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피파랭킹 지각 변동, 프랑스 2위로 훌쩍…한국은 57위서 26위로 수직 상승, 왜?

  • 국제신문
  • 임동우 기자 guardian@kookje.co.kr
  •  |  입력 : 2018-07-17 00:14:4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프랑스 대표팀이 우승을 거둠에 따라 피파랭킹 순위가 기존 7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프랑스 축구 대표팀 디디에 데샹 감독. 연합뉴스.
이 밖에도 피파가 러시아 월드컵 경기 결과를 피파랭킹에 반영하자 순위 변동이 잇따랐다.

먼저 기존 피파랭킹 1위였던 독일은 16강 진출에 실패함에 따라 6위로 내려앉았다. 1위 자리에는 기존 2위 브라질 대표팀이 대신 자리했다.

프랑스와 월드컵 트로피를 놓고 각축을 벌였던 크로아티아는 기존 20위에서 7위로 훌쩍 뛰어올랐다.

4강 전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던 팀들만 피파랭킹이 상승한 건 아니다. 다른 팀 또한 크고작은 순위 변동이 있었다. 대표적은 한국을 들 수 있다.

한국은 기존 57위에서 26위로 수직 상승했다. 한국의 순위 급변에는 피파가 새로이 도입한 랭킹 산정 방식이 한 몫했다.

피파는 피파랭킹이 경기결과 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자 ‘엘로레이팅’이라는 순위 산정방식을 도입했다.
엘로레이팅은 체스 세계 랭킹 산정에 활용되는 방식이다. 각 팀이 동일한 기본 점수를 부여하되 이기면 점수를 얻고 지면 점수를 잃는다. 약팀이 강팀을 이길 경우 보다 많은 점수를 얻고, 강팀이 약팀에 질 경우 많은 점수를 잃는다.

이에 기존 피파랭킹 1위 독일은 2:0으로 격파한 한국 대표팀은 많은 점수를 얻어 순위 급변이 가능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