1. 1與 13번째 영입인사는 ‘사법농단 의혹 폭로’ 이수진 전 판사
  2. 2문 대통령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하라”
  3. 3'우한폐렴' 총선 악재될까 정치권 긴급대응
  4. 4여당 ‘하위 20%’발표·야당 컷오프 논의…공천작업 속도낸다
  5. 5 다시 읽어보는 한 ‘분단인’의 삶
  6. 6여당 “민생법안 처리” 야권에 2월 임시국회 재요청
  7. 7안철수 “비대위원장직 달라”, 손학규에 사실상 당권 요구
  8. 8청와대 국민청원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원 20만 명 돌파
  9. 9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와대 국민 청원 32만 명 돌파
  10. 10부산 동래구 임시 청사 생활 시작…2022년 신청사 완공
  1. 1BPA, 대기질 측정장비 부산항 20곳에 설치
  2. 2‘펫팸족’ 잡아라…펫 사진 등록땐 금리 우대
  3. 3[증시 레이더] ‘소부장(소재·부품·장비산업)’ 관련 사업 투자에 관심을
  4. 4대마도 ‘NO 재팬’ 여파 탈출 안간힘…60% 할인쿠폰으로 관광객 유치나서
  5. 5보금자리론 금리 2월부터 0.1%P 인상
  6. 6올 한해 여의도 9.5배 바다숲 조성한다
  7. 7부산~후쿠오카 취항 앞둔 ‘퀸비틀’호 승선권 예약
  8. 8사스 땐 GDP 성장 1%P 끌어내렸는데…복병 만난 한국경제
  9. 9국제유가·주가 급락…세계 금융시장도 요동
  10. 10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설 명절 '중남미 현장경영'
  1. 1원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의심환자 발생
  2. 2국내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 … 우한 방문했던 50대 한국인 남성
  3. 3‘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 평택 거주 “이동 동선 역학조사 중”
  4. 4부울경 강풍 경보 사건사고 잇따라
  5. 5‘우한 폐렴’ 세 번째 확진환자, 명지병원서 격리 中
  6. 6김해공항, 강한 바람에 항공편 14편 결항
  7. 7송정 죽도공원서 포터 미끄러져 바닷가로 전도
  8. 8‘왕년의 농구스타’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
  9. 9박원순 시장, ‘우한 폐렴’ 관한 소신 밝혀…”늑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
  10. 10항공기상청 “제주공항에 윈드시어·강풍 특보 발효중”
  1. 1‘대한민국 사우디’ 1대0 한국 AFC U-23 우승…정태욱 헤딩골(경기종료)
  2. 2‘왕년의 농구스타’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
  3. 3‘정태욱 결승골’ 한국, 사우디 꺾고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4. 4한국 킥복싱 챔피언 진시준, 유럽 챔피언과 글로리 데뷔전 ‘세계 무대로 첫 발’
  5. 5나이키,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 “전세계 팬들과 함께 애도”
  6. 6NYT “코비 브라이언트, 헬리콥터 사고로 사망”
  7. 7한국, AFC U-23 챔피언십 우승컵 들어올려…”MVP 원두재·최고 골키퍼 송범근”
  8. 8코비 브라이언트 애도 NBA이어 KBL에서도 24초 8초 룰
  9. 9‘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 AFC U-23 최우수선수상(MVP)
  10. 10리버풀, 미나미노와 32강 경기 앞둔채 선발 공개
도쿄야 내가 간다
요트 남자 레이저 하지민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 청소년 남극 체험 선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