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AG를 향해 쏴라] “메달 색이 무슨 상관”…아시아 제패 나선 초긍정 ‘멘털갑’

여자 역도 무제한급 손영희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  |  입력 : 2018-08-05 19:24:13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인천 아시안게임선 아깝게 4위
- 올해는 중국 등 강팀 출전 못해
- 4년 전보다 여유롭게 훈련 집중

- “다른 지역에서 스카우트 왔지만
- 이왕이면 부산 선수로 빛났으면”

“이제는 그냥 그러려니 해요. 제가 좋고 재미있으면 그걸로 된 거죠.”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여자 역도 무제한급에 출전하는 손영희. 국제신문 DB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 여자 역도 국가대표로 출전하는 손영희(25·부산체육회)는 여자 역도 선수로서 겪는 고충을 묻는 질문에 ‘초긍정’ 답변을 내놨다. 그는 ‘멘털 갑’이라는 별명답게 인터뷰 내내 긍정적인 분위기를 내뿜었다. “역도가 비인기 종목인 데다 잘 알려지지 않아서 곤욕을 치르는 경우도 있죠. 처음 만나는 사람들이 ‘씨름 선수이신가 봐요’라고 말할 때가 많아요.”

손영희는 여자 역도 종목 중 최중량인 무제한급(75㎏ 이상급)이 주 종목이라 덩치 때문에 주변의 시선도 많이 받는다. “제 귀에 들릴 정도로 ‘저 사람 진짜 크다’라고 말씀하는 분도 있어요. 어릴 때는 상처도 받고 몸집이 작아 보이려고 옷도 검은색으로만 입고 다녔죠. 하지만 그게 자존감을 떨어뜨리고 저 자신에게 안 좋다는 걸 깨닫고는 이제 그렇게 안 해요.”

손영희는 부산과 한국 여자 역도의 주축이다. 전국체전에서는 최근 3년간 금메달 7개를 부산 선수단에 안겼다. 일찍부터 국가대표로도 활약해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도 출전했다. 당시 그는 안방에서 시상대에 오를 기회를 눈앞에서 놓쳤다. 인상에서 부진한 바람에 3위와 10㎏ 차이로 4위에 머물렀다. 2016 리우하계올림픽에서도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익숙해질 법도 하지만 아직은 태극마크의 무게감이 크다.
손영희는 “국가대표를 바라보는 시선이 아직은 부담스럽다. 주위의 기대를 충족시켜야 한다는 생각에 힘들 때가 많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손영희는 4년 전보다 훨씬 여유가 생겼다. 두 번째 출전하는 이번 아시안게임에는 호재도 있다. 최근 도핑 테스트 결과에 따른 징계로 역도 강국인 중국을 비롯해 9개국이 출전하지 못하게 된 것이다. 손영희는 “심리적으로 성숙해졌고 긴장도 덜 하는 것 같다. 라이벌도 많이 안 나오는 만큼 정말 좋은 기회가 주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기세도 좋다. 그는 지난 5월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을 겸한 전국역도선수권대회에서 라이벌 이희솔(29·울산시청)을 합계 1㎏ 차이로 꺾고 우승해 곧바로 진천선수촌에 입촌했다. “본 대회에서 최상의 컨디션이 나오도록 조절하며 훈련하고 운동하는 중입니다. 현지 날씨가 덥다는데 한국에서 이미 적응해 문제 없을 것 같아요.”

부산에서 나고 자란 손영희에게 고향은 매우 특별하다. 부산 덕포여중-에너지 과학고를 거치며 정상급 역도 선수로 성장했고 현재도 부산체육회 소속이다. “다른 지역이나 팀에서 스카우트 제의도 많이 받았어요. 하지만 이왕이면 부산 선수로서 빛났으면 하는 마음이 커요. 되도록 부산을 안 떠나고 싶어요.”

