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AG] 금빛 DNA…‘핏줄은 못 속여’

야구 이정후·이종범 코치 부자, 체조 여서정·여홍철 교수 부녀…부전자전·부전여전 금메달 수확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  |  입력 : 2018-09-02 19:35:15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황재균 모친은 1982년 AG 금
- 볼링 강희원·이나영은 부부 금

‘가족의 힘’이 빛났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AG)의 또 다른 특징은 부자·부녀·부부 금메달리스트의 탄생이다.
   
야구 국가대표팀 이정후(오른쪽)가 지난 1일 아시안게임 결승전을 마친 후 금메달을 목에 걸고 아버지 이종범 주루코치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 야구대표팀은 지난 1일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AG 3연패를 달성한 주역은 이종범 주루코치와 아들 이정후(20·넥센)였다. 이 코치는 현역 시절인 2002 부산AG 금메달리스트다.

이정후는 선동열 감독이 처음 발표한 AG 엔트리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절치부심한 그는 KBO리그 타율 1위(0.378)를 꿰차며 무력시위를 벌였다. 여기에 몇몇 선수가 다쳐 AG에 뛸 수 없게 되자 선 감독은 지난달 13일 이정후를 대체 선수로 선발했다.
막차를 탄 이정후는 결승전까지 6경기에 1번 타자로 나서 타율 0.417(24타수 10안타) 2홈런 7타점 6득점으로 활약했다. 일본과의 결승에서는 마지막 뜬공을 잡고 두 손을 번쩍 들었다. 지난해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에서 태극마크를 단 그는 이제 ‘국제대회 에이스’라는 영광의 수식어까지 달았다.

야구 대표팀에는 또 다른 2세 금메달리스트가 있다. 내야수 황재균의 어머니는 1982 뉴델리AG 여자 테니스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설민경(58) 씨다. 황재균은 2014 인천AG에서 금메달을 따 한국 AG 역사상 최초의 ‘모자(母子)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부녀 금메달리스트’인 기계체조 여자 도마 여서정(왼쪽)과 여홍철 교수가 지난달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야기하는 모습. 연합뉴스
기계체조에서는 부녀 금메달리스트가 나왔다. 여자 기계체조 도마의 여서정(16·경기체고)은 첫 AG 무대에서 시상대 맨 위에 섰다. 시니어 국제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만 16세가 되자마자 아시아 무대를 평정한 그는 ‘원조 도마의 달인’ 여홍철(47) 경희대 교수의 딸이다. 여 교수는 1994 히로시마·1998 방콕AG 남자 도마에서 2연패를 일군 전설이다. 현장에서 방송해설을 하던 그는 딸의 금메달이 확정되자 기쁨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여서정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 아빠에게 걸어드리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여서정은 이미 자신의 이름을 딴 난도 6.2점짜리 고난도 기술 ‘여서정’을 완성했다.

볼링 남녀 대표팀 주장이자 부부인 강희원(36·울주군청)과 이나영(32·용인시청)은 6인조 종목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사냥했다. 강희원은 “남녀 12명 전원이 금메달을 걸고 가자는 목표를 잡았는데 성공했다”면서 감격해 했다.

배지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생계걱정 던 장애인 선수…홍보걱정 던 향토기업
펄펄나는 ‘왕서방’ 뒤엔 삼겹살 굽는 통역 있었다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넥센-롯데(사직) 外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한국-칠레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