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돌부처’ 오승환, 1000 탈삼진 위업

MLB 샌디에이고전 1이닝 호투…한미일 프로야구 개인 통산 기록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  |  입력 : 2018-09-03 19:20:12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돌부처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한미일 프로야구 개인 통산 1000탈삼진 고지에 등정했다.

오승환은 3일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오승환은 삼진 1개도 추가해 메이저리그 3시즌 만에 228번째 탈삼진을 기록했다. KBO리그 625탈삼진(9시즌)과 일본 프로야구 147탈삼진(2시즌)을 합치면 총 1000탈삼진이다.

지난 1일 샌디에이고전에서 1이닝 실점했던 오승환은 이날 설욕에 성공하며 시즌 평균자책점을 2.48에서 2.44로 떨어뜨렸다. 콜로라도가 6-3으로 앞선 7회 선발투수 카일 프리랜드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그는 첫 타자 트래비스 얀카우스키를 3루수 직선타를 잡은 데 이어 기습 번트를 시도한 프레디 갈비스를 포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어 루이스 우리아스에게 148㎞ 빠른 공을 꽂아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콜로라도가 7-3으로 승리했다. 배지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