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AG] 기초종목 부실 한국, 24년 만에 3위로 추락

육상·수영서 금메달 고작 2개…전통적 메달밭 양궁서도 부진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  |  입력 : 2018-09-02 19:37:46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생활체육 활성화 등 대책 필요

- 일본 금 75개로 종합 2위 차지
- 수영 6관왕 이키, 대회 MVP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기초체력 부실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 89개의 금메달이 걸린 육상·수영에서 우리나라가 수확한 금메달은 고작 2개다.
   
일본의 이키 리카코가 지난달 24일 자유형 50m 정상에 오른 뒤 기뻐하는 모습. AP 연합뉴스
태극전사들은 2일 중국·일본에 이어 종합 3위(금 49·은 58·동 70개)로 16일간의 열전을 마쳤다.

한국이 일본에 2위 자리를 내준 건 1994 히로시마AG 이후 24년 만이다. 2020 도쿄올림픽을 개최하는 일본은 금 75·은 56·동 74개로 중국(금 132·은 92·동 65) 다음으로 많은 메달을 차지했다.

기초종목에 대한 투자 확대는 피할 수 없는 과제로 부상했다. 수영 경영(금메달 41개)에서 우리나라의 유일한 금메달리스트는 여자 개인혼영 200m의 김서영(24·경북도청)이다. 48개의 금메달이 걸린 육상에서도 여자 허들 100m 정혜림(31·광주시청)이 유일하게 금빛 질주를 펼쳤다.

   
중국과 일본은 육상·수영 메달을 거의 싹쓸이했다. 중국은 남자 100m 우승자 쑤빙톈(29)을 앞세워 육상에서만 금 12·은 12·동 9개를 거둬 들였다. 일본은 수영 경영 종목에서 중국(금 19·은 17·동 14)보다 많은 52개의 메달(금 19·은 20·동 13)을 수확했다. 특히 ‘수영 천재’인 여고생 이키 리카코(18)는 6관왕에 올라 AG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이키는 접영 50m·100m와 자유형 50m·100m를 비롯해 단체전인 계영 400m·혼계영 400m까지 정상에 섰다. 계영 800m와 혼성 혼계영 400m에서도 은메달을 추가한 그는 단일 AG 최다 메달리스트인 북한 사격 서길산(1982 뉴델리AG 금 7·은 1)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태극전사들은 메달밭이던 태권도·양궁 종목에서도 고전했다. 14개의 금메달이 걸린 태권도에선 5개(겨루기 3개·품새 2개)를 가져오는 데 그쳤다. 양궁에서도 금메달 4개로 만족해야 했다. 아시아의 전력이 평준화됐다는 증거다.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한국 선수단으로서는 남은 2년을 어떻게 보낼지가 매우 중요해졌다.

대한체육회는 “일본은 탄탄한 생활체육의 토대 위에 최근 10여 년 전부터는 엘리트 체육에 다시 공을 들이면서 가시적인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도 “이제는 기본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 학교 체육과 스포츠 클럽을 활성화해 생활체육과 연계하고 이런 토대에서 엘리트 선수를 공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지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생계걱정 던 장애인 선수…홍보걱정 던 향토기업
펄펄나는 ‘왕서방’ 뒤엔 삼겹살 굽는 통역 있었다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넥센-롯데(사직) 外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한국-칠레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