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롯데 가을야구 ‘운명의 일주일’…KIA에 3승1패 배수진

9일·11~13일 4차례 5위 싸움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  |  입력 : 2018-10-08 19:34:34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4전전승 땐 남은 경기 져도 PS행
- 전준우·손아섭·이대호 안타행진
- 내야수 전병우 등 맹활약 기대

거인이 운명의 일주일을 맞았다. 포스트시즌 마지노선인 5위 자리를 놓고 9일과 오는 11~13일 KIA와 4경기를 치른다. 말 그대로 꿈같은 뒤집기에 도전한다.
전준우(왼쪽), 손아섭
롯데 자이언츠는 9일 오후 2시 사직구장에서 5위 KIA와 격돌한다. 11일부터는 광주에서 3연전을 갖는다. 2년 연속 가을야구 진출이 달린 빅매치다. 조원우 감독은 KIA와의 4경기에서 최소 3승 1패를 거둔다는 각오다. 또 10일 열리는 kt와의 더블헤더를 싹쓸이하기 위해 투수진 총동원령을 내렸다.

KBO리그 137경기를 치른 8일 현재 자이언츠는 65승 2무 70패로 6위다. 139경기를 소화한 KIA는 5위(68승 71패)에 올랐다. 두 팀의 승차는 1경기다. 거인이 KIA에 4전 전승을 거두면 남은 3경기를 모두 패해도 5위에 오른다. KIA와의 시즌 상대 전적도 7승 5패로 앞선다. 대신 KIA는 안방의 강자(41승 27패)다.

승부의 열쇠는 타선이 쥐고 있다. 롯데는 최근 16경기 팀 타율이 0.333으로 독보적인 1위다. 2위 두산(0.310)을 크게 앞선다. 득점권 타율도 0.364로 10개 구단 중 가장 높다.

중심 타선인 전준우·손아섭·이대호는 최다안타 부문 1~3위를 질주 중이다. 전준우는 안타(181개)와 득점(112점) 부문 단독 선두다. 그는 2011년 득점 1위(당시 97득점)에 오른 적이 있다. 최다안타 2위 손아섭(179개)도 대기록 달성을 눈앞에 뒀다. 그는 남은 7경기에서 안타와 도루 하나씩만 추가하면 KBO 역대 최초로 3년 연속 180안타와 롯데 프랜차이즈 스타 최초로 2년 연속 20홈런-20도루를 달성한다. 176안타를 때린 이대호 역시 개인 타이틀과 포스트시즌 진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노린다.

내야수 전병우도 ‘복덩이’다. 2015년 신인 드래프트 2차 3라운드로 지명된 그는 이듬해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제대한 그는 훌리오 프랑코 2군 타격코치의 지도를 받으며 성장했다. 조원우 감독은 전병우가 퓨처스리그에서 타율 0.305 13홈런 47타점을 기록하자 지난달 4일 호출했다. 1군 무대를 처음 밟은 전병우는 20경기에서 타율 0.405에 3홈런 11타점 14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최근 16경기 타율은 0.485(33타수 16안타)로 KBO리그 전체 1위(2위 한화 정근우·0.429)다. 수비에서도 2루와 3루를 모두 소화하고 있다.

롯데는 2014년 ‘미라클 LG’의 선례를 꿈꾼다. 당시 김기태 감독이 이끌던 LG는 6월 7일 기준 17승 1무 33패로 승패 마진이 ‘-16’까지 떨어졌다. 양상문 MBC 해설위원이 지휘봉을 잡으며 분위기가 바뀌었다. 남은 77경기에서 45승 1무 31패로 반등해 4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NC와의 준플레이오프(3승 1패 통과)를 통과한 LG는 넥센과의 플레이오프(1승 3패)까지 진출했다. 롯데 역시 지난달 16일 기준 승패 마진이 ‘-15’였다.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임시병동 차린 축구경기장
  2. 2미국 코로나 사망자 3170명…9·11 테러 희생자 수 넘었다
  3. 3[서상균 그림창] 이 길, 끝이 있겠죠?
  4. 4숨통 트인 마스크 대란…약국 앞 긴 대기줄이 사라졌다
  5. 54·15 총선 공약 평가단 가동
  6. 6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9> 아다지
  7. 7창원시 ‘로컬우유’ 판매 성공 힘입어 수산물도 ‘드라이브 스루’ 특판 행사
  8. 8[세상읽기] 기후위기와 ‘깨어나는’ 바이러스 /오기출
  9. 9김해 귀촌·청년농 위한 농업창업힐링센터 개소
  10. 104말? 5초? 프로야구 개막 또 연기
  1. 1‘오른소리’ 박창훈 발언 논란 “문 대통령, 임기 끝나면 교도소 무상급식”
  2. 2주한미군 한국인 무급휴직 내일로…방위비 분담금 이견 여전
  3. 3심상정, ‘n번방’ 근절 입법촉구 1인시위…“국민 분노에 응답해야”
  4. 4정부 “합리성과 신속성 기준" 다음 주 재난지원금 지급기준 발표
  5. 5문대통령 “해외유입 철저통제…개학 연기 불가피”
  6. 6동구 수정2동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으로 면마스크 전달
  7. 7정은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유감…4월 1일 시행”
  8. 8안철수 “비례정당, 배부른 돼지가 더 먹으려는 행태…이번 선거는 20대 국회 심판”
  9. 9총선 재외투표 코로나19로 절반가량 투표 못 해…이날까지 귀국 시 투표 가능
  10. 10자녀 유학 중 귀국·주말마다 부산행…가족들도 뛴다
  1. 1 아다지
  2. 2금융·증시 동향
  3. 3 현대상선 ‘HMM’으로 사명 변경
  4. 4부산·울산 중기협동조합 4곳 이사장 새로 선임
  5. 5부산시, 지역 웹툰·웹드라마 등 콘텐츠 성장 지원
  6. 6 주유소 휘발윳값 1300원대로 ‘뚝’
  7. 7주가지수- 2020년 3월 31일
  8. 8
  9. 9
  10. 10
  1. 1경남 코로나19 창원 1명·진주 2명 추가 확진…창원 환자는 남아공 다녀와
  2. 2어린이집 개원 유치원 이어 무기한 연기…긴급보육 계속 실시
  3. 34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수능 일정 조정될 수 있어”
  4. 4부산시, 115~116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저소득층, 3개월간 건강보험료 감면
  6. 6부산 코로나19 추가 확진 2명…미국서 입국
  7. 7부산 코로나19 추가 확진 0명 … 지역 내 감염 8일째 없어
  8. 8유치원, 초중고 개학 여부 오늘 발표…수능 연기도 검토
  9. 9부산 낮 최고기온 17도…내일 새벽부터 비 소식
  10. 10진주에서 31일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1. 1강철멘탈 좌완 루키 박재민…거인 필승조 한자리 꿰찰까
  2. 24말? 5초? 프로야구 개막 또 연기
  3. 3경기일정 고려…딱 1년 늦춘 도쿄올림픽
  4. 4
  5. 5
  6. 6
  7. 7
  8. 8
  9. 9
  10. 10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