“꼭 메달을 따내는 게 목표다. 색깔은 상관없다”고 목표를 밝힌 손영희는 아시안게임 이후에도 숨돌릴 틈이 없다. 오는 10월 전국체전과 11월 세계선수권까지 이어지는 빽빽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국내나 외국이나 어디서 열리는 대회든지 똑같이 긴장되죠. 늘 하던 대로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으로 돌아오겠습니다.”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남천 더샵’ 부적격자 속출 전망…미계약분 ‘이삭줍기’ 눈독
  2. 2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잡혔다
  3. 3 발원지를 찾아서② 태화강과 백운산 탑골샘
  4. 4신중년이 뛴다 <4> 꽃중년, 나이의 벽을 깨다
  5. 518일부터 백색국가서 일본 제외
  6. 6골목마다 색다른 정취… 대만의 역사와 낭만 품다
  7. 7창업공간 만든다더니 스타트업 입주 ‘0’
  8. 8 남구 연효재
  9. 9803개 부스 친환경 신기술 향연…르노삼성 전기차 트위지 관심 집중
  10. 10‘60세+a’ 계속고용 의무화 추진…지방·청년 대책은 외면
  1. 1라치몬트 산후조리원, 직접 가봤더니…'호텔급 시설 체계적 조리 시스템'
  2. 2나경원,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의혹에…“출생 증명서 떼줘야 하나”
  3. 3계속고용제도 도입… 65세 정년연장 이루어지나
  4. 4‘서갑원’이 누군데? 순천 지역위원장 출신… 이정현 대항마
  5. 5조국 "공보준칙 개선, 가족수사 마무리 후 시행"
  6. 6서권천 변호사 황교안에 일침 “고작 다시 자랄 머리털 깎고 국민을 기만…”
  7. 7법 위반한 외국인도 체류 연장 가능… 정부 발표에 여론 반발
  8. 8심재철 이주영 등 한국당 중진도 삭발… 민주당 “민생부터 챙기라”
  9. 9‘장애인 비하 논란’ 박인숙 의원 사과… 조국 비판하며 ‘인지능력 장애’ 발언
  10. 10한국당 커지는 PK 현역 용퇴론…“대의 위해 희생해야”
  1. 118일부터 백색국가서 일본 제외
  2. 2‘남천 더샵’ 부적격자 속출 전망…미계약분 ‘이삭줍기’ 눈독
  3. 3‘60세+a’ 계속고용 의무화 추진…지방·청년 대책은 외면
  4. 4‘돼지열병’ 확산…돈육 파동조짐
  5. 5신세계아울렛 6주년 ‘쇼핑 대축제’…20일부터 최대 80% 할인
  6. 6금융·증시 동향
  7. 7뽀글이와 러닝화…단풍놀이엔 꾸민듯 안 꾸민듯 멋스럽게
  8. 8전국 상의회장 부산 집결 “경제시스템 개혁을”
  9. 9제429회 연금 복권
  10. 10803개 부스 친환경 신기술 향연…르노삼성 전기차 트위지 관심 집중
  1. 1살인의 추억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검거…공소시효 지난 사건 처리는?
  2. 2태풍 ‘타파’ 소식에 주말 날씨 관심 집중…전국 비소식은?
  3. 3영화 살인의 추억 용의자 검거
  4. 4(1보)부산도시철도 4호선 열차 비상제동...전동휠체어 선로 추락
  5. 5조국 부인, 아들 상장서 오려낸 직인으로 딸 표창장 위조 정황
  6. 6“주말 또 태풍”… 무더위 가신 뒤 찾아온 예비태풍 17호 ‘타파’
  7. 7PD 수첩 “대낮에 필리핀 경찰이 한국 교민 납치·살해”... 필리핀 경찰의 ‘계획적 범죄’
  8. 8‘가을 태풍’ 타파 한반도 향해 북상…“주말 비 뿌릴 것”
  9. 9공지영, 조국 검찰개혁 응원 “악은 공포와 위축 원해… 총공세는 막바지란 뜻”
  10. 10주말 날씨 비상, 가을 태풍 ‘타파’ 오나…
  1. 118세 6개월 이강인, UCL '한국인 최연소 데뷔'…첼시전 교체투입
  2. 2첫 UCL 본선에서 황희찬 ‘1호골’ 기록... 팀 내에서 존재감 돋보여
  3. 3이강인 데뷔전, 발렌시아가 첼시 상대 1-0 승리…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
  4. 4풀타임 황희찬, UCL 본선 데뷔전서 1골 2도움 맹활약
  5. 518세 이강인도 ‘꿈의 무대’서 짧지만 강렬했던 5분
  6. 6미국 간 성민규 단장…롯데, 외인 지도자 물색?
  7. 7챔스 데뷔전 1골·2도움…황희찬 ‘10점 만점에 10점’
  8. 8프로농구 부산 kt 20일 출정식
  9. 9최지만, 고교 선배 류현진 앞에서 홈런
  10. 10
우리은행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2019맘편한부산
  • 지역경제 살리기 정책 콘퍼런스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엄홍길 대장 시민초청 강연회
  • 2019국제에너지산업전
  • 2019 ATC 부산 성공기원 시민대회
  • 2019아시아 트레일즈 컨퍼런스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